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천후로 인해 이틀 째 외딴 숲에 고립됐던 2명의 등반객들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남자 2명으로 알려진 이들이 고립된 곳은 웰링턴 북쪽의 타라루아(Tararua) 산맥 지역으로 둘은 지난4월 14일(토) 밤에 등반에 나섰지만 얼마 안 지나 날씨가 급변하면서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이들은 장비를 잘 갖추고 있었지만 결국 구조를 요청할 수밖에 없는 지경에 처했는데, 이들은 대피할 산장을 찾아 나서는 한편 당일 밤에 위치추적기(personal locator beacon)를 가동시켜 구조를 요청했다.

 

그러나 비상센터에 신고가 접수됐지만 악천후로 인해 대략적인 위치만 확인할 수 있었을 뿐 정확한 장소를 알기가 어려웠으며 날씨 역시 구조대의 빠른 출동을 방해했다.

 

결국 공군 헬리콥터가 16일(월) 밤 9시경에 수색견을 동반한 경찰의 3개 수색팀을 태우고 출동, 낮은 구름과 난기류를 뚫고 실종자들이 있는 인근 지역에 내려 놓는 데 성공했다.

 

수색팀은 17일(화) 새벽 1시경 숲에서 추위와 배고픔으로 탈진한 2명을 발견했으며, 수색팀은 인근 자연보존부(DOC)의 던다스(Dundas) 산장으로 옮겨 음식을 주고 옷을 갈아 입히는 등 이들을 돌봤다.

 

경찰 관계자는, 산장에서 새벽에 이들을 검진한 결과 신체적으로 문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조만간 기상이 호전되면 이들을 다시 공군 헬기로 이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타라루아 산맥 전경)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78 뉴질랜드 뉴질랜드 보험 업계, 무법천지 NZ코리아포.. 18.09.13.
977 뉴질랜드 뉴질랜드 달러 약세, 관광산업 호황 예상돼 NZ코리아포.. 18.09.13.
976 뉴질랜드 노인들, 고위험군 약물 사용에 대한 경고 NZ코리아포.. 18.09.12.
975 뉴질랜드 해변 주택들 위협하는 집채만한 파도들 NZ코리아포.. 18.09.11.
974 뉴질랜드 해양보존구역에서 전복 채취하다 주민신고로 붙잡힌 남성들 NZ코리아포.. 18.09.11.
973 뉴질랜드 발리 휴가 중 혼수 상태 빠진 키위여성, 결국 숨져 NZ코리아포.. 18.09.11.
972 뉴질랜드 서쎅스 공작인 해리 왕자 부부, 다음달 뉴질랜드 방문 NZ코리아포.. 18.09.11.
971 뉴질랜드 뉴질랜드 민물고기 어종, 멸종위기 NZ코리아포.. 18.09.10.
970 뉴질랜드 가정 폭력과 자해 또는 자살은 깊은 관계있어 NZ코리아포.. 18.09.10.
969 뉴질랜드 지진으로 훼손된 CHCH 대성당 “지금은 고양이 가족의 보금자리” NZ코리아포.. 18.09.09.
968 뉴질랜드 호주 숲에서 하이킹했던 키위 남성 "귀국하니 귓속에서 진드기가..." NZ코리아포.. 18.09.09.
967 뉴질랜드 납치 테러위험 ,키위들 태국 방문에 경고 NZ코리아포.. 18.09.09.
966 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안 바닷물 80%, 미세 플라스틱 입자 발견돼 NZ코리아포.. 18.09.08.
965 뉴질랜드 NZ정찰기 “유엔의 북한 제재 감시활동 협조차 일본에 파견” NZ코리아포.. 18.09.08.
964 뉴질랜드 얼음 호수 위에 등장한 환상의 캠핑장 NZ코리아포.. 18.09.08.
963 뉴질랜드 키위 여성 유방암 사망, 다른 나라보다 2배 빨라 NZ코리아포.. 18.09.08.
962 뉴질랜드 항만 사고로 숨진 20대 “6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떠났다” NZ코리아포.. 18.09.06.
961 뉴질랜드 경마업계 “승부조작으로 여럿 체포돼, 관련 산업계에 큰 파문” NZ코리아포.. 18.09.06.
960 뉴질랜드 재무국 “순이민자 감소 추세, 예상보다 빨라 경제 우려된다” NZ코리아포.. 18.09.05.
959 뉴질랜드 고등학교 졸업 전 취업하는 젊은 키위 수 증가 NZ코리아포.. 18.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