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에서는 처음으로 북한 스토리를 담은 현대 무용 아이언 아이즈(Iron Eyes)​ 4 17일 뉴질랜드에서 첫 선을 보인다이 공연은 장윤하(Cindy JANG)씨가 1년 동안 준비한 주목받는 작품으로 17일 오늘부터 21일까지 Basement Theatre(Lower Greys Avenue -by Civic Carpark)에서 저녁 6시 30분에 선보인다. (입장료 $16~20)

 

전쟁 세대가 아닌 그녀가 현대 무용으로 표현할 북한 이야기, 그 속에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을까? 장윤하씨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공연 전 소개하는 "아이언 아이즈"를 정리해보았다.

 

c6936ebd95cf973fa7fe4b39eb650b78_1523922
  

5살 때 뉴질랜드로 와 뉴질랜드 시민권자인 신디 장씨는 오클랜드 대학에서 Bachelor of Dance Studies에서 3, Postgraduate Honors Programme에서 1년 공부했다졸업하고 난 후 첫 작품으로 이번 "아이언 아이즈" 공연을 준비했다.

 

 

아이언 아이즈 공연은 뉴질랜드 헤럴드에서 North Korean story launches first NZ-Korean dance company라는 제하에 기사로 소개한 바 있다.

 

 

c6936ebd95cf973fa7fe4b39eb650b78_1523922
  

신디 장씨는 뉴질랜드에서 오랫동안 살다보니 한국사람보다 키위 친구들이 더 많고 키위 문화를 더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 플랫팅도 키위들과 하다 보니 더욱 뉴질랜드 문화에 더 익숙해있으며 뉴질랜드를 집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젊은이이다.

 

 

아이언 아이즈에는 북한에서 온 할머니 이야기가 포함되어 있고 탈북자가 쓴 북한 실상을 담은 이야기를 읽고서 받은 느낌이 녹아들어 있어서, 오늘날 이슈화되고 있는 한민족의 특수한 상황이 연관된 주제이다.

 

 

현대 무용으로 표현하는 북한 스토리신디 장씨는 이번 공연을 준비하면서 키위 문화에 익숙하지만,그래도 문화적으로 한국 사람이기에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았다고 말했다.

 

 

뉴질랜드에 오래 살아서 북한에 대해 아는 것도 별로 없는 상태에서 할머니의 경험이나 탈북자가 표현한 북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것에 한계가 느껴지기도 하고작품을 잘 만들 수 있을까하는 약간의 두려움도 있었다고 신디 장씨는 말한다.

 

 

그러나신디씨는 4 17일 첫 공연을 앞두고 많이 기쁘다고 말했다. 1년 동안 공들여 노력도 많이 하면서 준비한 작품이기 때문이기도 하고 함께 춤추는 동료들이 같이 열심히 한 작품이어서 빨리 무대에 올리고 싶은 생각도 일부 있다고 말했다부모님의 서포트도 받으면서 준비한 아이언 아이즈지난4개월동안은 연습에 몰입했기 때문에 지금은 잘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가득하다고 덧붙였다.

 

 

c6936ebd95cf973fa7fe4b39eb650b78_1523922
  

그녀는 공연을 보고자 하는 동포들에게 한반도에서의 북한 이야기는 심각한 문제이지만, "아이언 아이즈"는 재미가 들어 있는 퍼포먼스라면서 공연장에서 그냥 보는 게 아니라 같이 무얼 한다는 느낌으로 함께 즐겼으면 하는 희망을 말했다.  

 

 

선택권이 있다” 그녀는 퍼포먼스 안에서 보고 싶은지 안 보고 싶은지… 작지만 오픈 마인드로 준비되었다고 설명했다선택권이 있다는 것을 많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마도 이 부분은 공연장에 가서 직접 퍼포먼스를 보면서 그녀가 왜 이런 표현을 했는지 확인해보는 것이 더 재미있겠다.

 

 

c6936ebd95cf973fa7fe4b39eb650b78_1523922
  

신디씨는 현대 무용을 좋아하고 배우고 싶은 등 관심있는 학생들이 연락을 주었으면 하였다그녀의 이메일 주소는 Janghuddle@gmail.com 이다.  현대 무용에 관심있는 사람들춤에 대해 알고 싶다,하고 싶다 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연락을 하라고 말했다어디서 무용을 배워야 할지어떻게 배워야 할지… 등에 대한 정보도 나눌 수 있다고 덧붙였다그녀가 느끼기에는 뉴질랜드에서 현대 무용에 대한 플랫폼이 별로 없는 것 같다며 현대 무용을 전공한 입장그리고 현장에서 공연을 하는 입장에서 원하는 학생들의 연락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78 뉴질랜드 10대 딸 잃었던 더니든 엄마 “슬픔 이겨내지 못한 채 결국 엄마마저…” NZ코리아포.. 18.06.14.
777 뉴질랜드 하늘 높은 줄 모르는 아보카도 가격 NZ코리아포.. 18.06.14.
776 뉴질랜드 남극 빙하 해빙 시나리오 공개, 지구 온난화 심각성 재강조 NZ코리아포.. 18.06.14.
775 뉴질랜드 다섯명 중 네명, 차 유리창 깨고 도난당한 경험 있어 NZ코리아포.. 18.06.14.
774 뉴질랜드 사이 나쁜 이웃집 울타리를 술김에 체인톱으로 잘라버린 남성 NZ코리아포.. 18.06.13.
773 뉴질랜드 경찰 증원 계획에 따라, 형무소 증축 계획 서류 누출 NZ코리아포.. 18.06.13.
772 뉴질랜드 NZ전국 450개 골프장 투어, 'Putting with Purpose' 모금 운동 NZ코리아포.. 18.06.13.
771 뉴질랜드 중국 “작년 12월 이후 4개월째, NZ의 최대 교역 상대국” NZ코리아포.. 18.06.12.
770 뉴질랜드 오클랜드 중심가 부동산, 매매 5건 중 1건 외국인에게 팔려 NZ코리아포.. 18.06.12.
769 뉴질랜드 키위들, 종교 단체나 자선단체보다 정부를 더 신임해 NZ코리아포.. 18.06.12.
768 뉴질랜드 뉴질랜드 세관 일부 직원, 마약류 밀반입 정보 부당 이용 NZ코리아포.. 18.06.11.
767 뉴질랜드 자폐증 남성 공격한 맹견 2마리 NZ코리아포.. 18.06.11.
766 뉴질랜드 추격 받으며 150km 도주했던 운전자 “경찰차 보지도 못했다” NZ코리아포.. 18.06.11.
765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 교수 “새로운 종류의 희귀 파리 발견” NZ코리아포.. 18.06.11.
764 뉴질랜드 응급실 의료진 폭행 등 난폭한 행동, 예상보다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763 뉴질랜드 차체 앞 카 그릴에 끼인 채 360km 내달렸던 고양이 NZ코리아포.. 18.06.08.
762 뉴질랜드 NZ 갱단 단원은 5800여명, ‘몽그렐 몹’이 가장 많아 NZ코리아포.. 18.06.08.
761 뉴질랜드 그린피스, 남극의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충격적인 증거 발견 NZ코리아포.. 18.06.08.
760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
759 뉴질랜드 약국에서 잘못된 약 처방, 생후 1개월 아기 중환자실 입원 NZ코리아포.. 18.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