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는 2018년 2월 World Wealth Migration Review에서 선정한 세계에서 여성이 가장 안전한 나라에 4위로 선정되었다. 

 

여성들에게 가장 안전한 나라 1위는 호주가 차지했고 그 뒤를 이어 몰타와 아이슬란드가 2,3위를 차지했다.

 

2017 년 세계에서 여성들에게 가장 안전하지 않은 나라로는 소말리아, 수단, 이라크, 시리아 등으로 나타났다.

 

중동 국가인 이스라엘은 미국보다 한 단계 앞서 여덟 번째로 여성이 안전한 나라로 선정되었다. 

 

세계에서 여성이 가장 안전한 나라 선정 기준은 지난 한 해 동안 심각한 범죄의 희생자가 된 각국 여성 인구의 비율을 기준으로 한다.

 

이번에서 고려된 범죄로는 강간, 여성 노예제도, 여성의 인신 매매, 신체적 폭행 및  공격과 같은 여성에 대한 일반적인 폭행 등이다.

 

신뢰할 수 없는 범죄 통계를 가진 국가는 상위 10개국에서 제외되었다.

 

이 보고서는 역사적인 부의 성장과 여성의 안전 수준 사이의 상관 관계를 지적했다. 보고서는 여성의 안전은 국가의 장기 부 성장 잠재력을 측정하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이며, 역사적 자산 증가와 여성 안전 수준 사이에 92 %의 상관 관계가 있으며, 이는 한 국가에서 여성의 안전 수준이 높아짐으로써 부의 성장이 촉진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상위 10 개 국가의 대부분은 HNWI (High-net-worth individuals) 이주를 위한 인기있는 목적지이기도 하다며 상위 10개국의 대부분은 10년~ 20년 동안 강한 부의 성장을 경험했다고 덧붙였다.

 

Top 10 safest countries for women:

 

1. Australia

2. Malta

3. Iceland

4. New Zealand

5. Canada

6. Poland

7. Monaco

8. Israel 

9. United States

10. South Korea

 

Safest Countries for Women by Region:

 

  • Europe: Malta, Poland, Monaco, Iceland
  • Asia Pacific: Australia, New Zealand, Sri Lanka, Japan, South Korea
  • Middle East: Israel, UAE
  • Africa: Mauritius, Botswana, Namibia
  • Americas: USA, Canada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72 뉴질랜드 NZ전국 450개 골프장 투어, 'Putting with Purpose' 모금 운동 NZ코리아포.. 18.06.13.
771 뉴질랜드 중국 “작년 12월 이후 4개월째, NZ의 최대 교역 상대국” NZ코리아포.. 18.06.12.
770 뉴질랜드 오클랜드 중심가 부동산, 매매 5건 중 1건 외국인에게 팔려 NZ코리아포.. 18.06.12.
769 뉴질랜드 키위들, 종교 단체나 자선단체보다 정부를 더 신임해 NZ코리아포.. 18.06.12.
768 뉴질랜드 뉴질랜드 세관 일부 직원, 마약류 밀반입 정보 부당 이용 NZ코리아포.. 18.06.11.
767 뉴질랜드 자폐증 남성 공격한 맹견 2마리 NZ코리아포.. 18.06.11.
766 뉴질랜드 추격 받으며 150km 도주했던 운전자 “경찰차 보지도 못했다” NZ코리아포.. 18.06.11.
765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 교수 “새로운 종류의 희귀 파리 발견” NZ코리아포.. 18.06.11.
764 뉴질랜드 응급실 의료진 폭행 등 난폭한 행동, 예상보다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763 뉴질랜드 차체 앞 카 그릴에 끼인 채 360km 내달렸던 고양이 NZ코리아포.. 18.06.08.
762 뉴질랜드 NZ 갱단 단원은 5800여명, ‘몽그렐 몹’이 가장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761 뉴질랜드 그린피스, 남극의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충격적인 증거 발견 NZ코리아포.. 18.06.08.
760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
759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
758 뉴질랜드 태평양 지역, 중국의 영향 확대 우려 NZ코리아포.. 18.06.07.
757 뉴질랜드 학생 대비 교직원 수 적어, NZ대학교 등급 하락 NZ코리아포.. 18.06.07.
756 뉴질랜드 같은 날 함께 생을 마감한 오클랜드 동물원의 사자 모녀 NZ코리아포.. 18.06.06.
755 뉴질랜드 대출업자 횡포 막기 위한 법 제정 3년, 아직도 여전히... NZ코리아포.. 18.06.06.
754 뉴질랜드 투자용 주택, 구입 후 5년내 팔면 차익에 과세 Now_NZ_News 18.06.06.
753 뉴질랜드 출산 앞둔 아던 총리 “입원 전까지 총리 직무 수행한다” NZ코리아포.. 18.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