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에서는 처음으로 북한 스토리를 담은 현대 무용 아이언 아이즈(Iron Eyes)​ 4 17일 뉴질랜드에서 첫 선을 보인다이 공연은 장윤하(Cindy JANG)씨가 1년 동안 준비한 주목받는 작품으로 17일 오늘부터 21일까지 Basement Theatre(Lower Greys Avenue -by Civic Carpark)에서 저녁 6시 30분에 선보인다. (입장료 $16~20)

 

전쟁 세대가 아닌 그녀가 현대 무용으로 표현할 북한 이야기, 그 속에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을까? 장윤하씨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공연 전 소개하는 "아이언 아이즈"를 정리해보았다.

 

c6936ebd95cf973fa7fe4b39eb650b78_1523922
  

5살 때 뉴질랜드로 와 뉴질랜드 시민권자인 신디 장씨는 오클랜드 대학에서 Bachelor of Dance Studies에서 3, Postgraduate Honors Programme에서 1년 공부했다졸업하고 난 후 첫 작품으로 이번 "아이언 아이즈" 공연을 준비했다.

 

 

아이언 아이즈 공연은 뉴질랜드 헤럴드에서 North Korean story launches first NZ-Korean dance company라는 제하에 기사로 소개한 바 있다.

 

 

c6936ebd95cf973fa7fe4b39eb650b78_1523922
  

신디 장씨는 뉴질랜드에서 오랫동안 살다보니 한국사람보다 키위 친구들이 더 많고 키위 문화를 더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 플랫팅도 키위들과 하다 보니 더욱 뉴질랜드 문화에 더 익숙해있으며 뉴질랜드를 집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젊은이이다.

 

 

아이언 아이즈에는 북한에서 온 할머니 이야기가 포함되어 있고 탈북자가 쓴 북한 실상을 담은 이야기를 읽고서 받은 느낌이 녹아들어 있어서, 오늘날 이슈화되고 있는 한민족의 특수한 상황이 연관된 주제이다.

 

 

현대 무용으로 표현하는 북한 스토리신디 장씨는 이번 공연을 준비하면서 키위 문화에 익숙하지만,그래도 문화적으로 한국 사람이기에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았다고 말했다.

 

 

뉴질랜드에 오래 살아서 북한에 대해 아는 것도 별로 없는 상태에서 할머니의 경험이나 탈북자가 표현한 북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것에 한계가 느껴지기도 하고작품을 잘 만들 수 있을까하는 약간의 두려움도 있었다고 신디 장씨는 말한다.

 

 

그러나신디씨는 4 17일 첫 공연을 앞두고 많이 기쁘다고 말했다. 1년 동안 공들여 노력도 많이 하면서 준비한 작품이기 때문이기도 하고 함께 춤추는 동료들이 같이 열심히 한 작품이어서 빨리 무대에 올리고 싶은 생각도 일부 있다고 말했다부모님의 서포트도 받으면서 준비한 아이언 아이즈지난4개월동안은 연습에 몰입했기 때문에 지금은 잘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가득하다고 덧붙였다.

 

 

c6936ebd95cf973fa7fe4b39eb650b78_1523922
  

그녀는 공연을 보고자 하는 동포들에게 한반도에서의 북한 이야기는 심각한 문제이지만, "아이언 아이즈"는 재미가 들어 있는 퍼포먼스라면서 공연장에서 그냥 보는 게 아니라 같이 무얼 한다는 느낌으로 함께 즐겼으면 하는 희망을 말했다.  

 

 

선택권이 있다” 그녀는 퍼포먼스 안에서 보고 싶은지 안 보고 싶은지… 작지만 오픈 마인드로 준비되었다고 설명했다선택권이 있다는 것을 많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마도 이 부분은 공연장에 가서 직접 퍼포먼스를 보면서 그녀가 왜 이런 표현을 했는지 확인해보는 것이 더 재미있겠다.

 

 

c6936ebd95cf973fa7fe4b39eb650b78_1523922
  

신디씨는 현대 무용을 좋아하고 배우고 싶은 등 관심있는 학생들이 연락을 주었으면 하였다그녀의 이메일 주소는 Janghuddle@gmail.com 이다.  현대 무용에 관심있는 사람들춤에 대해 알고 싶다,하고 싶다 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연락을 하라고 말했다어디서 무용을 배워야 할지어떻게 배워야 할지… 등에 대한 정보도 나눌 수 있다고 덧붙였다그녀가 느끼기에는 뉴질랜드에서 현대 무용에 대한 플랫폼이 별로 없는 것 같다며 현대 무용을 전공한 입장그리고 현장에서 공연을 하는 입장에서 원하는 학생들의 연락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69 뉴질랜드 노인 연금 수령자, 정부 보조금과 지출 비용 격차 점점 커져... NZ코리아포.. 18.07.26.
868 뉴질랜드 어제 낙태 반대주의자들, 국회 앞마당에서 시위 벌여 NZ코리아포.. 18.07.26.
867 뉴질랜드 육군 신병훈련소에서 성적인 사건 발생, 교관들 무더기로 면직, 조사 중 NZ코리아포.. 18.07.26.
866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에 입장료가 있다고???못된 중국인 가이드... NZ코리아포.. 18.07.26.
865 뉴질랜드 카나비스 관련법 개정, 시민들 요구가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25.
864 뉴질랜드 농촌 지역 전기 복구 로봇, 키위가 만들어 시험 중 NZ코리아포.. 18.07.25.
863 뉴질랜드 담뱃값 인상 정책 재검토 지지하고 나선 데어리들 NZ코리아포.. 18.07.25.
862 뉴질랜드 백 세대 넘는 대형 아파트 개발 현장, 공사 중단 NZ코리아포.. 18.07.25.
861 뉴질랜드 키위 10%정도, 부엌 오븐을 난방용으로 ... NZ코리아포.. 18.07.23.
860 뉴질랜드 센터럴 오클랜드 임대 주택 공급 증가, 일부 임대료 인하 NZ코리아포.. 18.07.23.
859 뉴질랜드 미 달러 대비 키위 달러 가치 하락, 일부 소비재 가격 안정 NZ코리아포.. 18.07.23.
858 뉴질랜드 이민자 간호사, 인종 차별과 문화적 갈등 계속돼 NZ코리아포.. 18.07.21.
857 뉴질랜드 뉴질랜드 과학자들, 식물 유전자 변형 개발 가능성 소개 NZ코리아포.. 18.07.21.
856 뉴질랜드 뉴질랜드 젊은이들, 벤처 사업 투자보다 주택 구입 위한 저축 NZ코리아포.. 18.07.21.
855 뉴질랜드 주 4일 근무, 오클랜드의 교통 체증 완화에 도움될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7.18.
854 뉴질랜드 NZ, 가계 생활비 비용, 지난 한해 동안 3.1%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18.
853 뉴질랜드 중국인이 가고 싶은 나라 3위, 뉴질랜드 NZ코리아포.. 18.07.18.
852 뉴질랜드 펭귄 포함한 남극 생물들, 플라스틱 위협에 노출돼 NZ코리아포.. 18.07.17.
851 뉴질랜드 오클랜드 아파트 건설 붐, 올해 안에 2천 7백 세대 신축 NZ코리아포.. 18.07.17.
850 뉴질랜드 경찰의 자동차 추적 건수, 지난 8년간 60%이상 증가 NZ코리아포.. 18.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