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서서 타는 보드인 패들 보드(paddle board)를 즐기는 한 남성이 바다에서 건져 올린 쓰레기들의 사진을 소셜 미디어에 올리면서 시민들의 각성을 촉구했다.

 

빌리 루이스(Billy Lewis)는 최근 자신이 바다에 패들 보드를 타고 나서서 단 한 시간 만에 건져 올린 각종 쓰레기 사진들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주목을 끌었다.  

 

사진에서는 휴대용 쇼핑 가방 한 개와 플라스틱 통 2개 안에 가득 찬 우유와 페트병과 빨대, 칩이 담겼던 통과 테니스볼 등 갖가지 지저분한 쓰레기 더미가 보인다.

 

루이스는 자기 가족들은 패들 보드를 타고 나갈 때면 바다에서 쓰레기들을 가능한한 모두 건져온다면서, 사진에 올려진 쓰레기들은 바다에 나갈 때면 보통 한 시간이면 수거하는 분량이라고 전했다.

 

그는 뉴질랜드는 깨끗한 이미지를 가진 나라가 아니라면서, 이는 주변의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한 문제가 됐으며 강력한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는 연간 1200만 톤 이상의 각종 플라스틱이 바다로 버려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72 뉴질랜드 NZ전국 450개 골프장 투어, 'Putting with Purpose' 모금 운동 NZ코리아포.. 18.06.13.
771 뉴질랜드 중국 “작년 12월 이후 4개월째, NZ의 최대 교역 상대국” NZ코리아포.. 18.06.12.
770 뉴질랜드 오클랜드 중심가 부동산, 매매 5건 중 1건 외국인에게 팔려 NZ코리아포.. 18.06.12.
769 뉴질랜드 키위들, 종교 단체나 자선단체보다 정부를 더 신임해 NZ코리아포.. 18.06.12.
768 뉴질랜드 뉴질랜드 세관 일부 직원, 마약류 밀반입 정보 부당 이용 NZ코리아포.. 18.06.11.
767 뉴질랜드 자폐증 남성 공격한 맹견 2마리 NZ코리아포.. 18.06.11.
766 뉴질랜드 추격 받으며 150km 도주했던 운전자 “경찰차 보지도 못했다” NZ코리아포.. 18.06.11.
765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 교수 “새로운 종류의 희귀 파리 발견” NZ코리아포.. 18.06.11.
764 뉴질랜드 응급실 의료진 폭행 등 난폭한 행동, 예상보다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763 뉴질랜드 차체 앞 카 그릴에 끼인 채 360km 내달렸던 고양이 NZ코리아포.. 18.06.08.
762 뉴질랜드 NZ 갱단 단원은 5800여명, ‘몽그렐 몹’이 가장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761 뉴질랜드 그린피스, 남극의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충격적인 증거 발견 NZ코리아포.. 18.06.08.
760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
759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
758 뉴질랜드 태평양 지역, 중국의 영향 확대 우려 NZ코리아포.. 18.06.07.
757 뉴질랜드 학생 대비 교직원 수 적어, NZ대학교 등급 하락 NZ코리아포.. 18.06.07.
756 뉴질랜드 같은 날 함께 생을 마감한 오클랜드 동물원의 사자 모녀 NZ코리아포.. 18.06.06.
755 뉴질랜드 대출업자 횡포 막기 위한 법 제정 3년, 아직도 여전히... NZ코리아포.. 18.06.06.
754 뉴질랜드 투자용 주택, 구입 후 5년내 팔면 차익에 과세 Now_NZ_News 18.06.06.
753 뉴질랜드 출산 앞둔 아던 총리 “입원 전까지 총리 직무 수행한다” NZ코리아포.. 18.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