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가정집에서 기르던 특이한 오리 한 마리가 집을 떠났다가 이름을 2개나 더 얻는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주인과 다시 만났다.  

 

크라이스트처치 시내의 마이레하우(Mairehau)에 사는 한 여성 주민은 미시(Missy)라는 이름의 암컷 물오리를 비롯해 오리 여러 마리와 칠면조, 닭 등을 키우고 있었다.

 

미시는 러시아 원산의 이른바 ‘머스커비 오리(muscovy duck)’로 평소에 자주 집 밖으로 나와 근처 개울에서 놀곤 했는데, 개울은 인근의 메리베일(Merivale)의 웹(Webb) 스트리트로 이어져 있다.

 

웹 스트리트에 사는 한 주민은, 미시가 2014년 12월 이후부터 눌러살다시피 했다고 전했으며, 이곳 주민들은 미시에게 폴리(Polly)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먹이를 주는 등 돌봐주었다.

 

그러나 작년 9월경 어떤 여성이 폴리(미시)를 집어들고 이 거리에서 사라져, 그동안 자신들의 반려동물처럼 폴리를 아꼈던 주민들은 서운해하면서 또 한편으로는 미시의 실종을 걱정했다.

 

그러나 이는 폴리가 누군가 주인이 있을 것으로 여긴 사람이 데려간 것으로, 그 사람은 동물학대방지협회(SPCA)에 폴리의 주인을 찾아주도록 요청했다.

 

폴리는 협회에서 프란시스(Frances)라는 또 다른 이름까지 부여받으면서 인터넷에 사진과 함께 올려졌는데, 결국 이를 알게된 원 주인이 3주 만에 이제 이름이 3개나 되는 미시를 다시 집으로 데려갔다.

 

주인은 미시가 살이 더 찐 것 같다면서, 지금은 2마리 새끼와 함께 있지만 제멋대로 날아다니고 통제가 안돼 한쪽 깃을 잘랐다고 전하고, 미시가 사라진 동안 돌봐준 주민들에게 고맙다고 전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83 뉴질랜드 일부 요양소, 유지 관리 상태 기준에 못 미쳐... NZ코리아포.. 18.09.14.
982 뉴질랜드 오클랜드 주택 시장, 봄이 되며 반등의 기미 NZ코리아포.. 18.09.14.
981 뉴질랜드 도주 차량 추격 중 경찰차와 충돌해 다리 부러진 경찰관 NZ코리아포.. 18.09.13.
980 뉴질랜드 프린터 토너 카트리지에 마약 숨겼던 캐나다인, 8년 반 징역형 NZ코리아포.. 18.09.13.
979 뉴질랜드 탄산 음료 등에 부과하는 Sugar Tax 뉴질랜드 체택할까? NZ코리아포.. 18.09.13.
978 뉴질랜드 뉴질랜드 보험 업계, 무법천지 NZ코리아포.. 18.09.13.
977 뉴질랜드 뉴질랜드 달러 약세, 관광산업 호황 예상돼 NZ코리아포.. 18.09.13.
976 뉴질랜드 노인들, 고위험군 약물 사용에 대한 경고 NZ코리아포.. 18.09.12.
975 뉴질랜드 해변 주택들 위협하는 집채만한 파도들 NZ코리아포.. 18.09.11.
974 뉴질랜드 해양보존구역에서 전복 채취하다 주민신고로 붙잡힌 남성들 NZ코리아포.. 18.09.11.
973 뉴질랜드 발리 휴가 중 혼수 상태 빠진 키위여성, 결국 숨져 NZ코리아포.. 18.09.11.
972 뉴질랜드 서쎅스 공작인 해리 왕자 부부, 다음달 뉴질랜드 방문 NZ코리아포.. 18.09.11.
971 뉴질랜드 뉴질랜드 민물고기 어종, 멸종위기 NZ코리아포.. 18.09.10.
970 뉴질랜드 가정 폭력과 자해 또는 자살은 깊은 관계있어 NZ코리아포.. 18.09.10.
969 뉴질랜드 지진으로 훼손된 CHCH 대성당 “지금은 고양이 가족의 보금자리” NZ코리아포.. 18.09.09.
968 뉴질랜드 호주 숲에서 하이킹했던 키위 남성 "귀국하니 귓속에서 진드기가..." NZ코리아포.. 18.09.09.
967 뉴질랜드 납치 테러위험 ,키위들 태국 방문에 경고 NZ코리아포.. 18.09.09.
966 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안 바닷물 80%, 미세 플라스틱 입자 발견돼 NZ코리아포.. 18.09.08.
965 뉴질랜드 NZ정찰기 “유엔의 북한 제재 감시활동 협조차 일본에 파견” NZ코리아포.. 18.09.08.
964 뉴질랜드 얼음 호수 위에 등장한 환상의 캠핑장 NZ코리아포.. 18.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