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서서 타는 보드인 패들 보드(paddle board)를 즐기는 한 남성이 바다에서 건져 올린 쓰레기들의 사진을 소셜 미디어에 올리면서 시민들의 각성을 촉구했다.

 

빌리 루이스(Billy Lewis)는 최근 자신이 바다에 패들 보드를 타고 나서서 단 한 시간 만에 건져 올린 각종 쓰레기 사진들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주목을 끌었다.  

 

사진에서는 휴대용 쇼핑 가방 한 개와 플라스틱 통 2개 안에 가득 찬 우유와 페트병과 빨대, 칩이 담겼던 통과 테니스볼 등 갖가지 지저분한 쓰레기 더미가 보인다.

 

루이스는 자기 가족들은 패들 보드를 타고 나갈 때면 바다에서 쓰레기들을 가능한한 모두 건져온다면서, 사진에 올려진 쓰레기들은 바다에 나갈 때면 보통 한 시간이면 수거하는 분량이라고 전했다.

 

그는 뉴질랜드는 깨끗한 이미지를 가진 나라가 아니라면서, 이는 주변의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한 문제가 됐으며 강력한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는 연간 1200만 톤 이상의 각종 플라스틱이 바다로 버려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9 뉴질랜드 “아이언 아이즈” 현대무용으로 표현하는 북한 이야기, 17일 첫 공연 NZ코리아포.. 18.04.17.
638 뉴질랜드 뉴질랜드 의학협회, 블랙 마켓 증가 경고 NZ코리아포.. 18.04.17.
637 뉴질랜드 NZ노인,65세 넘어서도 생활비와 납부금 때문에 계속 일해 NZ코리아포.. 18.04.16.
636 뉴질랜드 남성 교장보다 여성 학교장들이 더 많아 NZ코리아포.. 18.04.16.
635 뉴질랜드 남섬 홍역 환자 6명째, 퀸스타운 여성 환자 비행기로 이동해... NZ코리아포.. 18.04.16.
634 뉴질랜드 2018 한인의 날 행사, 축제의 한마당 성황리 막내려 NZ코리아포.. 18.04.15.
633 뉴질랜드 1등급 역사적 건물로 돌진한 유조트럭, 차량 기능에 문제 있었던 듯 NZ코리아포.. 18.04.13.
632 뉴질랜드 CHCH병원 옥상 헬기장 위한 ‘13분 캠페인’ “100만달러 이상 모았다” NZ코리아포.. 18.04.13.
631 뉴질랜드 티마루 한국 원양어선 화재, 내부 2곳 불길 살아 계속 진화 중 NZ코리아포.. 18.04.13.
630 뉴질랜드 Work and Income, 노숙자들에게 텐트 제공했다가... NZ코리아포.. 18.04.13.
629 뉴질랜드 뉴질랜드 숙박 업계, 지난한해 최고의 점실율 보여 NZ코리아포.. 18.04.13.
628 뉴질랜드 임대차 보호법 어겨 징벌적 벌금 맞은 집 주인 NZ코리아포.. 18.04.12.
627 뉴질랜드 이민노동자 노예처럼 부린 주유소 주인 “25만달러 이상 지급하게 돼” NZ코리아포.. 18.04.12.
626 뉴질랜드 한국 원양어선 화재 “불길 잡혔지만 진화 작업 계속 중” NZ코리아포.. 18.04.12.
625 뉴질랜드 경제인들의 경기 신뢰도, 총선 이후 경기 침체에서 여전히... NZ코리아포.. 18.04.12.
624 뉴질랜드 브릿지스 국민당 당수, 아던 총리와 열띤 공방전 NZ코리아포.. 18.04.12.
623 뉴질랜드 차 안에 15개월 아기 방치하고 도박한 엄마.... NZ코리아포.. 18.04.11.
622 뉴질랜드 호주 본사 인원 감축, BNZ은행 50명 직원 정리해고 NZ코리아포.. 18.04.11.
621 뉴질랜드 운전 중 발작 일으켰던 60대 운전자, 용감한 행동으로 사고 막아낸 경찰관 NZ코리아포.. 18.04.09.
620 뉴질랜드 실종된 지 1년만에 주인과 다시 만나게 된 견공 NZ코리아포.. 18.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