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보호 자원 봉사자들의 수가 줄어들면서, 뉴질랜드는 멸종 위기의 동물들이 더 위험해 질 수 있는 상황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의 뜻이 전해졌다.

 

오늘 공개되는 지역 보전 위원회의 자료에서는 해충과 방역을 하고 있는 봉사자들의 수가 줄어들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Predator Free New Zealand Trust 주관으로 포섬과 쥐, 담비 등 멸종 위기의 동물들에게 위험인 포유동물들을 2050년까지 뉴질랜드에서 섬멸하기 위한 계획이 가장 기초 단계인 자원 봉사자들의 부족으로 무산될 가능성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자원 봉사자들은 유해한 포유 동물들을 잡기 위하여 덫을 놓거나, 미끼로 유도하는 트랩을 설치하고 보호수 또는 멸종 위기의 나무를 심는 등 수백만 시간을 봉사하고 있으며, 이들의 도움으로 지금까지 뉴질랜드에서 천 여 종의 동물과 식물 등이 살아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자선 기금으로 연간 천 6백 만 달러의 비용이 자원 봉사자들의 비용으로 쓰여지고 있지만, 만일 봉사자들이 하는 일이 중단된다면 세 배나 많은 비용이 쓰여지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427adc9edf6c65481d23c5b765c7269a_1525645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98 뉴질랜드 호주에서 주인 따라 NZ왔던 고양이, 가출한 지 석달 넘어 주인과 재상봉 NZ코리아포.. 18.09.22.
997 뉴질랜드 클랜드 시민들, 앱으로 e-스쿠터 대여 NZ코리아포.. 18.09.20.
996 뉴질랜드 말기 암 환자 검사결과 1년 만에...IT 시스템에서의 문제 NZ코리아포.. 18.09.20.
995 뉴질랜드 NZ정부, 연간 난민 수용 쿼터 1,500명으로 늘린다고... NZ코리아포.. 18.09.20.
994 뉴질랜드 “세계 최초로 인정됐던 뉴질랜드의 여성 참정권, 125주년 맞이해” NZ코리아포.. 18.09.19.
993 뉴질랜드 영리한 앵무새 키아 “막대기 이용해 덫에서 먹이 빼먹는다” NZ코리아포.. 18.09.19.
992 뉴질랜드 범죄 등으로 호주에서 추방된 뉴질랜더 14명, 오클랜드 통해 입국해 NZ코리아포.. 18.09.19.
991 뉴질랜드 광고 깃발 매단 채 도심 내달렸던 구조견, 하루 만에 인터넷 스타로 등장 NZ코리아포.. 18.09.19.
990 뉴질랜드 음주 비행? 알코올 테스트 걸려 집으로 보내진 조종사 NZ코리아포.. 18.09.18.
989 뉴질랜드 외국인 주택 구입 금지, 확실한 효과 있다고... NZ코리아포.. 18.09.18.
988 뉴질랜드 오클랜드, 마이크로 칩 없는 고양이 안락사 NZ코리아포.. 18.09.18.
987 뉴질랜드 “건물 내진용 기초로 폐타이어 사용한다” NZ코리아포.. 18.09.17.
986 뉴질랜드 오클랜드 와이헤케섬 “2025년까지 천적없는 섬으로 만든다” NZ코리아포.. 18.09.17.
985 뉴질랜드 비행기 매니아, 자신의 뒷뜰에 오래된 에어 뉴질랜드 항공기를... NZ코리아포.. 18.09.17.
984 뉴질랜드 뉴질랜드 주택 가격, OECD국가 중 두번째로 과대 평가 NZ코리아포.. 18.09.17.
983 뉴질랜드 일부 요양소, 유지 관리 상태 기준에 못 미쳐... NZ코리아포.. 18.09.14.
982 뉴질랜드 오클랜드 주택 시장, 봄이 되며 반등의 기미 NZ코리아포.. 18.09.14.
981 뉴질랜드 도주 차량 추격 중 경찰차와 충돌해 다리 부러진 경찰관 NZ코리아포.. 18.09.13.
980 뉴질랜드 프린터 토너 카트리지에 마약 숨겼던 캐나다인, 8년 반 징역형 NZ코리아포.. 18.09.13.
979 뉴질랜드 탄산 음료 등에 부과하는 Sugar Tax 뉴질랜드 체택할까? NZ코리아포.. 18.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