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께 오클랜드의 기상이 번개와 강한 바람으로 거친 날씨를 보였던 것과 같이, 어제 국회에서도 제씬다 아던 총리와 국민당의 사이몬 브릿지스 당수간의 열띤 공방전으로 국회내 기상 상황이 매우 심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에서의 질의 응답 시간은 야당으로 하여금 정부의 취약한 부분을 공격하는 좋은 기회로, 어제 오후 브릿지스 국민당 당수는 정부의 주택 정책과 보건 의료 부분에서부터 다음 달 예산안에 이르기까지 신랄한 공격을 한 곳으로 전해졌다.

 

브릿지스 당수는 노동당 정부는 뉴질랜드 실정에 맞지 않는 보건 의료 기준을 설정하여 위험을 자초하고 있으며, 재원의 확보도 없이 무상 대학 교육을 도입한 이후 무슨 자금으로 간호사들의 임금을 인상하겠냐는 등 신랄하게 정부 정책을 지적하였다.

 

이에 대하여 아던 총리는 전 정부를 더 이상 비난하지 않겠다고 말하며, 이 때문에 더 이상의 소득세 인하 정책은 없을 것으로 밝힌 바 있으며, 지금까지의 상황은 지난 정부보다 훨씬 낫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06d6bb9fde181518d32e6491fce0fc49_1523480

 ​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59 뉴질랜드 고등학교 졸업 전 취업하는 젊은 키위 수 증가 NZ코리아포.. 18.09.05.
958 뉴질랜드 10년 연속 ‘대양주 최고 항공사’로 선정된 Air NZ NZ코리아포.. 18.09.04.
957 뉴질랜드 대학생들이 사용하는 전자제품 수명, 가장 짧아 NZ코리아포.. 18.09.04.
956 뉴질랜드 호주 정당인, NZ 출신 의원에게 뉴질랜드 돌아가라고 말해 NZ코리아포.. 18.09.04.
955 뉴질랜드 한 캐나다 연금재단, 오클랜드 경전철 사업 참여 의사 표해 NZ코리아포.. 18.09.04.
954 뉴질랜드 호수로 돌진해 다친 운전자 구해낸 주민들 NZ코리아포.. 18.08.31.
953 뉴질랜드 고양이 문제로 갈등 겪는 사우스랜드의 작은 마을 NZ코리아포.. 18.08.31.
952 뉴질랜드 공중수송 경연대회에서 호주와 캐나다 이긴 NZ 공군 NZ코리아포.. 18.08.31.
951 뉴질랜드 오클랜드 수술 대기 환자 40여 명, 대기자 명단에서 누락돼 NZ코리아포.. 18.08.30.
950 뉴질랜드 사이버 전문가, 아이들은 부모의 관심 기다려 NZ코리아포.. 18.08.30.
949 뉴질랜드 한국 방문 젊은 키위, 증가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8.29.
948 뉴질랜드 청혼차 NZ찾았다 큰 사고당한 호주 커플 “목숨 걸고 구조 나선 소방관들 없었다 NZ코리아포.. 18.08.29.
947 뉴질랜드 싸움이나 폭력 행위로 정학 또는 퇴학 학생 점점 늘어나 NZ코리아포.. 18.08.29.
946 뉴질랜드 외국인•이민자 탓–경제 성장율 하락–국채 인상'현정부 악순환의 연속 일요시사 18.08.28.
945 뉴질랜드 외국 휴가 중 위중한 병에 걸린 키위 여성 “NZ 정부, 귀국 비용 지불할 수 없다” NZ코리아포.. 18.08.28.
944 뉴질랜드 오클랜드 세계적 도시 지수, 호주 시드니와 멜버른에 앞서지만... NZ코리아포.. 18.08.28.
943 뉴질랜드 천둥 소리 내면서 긴 꼬리 끌고 낙하했던 불덩어리 유성 NZ코리아포.. 18.08.28.
942 뉴질랜드 사이버 괴롭힘에 시달리는 키위 어린이들 NZ코리아포.. 18.08.27.
941 뉴질랜드 웰링턴 해변에서 발견된 자이언트 오징어 NZ코리아포.. 18.08.27.
940 뉴질랜드 주민과 갈등 중인 생수공장, 자원동의서 어겨 운영 중단 NZ코리아포.. 18.0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