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2953f80134d0baabb0a86f7f95e514_1593581657_14.png
 

호주 빅토리아주에서 COVID-19 새 확진자가 73명 발생함에 따라, 호주 정부는 수요일 밤 11시 59분(호주 시간)을 기해 4주 간의 록다운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멜번에서 10개 우편번호를 사용하는 지역은 필수 목적을 제외하고는 집에서 나가는 것이 제한된다. ABC방송에 따르면 3012, 3021, 3032, 3038, 3042, 3046, 3047, 3055, 3060, 3064 의 우편번호를 사용하는 10개 지역이 7월 29일까지 록다운된다.

 

호주의 록다운 발표가 있기 전에 자신다 아던 총리는 호주 빅토리아주의 감염 사례 증가를 두고, "뉴질랜드도 현재 위험한 세상에서 안전한 피난처"임을 상기시켜 준다고 말했다. 

 

그녀는 바이러스가 지역 사회에 전파되지는 않았지만, 현재 뉴질랜드의 낮은 확진자 수나 확진자 제로인 상황처럼, 빅토리아도 단지 3주 전에는 확진자가 아주 적거나 제로의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의 이러한 언급 직후, 호주 빅토리아주에서는 오늘 새로운 확진자 수가 73건이라고 알렸고, 록다운이 발표되었다.

 

아던 총리는 바이러스가 얼마나 쉽게 재확산될 수 있는지에 대한 경계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예라고 말했다. 

 

보건부 애슐리 블룸필드 차관은 호주와 '타스만 버블'을 이루어 자유롭게 여행하는 계획은 여전히 진행 중이지만,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뉴질랜드의 잇점 중 하나는 국내 경제를 완전히 개방했다는 것이라고 TVNZ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애슐리 블룸필드 차관은 몇달 전만 해도 뉴질랜드에서 슈퍼 럭비 게임에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현재의 타스만 버블 협정에는 많은 잇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경 개방을 위한 노력에는 위험과 현재 협정의 잇점을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블룸필드는 항공사, 서비스 및 관광 산업 등 뉴질랜드의 록다운으로 의해 타격을 입은 산업은 변화된 세계에 적응하도록 정부의 자금 지원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들에게는 다른 환경으로 당분간 받아들여야 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전세계 COVID-19 감염자수는 현재 1,100만 명 이상이며, 50만 명 이상 사망했다. 

 

애슐리 블룸필드 차관은 호주의 현재 상황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얼마나 까다로운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타스만 버블(Trans-Tasman bubble)은 분명히 뉴질랜드나 호주 어느 누구도 서두르고 싶어하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블룸필드는 최대한 조심스럽게 그 길을 가면서, 나중에는 호주를 넘어 미국, 통제를 완화하기 시작한 많은 국가들에게 국경을 여는 단계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486 뉴질랜드 미국인의 'NZ 이주', 구글 검색 최고치 기록 file NZ코리아포.. 21.01.08.
1485 뉴질랜드 2020년 NZ 아기 이름, '이슬라' '올리버'가 가장 인기 file NZ코리아포.. 21.01.08.
1484 뉴질랜드 남북섬 오가는 인터아일랜드 페리, 한국에서 만들 예정 file NZ코리아포.. 20.12.24.
1483 뉴질랜드 뉴질랜드 정부, 호주 자유 여행 내년 1분기로 설정 file NZ코리아포.. 20.12.15.
1482 뉴질랜드 전국 최초 “반려견 입양 전용 카페 문 연다” file NZ코리아포.. 20.12.11.
1481 뉴질랜드 “김치는 이렇게 담가야...” 자매도시공원에서 열린 ‘DIY 김치데이’ file NZ코리아포.. 20.12.10.
1480 뉴질랜드 술 사려고 9살짜리 아들 운전시킨 철없는 아빠 file NZ코리아포.. 20.12.10.
1479 뉴질랜드 아던 총리, 세계에서 32번째 영향력있는 여성 file NZ코리아포.. 20.12.10.
1478 뉴질랜드 2030년 “NZ 인구 5명 중 한 명은 65세 이상” file NZ코리아포.. 20.12.08.
1477 뉴질랜드 오클랜드 남부 한 바, 경찰관도 함께 노래 실력 보여 file NZ코리아포.. 20.11.30.
1476 뉴질랜드 밀포드 트랙 전 구간, 다시 문 열어 file NZ코리아포.. 20.11.30.
1475 뉴질랜드 10월까지 연간 무역흑자 “28년 만에 최대 기록” file NZ코리아포.. 20.11.29.
1474 뉴질랜드 NZ, 자유 무역 협의 FTA에 서명 file NZ코리아포.. 20.11.16.
1473 뉴질랜드 ‘코로나19’ 백신 “내년 초에 국내에도 공급될 듯” file NZ코리아포.. 20.11.10.
1472 뉴질랜드 해외 거주 키위 50만 명, 뉴질랜드로 귀국 예정 file NZ코리아포.. 20.11.09.
1471 뉴질랜드 2020 총선 공식 결과 발표, 1999년 이후 가장 높은 투표율 file NZ코리아포.. 20.11.09.
1470 뉴질랜드 뉴질랜드의 가장 아름다운 도시, '해밀턴과 황가누이' NZ코리아포.. 20.11.02.
1469 뉴질랜드 금년 NZ 최고 소시지는 “조카와 숙모가 만든 스웨덴식 소시지” NZ코리아포.. 20.10.31.
1468 뉴질랜드 COVID-19 8월 18일 오후 , 새로운 감염자 13명 일요시사 20.08.18.
1467 뉴질랜드 ( 속보 ) 임금 보조금 2주연장,모기지 6개월 연장 일요시사 20.0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