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섬 북부의 한 산간에서 수십만 마리의 꿀벌들이 집단으로 폐사해 경찰과 1차산업부 등 관련 기관이 조사에 나섰다.

 

사건이 벌어진 곳은 넬슨 서쪽 내륙인 머치슨(Murchison) 인근의 맹글스(Mangles) 밸리 지역으로,지난 1월 20일(금)에 226개의 벌통을 돌보던 한 양봉가가 대부분의 꿀벌들이 죽기 시작한 것을 발견했다.

 

40년 경력을 가진 이 양봉가는 22(월) 아침에도 벌통들을 점검했지만 살릴 가능성이 있는 벌들이 거의 없었다면서, 이번과 같은 규모로 벌들이 죽은 적은 처음이라며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전했다.

 

이 양봉가의 집 앞에 놓인 40개와 0.5km가량 떨어진 곳의 벌통 186개가 모두 영향을 받았는데, 그는 목요일만 하더라도 벌통에 별다른 이상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자세한 조사 결과가 나와야 하며 아직 아무 것도 확실하게 이야기할 수 없지만  땅벌(wasps)을 퇴치하고자 덫으로 놓는 설탕이 함유된 독에 중독됐을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조사기관에 보내기 위해 샘플로 죽은 벌 중 몇 마리를 냉동고에 보관했다고 전했는데, 한편 같은 계곡의 인근에 있는 80개 벌통을 가진 또 다른 양봉가도 같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지역 경찰과 함께 1차산업부와 환경보호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에도 통보돼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82 뉴질랜드 썰매견 ‘허스키’ “키우기 힘들어 많이 버려진다” , 입양시 신중히 결정해야 NZ코리아포.. 18.08.01.
881 뉴질랜드 키위농장들 “향후 10년간 일손 7000명 부족하다” NZ코리아포.. 18.08.01.
880 뉴질랜드 호주 출신 등반객 “고산 산장에서 장비만 발견된 채 실종” NZ코리아포.. 18.08.01.
879 뉴질랜드 국방부 보안 기밀 서류, 차안 쓰레기 봉투에서 도난 후 되찾아 NZ코리아포.. 18.07.31.
878 뉴질랜드 뉴질랜드 교사 부족 상황, 더 악화될 조짐 NZ코리아포.. 18.07.31.
877 뉴질랜드 흉악범 위한 가장 현대식 "인간적인"형무소 NZ코리아포.. 18.07.31.
876 뉴질랜드 잇따른 향유고래 사체 발견에 우려하는 전문가들 NZ코리아포.. 18.07.31.
875 뉴질랜드 주류 밀수입 단속,맥주병 뒤에 숨긴 소주 예로 들어... NZ코리아포.. 18.07.30.
874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도 #MeToo,피해 여성 88%늘어나... NZ코리아포.. 18.07.30.
873 뉴질랜드 기초 생활비 지원 요청, 노인 연금 수혜자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30.
872 뉴질랜드 익사 위기에서 구해준 경찰관에게 눈물로 감사 인사를 전한 여성 NZ코리아포.. 18.07.27.
871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관광객 소비, 8%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27.
870 뉴질랜드 키위 임산부 25%,임신 초기 3개월 동안 음주 NZ코리아포.. 18.07.27.
869 뉴질랜드 노인 연금 수령자, 정부 보조금과 지출 비용 격차 점점 커져... NZ코리아포.. 18.07.26.
868 뉴질랜드 어제 낙태 반대주의자들, 국회 앞마당에서 시위 벌여 NZ코리아포.. 18.07.26.
867 뉴질랜드 육군 신병훈련소에서 성적인 사건 발생, 교관들 무더기로 면직, 조사 중 NZ코리아포.. 18.07.26.
866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에 입장료가 있다고???못된 중국인 가이드... NZ코리아포.. 18.07.26.
865 뉴질랜드 카나비스 관련법 개정, 시민들 요구가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25.
864 뉴질랜드 농촌 지역 전기 복구 로봇, 키위가 만들어 시험 중 NZ코리아포.. 18.07.25.
863 뉴질랜드 담뱃값 인상 정책 재검토 지지하고 나선 데어리들 NZ코리아포.. 18.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