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천후로 인해 이틀 째 외딴 숲에 고립됐던 2명의 등반객들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남자 2명으로 알려진 이들이 고립된 곳은 웰링턴 북쪽의 타라루아(Tararua) 산맥 지역으로 둘은 지난4월 14일(토) 밤에 등반에 나섰지만 얼마 안 지나 날씨가 급변하면서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이들은 장비를 잘 갖추고 있었지만 결국 구조를 요청할 수밖에 없는 지경에 처했는데, 이들은 대피할 산장을 찾아 나서는 한편 당일 밤에 위치추적기(personal locator beacon)를 가동시켜 구조를 요청했다.

 

그러나 비상센터에 신고가 접수됐지만 악천후로 인해 대략적인 위치만 확인할 수 있었을 뿐 정확한 장소를 알기가 어려웠으며 날씨 역시 구조대의 빠른 출동을 방해했다.

 

결국 공군 헬리콥터가 16일(월) 밤 9시경에 수색견을 동반한 경찰의 3개 수색팀을 태우고 출동, 낮은 구름과 난기류를 뚫고 실종자들이 있는 인근 지역에 내려 놓는 데 성공했다.

 

수색팀은 17일(화) 새벽 1시경 숲에서 추위와 배고픔으로 탈진한 2명을 발견했으며, 수색팀은 인근 자연보존부(DOC)의 던다스(Dundas) 산장으로 옮겨 음식을 주고 옷을 갈아 입히는 등 이들을 돌봤다.

 

경찰 관계자는, 산장에서 새벽에 이들을 검진한 결과 신체적으로 문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조만간 기상이 호전되면 이들을 다시 공군 헬기로 이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타라루아 산맥 전경)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69 뉴질랜드 노인 연금 수령자, 정부 보조금과 지출 비용 격차 점점 커져... NZ코리아포.. 18.07.26.
868 뉴질랜드 어제 낙태 반대주의자들, 국회 앞마당에서 시위 벌여 NZ코리아포.. 18.07.26.
867 뉴질랜드 육군 신병훈련소에서 성적인 사건 발생, 교관들 무더기로 면직, 조사 중 NZ코리아포.. 18.07.26.
866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에 입장료가 있다고???못된 중국인 가이드... NZ코리아포.. 18.07.26.
865 뉴질랜드 카나비스 관련법 개정, 시민들 요구가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25.
864 뉴질랜드 농촌 지역 전기 복구 로봇, 키위가 만들어 시험 중 NZ코리아포.. 18.07.25.
863 뉴질랜드 담뱃값 인상 정책 재검토 지지하고 나선 데어리들 NZ코리아포.. 18.07.25.
862 뉴질랜드 백 세대 넘는 대형 아파트 개발 현장, 공사 중단 NZ코리아포.. 18.07.25.
861 뉴질랜드 키위 10%정도, 부엌 오븐을 난방용으로 ... NZ코리아포.. 18.07.23.
860 뉴질랜드 센터럴 오클랜드 임대 주택 공급 증가, 일부 임대료 인하 NZ코리아포.. 18.07.23.
859 뉴질랜드 미 달러 대비 키위 달러 가치 하락, 일부 소비재 가격 안정 NZ코리아포.. 18.07.23.
858 뉴질랜드 이민자 간호사, 인종 차별과 문화적 갈등 계속돼 NZ코리아포.. 18.07.21.
857 뉴질랜드 뉴질랜드 과학자들, 식물 유전자 변형 개발 가능성 소개 NZ코리아포.. 18.07.21.
856 뉴질랜드 뉴질랜드 젊은이들, 벤처 사업 투자보다 주택 구입 위한 저축 NZ코리아포.. 18.07.21.
855 뉴질랜드 주 4일 근무, 오클랜드의 교통 체증 완화에 도움될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7.18.
854 뉴질랜드 NZ, 가계 생활비 비용, 지난 한해 동안 3.1%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18.
853 뉴질랜드 중국인이 가고 싶은 나라 3위, 뉴질랜드 NZ코리아포.. 18.07.18.
852 뉴질랜드 펭귄 포함한 남극 생물들, 플라스틱 위협에 노출돼 NZ코리아포.. 18.07.17.
851 뉴질랜드 오클랜드 아파트 건설 붐, 올해 안에 2천 7백 세대 신축 NZ코리아포.. 18.07.17.
850 뉴질랜드 경찰의 자동차 추적 건수, 지난 8년간 60%이상 증가 NZ코리아포.. 18.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