외국인들이 오클랜드와 퀸스타운 지역에 주택을 사지 못하도록 하면서 확실하게 그 효과를 보고 있다고 웨스트팩 은행이 밝혔다. 

그러나, 도미닉 스티븐스 수석 경제연구원은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에 대하여는 밝히기 어려운 것으로 전했다. 

캐나다의 토론토 시가 외국인 주택 구입자들에 대하여 인지세를 도입하면서 외국인 주택 구입 금지와 같은 효과를 보았다고 밝히며, 토론토 주택 가격의 5% 정도 인하 효과를 보았다고 스티븐스 씨는 말했다. 

뉴질랜드의 경우, 외국인 주택 구입 금지가 시행되면서 이미 주택 가격이 떨어진 이후라, 앞으로 외국인에 대한 어떠한 조치가 시행되더라도 내국인 주택 가격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덧붙였다.

 스크랩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212 뉴질랜드 해밀턴, 뉴질랜드 최초로 꿀벌 질병 없는 도시로... NZ코리아포.. 19.01.14.
1211 뉴질랜드 스튜어트 아일랜드, 밤하늘 보존구역 공식 인정 NZ코리아포.. 19.01.11.
1210 뉴질랜드 주 소재 여러 국가 영/대사관, 의문의 흰색 가루 든 우편물 배달돼 NZ코리아포.. 19.01.11.
1209 뉴질랜드 에어뉴질랜드 시드니행 비행기 취소, 19세 청년의 거짓 메시지 때문 NZ코리아포.. 19.01.11.
1208 뉴질랜드 더니든의 세계에서 가장 급한 경사 도로, 웨일즈에서 도전장 내 NZ코리아포.. 19.01.11.
1207 뉴질랜드 NZ 주변 해수 온도 높아져, 싸이클론 등 자연재해 우려 NZ코리아포.. 19.01.11.
1206 뉴질랜드 은 물에 갇혔다가 사람들 도움으로 풀려난 돌고래들 NZ코리아포.. 19.01.10.
1205 뉴질랜드 동물 관련 사고, 2017/18년 각 7천만 달러 ACC비용 지불돼 NZ코리아포.. 19.01.10.
1204 뉴질랜드 SPCA “새들에게 갖가지 장식물 매다는 장난질은 그만” NZ코리아포.. 19.01.09.
1203 뉴질랜드 중국에서 온 근로자, 뉴질랜드에서 일하는 알선 수수료가 4만 달러 그나마.... NZ코리아포.. 19.01.09.
1202 뉴질랜드 뉴질랜드, 지난 2018년, 가장 더웠던 해로 기록 NZ코리아포.. 19.01.09.
1201 뉴질랜드 키위들 중 14% 해외 거주, OECD국가들 중 3위 NZ코리아포.. 19.01.08.
1200 뉴질랜드 10년만에 오클랜드 주택 중앙 가격 내려가 NZ코리아포.. 19.01.08.
1199 뉴질랜드 해상 인명구조 요원, 육상에서도... NZ코리아포.. 19.01.08.
1198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마지막 Civic DVD 대여 판매점 문닫아 NZ코리아포.. 19.01.08.
1197 뉴질랜드 택배로 보낸 여왕벌 죽자 손해배상 요구한 꿀벌 분양업체 대표 NZ코리아포.. 18.12.25.
1196 뉴질랜드 ‘시티 미션’의 연례 성탄절 오찬, 600명 자원봉사 속에 2000여명 참가해 NZ코리아포.. 18.12.25.
1195 뉴질랜드 오클랜드 경찰서 습격한 2만여 마리의 꿀벌들 NZ코리아포.. 18.12.23.
1194 뉴질랜드 소프라노 키리 테 카나와, 영국 왕실 명예훈장 받아 NZ코리아포.. 18.12.22.
1193 뉴질랜드 미드허스트 타운, 많은 양의 식수 증발 미스터리 NZ코리아포.. 18.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