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 노동자들을 착취하고 노예처럼 부려먹은 주유소 주인에게 밀린 임금과 벌금으로 거액을 납부하라는 명령이 떨어졌다.

 

4월 11일(수) 경제혁신고용부(Ministry of Business, Innovation and Employment, MBIE)가 밝힌 바에 따르면, 이민 노동자들에게 이 같은 갑질을 해댄 주인은 해스팅스에서 BP 주유소를 운영하던 자그 레왓(Jag Rewat)이다.

 

그는 2명의 이민 근로자들에게 하루 16시간씩이나 일을 시키고도 기록은 이보다 적게 하도록 했으며,휴일 임금은 아예 주지도 않으면서 그나마 지급한 임금에서 상당한 사례비까지 뜯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뿐만 아니라 형편없는 숙소를 제공하면서도 높은 임대료를 받아내 근로자들은 바닥에서 자야 하는 등 한마디로 그는 근로자들을 노예 수준으로 부려 먹었다고 MIEB 관계자는 밝혔다.

 

그는 이 과정에서 이민 근로자들에게 만약 이 같은 사실을 발설하면 고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수시로 협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그에게는 밀린 임금 13만2000달러를 지급하고 이외에 벌금 12만 달러를 납부하라는 명령이 떨어져 그는 총 25만2000달러에 달하는 거액을 내야 하는 처지가 됐다.

 

MIEB 조사관은, 뉴질랜드에서 이민 근로자들은 그들의 권리와 유리한 점 등을 제대로 알지 못해 이용당할 가능성이 높은 이들이라면서, 이번 사건은 힘이 있는 사람이 이를 악용한 전형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한편 레왓은 이번 사건 이전에도 이미 허위 이민 서류와 이를 조작해 이민부를 오도한 혐의를 받은 뒤 네이피어 지방법원에서 모두 8가지에 대한 관련 혐의를 인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78 뉴질랜드 10대 딸 잃었던 더니든 엄마 “슬픔 이겨내지 못한 채 결국 엄마마저…” NZ코리아포.. 18.06.14.
777 뉴질랜드 하늘 높은 줄 모르는 아보카도 가격 NZ코리아포.. 18.06.14.
776 뉴질랜드 남극 빙하 해빙 시나리오 공개, 지구 온난화 심각성 재강조 NZ코리아포.. 18.06.14.
775 뉴질랜드 다섯명 중 네명, 차 유리창 깨고 도난당한 경험 있어 NZ코리아포.. 18.06.14.
774 뉴질랜드 사이 나쁜 이웃집 울타리를 술김에 체인톱으로 잘라버린 남성 NZ코리아포.. 18.06.13.
773 뉴질랜드 경찰 증원 계획에 따라, 형무소 증축 계획 서류 누출 NZ코리아포.. 18.06.13.
772 뉴질랜드 NZ전국 450개 골프장 투어, 'Putting with Purpose' 모금 운동 NZ코리아포.. 18.06.13.
771 뉴질랜드 중국 “작년 12월 이후 4개월째, NZ의 최대 교역 상대국” NZ코리아포.. 18.06.12.
770 뉴질랜드 오클랜드 중심가 부동산, 매매 5건 중 1건 외국인에게 팔려 NZ코리아포.. 18.06.12.
769 뉴질랜드 키위들, 종교 단체나 자선단체보다 정부를 더 신임해 NZ코리아포.. 18.06.12.
768 뉴질랜드 뉴질랜드 세관 일부 직원, 마약류 밀반입 정보 부당 이용 NZ코리아포.. 18.06.11.
767 뉴질랜드 자폐증 남성 공격한 맹견 2마리 NZ코리아포.. 18.06.11.
766 뉴질랜드 추격 받으며 150km 도주했던 운전자 “경찰차 보지도 못했다” NZ코리아포.. 18.06.11.
765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 교수 “새로운 종류의 희귀 파리 발견” NZ코리아포.. 18.06.11.
764 뉴질랜드 응급실 의료진 폭행 등 난폭한 행동, 예상보다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763 뉴질랜드 차체 앞 카 그릴에 끼인 채 360km 내달렸던 고양이 NZ코리아포.. 18.06.08.
762 뉴질랜드 NZ 갱단 단원은 5800여명, ‘몽그렐 몹’이 가장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761 뉴질랜드 그린피스, 남극의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충격적인 증거 발견 NZ코리아포.. 18.06.08.
760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
759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