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께 오클랜드의 기상이 번개와 강한 바람으로 거친 날씨를 보였던 것과 같이, 어제 국회에서도 제씬다 아던 총리와 국민당의 사이몬 브릿지스 당수간의 열띤 공방전으로 국회내 기상 상황이 매우 심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에서의 질의 응답 시간은 야당으로 하여금 정부의 취약한 부분을 공격하는 좋은 기회로, 어제 오후 브릿지스 국민당 당수는 정부의 주택 정책과 보건 의료 부분에서부터 다음 달 예산안에 이르기까지 신랄한 공격을 한 곳으로 전해졌다.

 

브릿지스 당수는 노동당 정부는 뉴질랜드 실정에 맞지 않는 보건 의료 기준을 설정하여 위험을 자초하고 있으며, 재원의 확보도 없이 무상 대학 교육을 도입한 이후 무슨 자금으로 간호사들의 임금을 인상하겠냐는 등 신랄하게 정부 정책을 지적하였다.

 

이에 대하여 아던 총리는 전 정부를 더 이상 비난하지 않겠다고 말하며, 이 때문에 더 이상의 소득세 인하 정책은 없을 것으로 밝힌 바 있으며, 지금까지의 상황은 지난 정부보다 훨씬 낫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06d6bb9fde181518d32e6491fce0fc49_1523480

 ​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67 뉴질랜드 자폐증 남성 공격한 맹견 2마리 NZ코리아포.. 18.06.11.
766 뉴질랜드 추격 받으며 150km 도주했던 운전자 “경찰차 보지도 못했다” NZ코리아포.. 18.06.11.
765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 교수 “새로운 종류의 희귀 파리 발견” NZ코리아포.. 18.06.11.
764 뉴질랜드 응급실 의료진 폭행 등 난폭한 행동, 예상보다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763 뉴질랜드 차체 앞 카 그릴에 끼인 채 360km 내달렸던 고양이 NZ코리아포.. 18.06.08.
762 뉴질랜드 NZ 갱단 단원은 5800여명, ‘몽그렐 몹’이 가장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761 뉴질랜드 그린피스, 남극의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충격적인 증거 발견 NZ코리아포.. 18.06.08.
760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
759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
758 뉴질랜드 태평양 지역, 중국의 영향 확대 우려 NZ코리아포.. 18.06.07.
757 뉴질랜드 학생 대비 교직원 수 적어, NZ대학교 등급 하락 NZ코리아포.. 18.06.07.
756 뉴질랜드 같은 날 함께 생을 마감한 오클랜드 동물원의 사자 모녀 NZ코리아포.. 18.06.06.
755 뉴질랜드 대출업자 횡포 막기 위한 법 제정 3년, 아직도 여전히... NZ코리아포.. 18.06.06.
754 뉴질랜드 투자용 주택, 구입 후 5년내 팔면 차익에 과세 Now_NZ_News 18.06.06.
753 뉴질랜드 출산 앞둔 아던 총리 “입원 전까지 총리 직무 수행한다” NZ코리아포.. 18.06.05.
752 뉴질랜드 양 운반하던 트럭 전복, 다친 양들 상당수 안락사 처리 NZ코리아포.. 18.06.05.
751 뉴질랜드 고기 섭취 1주에 한번으로 줄이면,기후 변화에 큰 영향 줄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6.05.
750 뉴질랜드 불법 성매매 아시안 여성 27명 적발, 강제추방 NZ코리아포.. 18.06.05.
749 뉴질랜드 모터웨이 갓길에 나타난 소, 공격 위험성 때문에 사살 NZ코리아포.. 18.06.05.
748 뉴질랜드 칼에 찔린 경찰견 “동료 경찰견의 수혈로 목숨 건져” NZ코리아포.. 18.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