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25년 전에 크라이스트처치 시청의 한 복지기금에서 200달러의 보조금을 받았던 이민자 부부가 2000달러를 기부했다.

 

이들 부부는 당시 동유럽의 세르비아(Serbia)에서 어린 2명의 자녀들을 데리고 크라이스트처치로 이민을 왔었다.

 

고국에서 치과의사였던 이들은 뉴질랜드에서 다시 치과의사로 등록하기 위한 과정을 어렵게 밟던 중 살고 있던 임대주택이 팔려 이사해야 했지만 임대보증금이 없어 막막한 상태에서 ‘시장복지기금(Mayor’s Welfare Fund)’에 요청해 200달러를 지원받았다.

 

현재 호주에 사는 이들은 최근 복지기금에 2000달러를 보냈으며, 이메일을 통해 당시 막막했던 자신들에게 갚지 않아도 되는 200달러라는 돈은 정말 귀한 돈이었다고 전했다.

 

부부는 또한 인생이 그렇듯이 현재 자신들은 다른 곳에 살고 있지만 가장 행복했던 삶은 크라이스트처치에 있을 때였다고 말했다. 그것은 이웃과 직장 동료, 시장복지기금 직원 등 주로 우리가 거기에서 만났던 모든 사람들 덕분이라면서 이제 다른 이들을 도울 수 있고 시장복지기금에 기부하고 싶다면서 감사 인사를 전했다.

 

기부금을 접수한 복지기금 관계자는 이들 부부가 1997년 받았던 보조금이 그들의 삶에 실제적인 변화를 가져왔다는 사실에 가슴이 따뜻해진다면서 기금의 취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또한 힘든 시기를 겪는 주민들에게 도움을 제공하는 전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이들 부부를 비롯해 기금에 기부해준 모든 기부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시장복지기금은 한 세기도 더 전인 지난 1895년에 하이먼 마크스(Hyman Marks)가 2000파운드를 크라이스트처치 시장에게 기증했고 매년 그 이자로 가난한 이들에게 석탄과 담요를 나눠줄 수 있도록 유언하면서 시작됐다.

 

이 기금은 지원 대상 범위가 넓어지기 전에 70년 이상 크라이스트처치의 가난한 사람들에게 석탄과 담요, 장작을 지원했으며 나중에 시장복지기금으로 이름이 변경됐다.

 

현재 이 기금은 크라이스트처치에 거주하는 사람들 중 극심한 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가족과 개인들에게 일회성으로 지원되고 있다.

  • |
  1. 33.jpg (File Size:32.5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20 뉴질랜드 Covid-19 11월 3일 새 감염자 100명 일요시사 21.11.08.
1519 뉴질랜드 Covid-19 11월 2일 새 감염자 126명, 오클랜드 1차 접종률 90% 일요시사 21.11.08.
1518 뉴질랜드 오클랜드 11월 9일 밤 11시 59분부터 경보 3단계 스탭 2 일요시사 21.11.08.
1517 뉴질랜드 새 코로나19 보호 체제 나왔다... 녹색, 황색, 적색 3단계 일요시사 21.11.08.
1516 뉴질랜드 8월11일 오후 4시 정부 브리핑-일주일 연장 일요시사 21.11.08.
1515 뉴질랜드 '시설 대신 집에서 자가격리' 10월말부터 시범, $1,000의 요금 지불 일요시사 21.11.08.
1514 뉴질랜드 오클랜드 10월 5일까지 경보 3단계 일요시사 21.11.08.
1513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올 여름부터 새 캠핑 법규 적용 추진 일요시사 21.09.18.
1512 뉴질랜드 오클랜드 카운실 주최 예정 이벤트들 취소 일요시사 21.09.18.
1511 뉴질랜드 뉴질랜드 생물학적 남녀 성별 사라진다? 일요시사 21.09.18.
1510 뉴질랜드 재외국민 우편투표 허용을 위한 관련 선거법 개정 요청 일요시사 21.09.13.
1509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03.
1508 뉴질랜드 코로나19 경보 4단계 연장, 오클랜드는 8월 31일 까지 일요시사 21.09.03.
1507 뉴질랜드 8월 30일 NZ NEWS, 뉴질랜드 노인 연금, 65세 되면 수혜 자격 일요시사 21.08.30.
1506 뉴질랜드 8월 27일 NZ NEWS,전문가들,오클랜드는 레벨 4 록다운 계속될 것... 일요시사 21.08.30.
1505 뉴질랜드 오클랜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 올라 file NZ코리아포.. 21.06.10.
1504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 사육 중인 양의 숫자는? file NZ코리아포.. 21.05.12.
» 뉴질랜드 25년 전 받은 지원에 보답한 이민자 부부 file NZ코리아포.. 21.05.12.
1502 뉴질랜드 ‘휘태커스 초콜릿’, 뉴질랜드서 가장 신뢰 받는 브랜드 file NZ코리아포.. 21.04.28.
1501 뉴질랜드 NZ “출생시 기대수명 남성80세, 여성은 83.5세” file NZ코리아포.. 21.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