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집에서 잠자던 딸이 살해당하는 충격적인 사건을 겪었던 엄마(윗사진 좌)가 딸을 잃은 지 4개월만에 스스로 세상을 저버리는 안타까운 사건이 벌어졌다.

 

앰버-로즈 러시(Amber-Rose Rush , 당시 16세)가 더니든 시내 남서쪽 코스터핀(Corstorphine)의 클러미스턴(Clermiston) 애비뉴에 위치한 자기 집 방에서 이른 아침에 엄마에 의해 시신으로 발견된 것은 지난 2월 3일(토).

 

(당시 관련 기사) http://www.nzkoreapost.com/bbs/board.php?bo_table=news_all&wr_id=26737&sca=%EB%89%B4%EC%A7%88%EB%9E%9C%EB%93%9C&sfl=wr_subject%7C%7Cwr_content&stx=Amber-Rose+Rush&sop=and

 

경찰은 사건 발생 이틀 뒤 더니든의 주니어 의사(registered junior doctor)인 베노드 스칸타(Venod Skantha, 30, 아래 사진)를 범인으로 체포했는데, 엽기적이었던 당시 사건은 지역 사회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크게 주목을 받았다.   

 

범인의 구체적인 신원은 지난달 공개됐으며 수감 중인 그는 내년 3월 열릴 재판에 출두할 예정인데,그러나 현재 그는 당시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

 

그런데 러시의 엄마인 리사(Lisa)가 최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지만 언론에서는 그녀가 딿을 잃은 충격을 끝내 이겨내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도하고 있다.  

 

당시 사건 직후에도 리사는 언론에, 한마디로 딸은 자신의 모든 것이었으며 딸을 잃게됨으로 가족들은 산산히 부서지고 마음에 치유할 수 없는 커다란 구멍이 생겼다면서 슬픔을 누르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단 4개월만에 잇달아 불의의 사건으로 가족을 2명이나 잃은 리사의 남은 가족들은 소셜미디어에“Our family will be forever broken”라고 애끓는 마음을 적어 이를 보는 이들의 마음을 또 한번 아프게 하고 있다.  

한편 소식을 전한 언론들은, 이처럼 차마 극복하기 어려운 슬픔을 당했을 때 또다른 비극을 막기 위해 도움을 줄 수 있는 Life line 등 관련 기관들의 연락처와 이용 방법을 기사에 덧붙이기도 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85 뉴질랜드 유죄 선고된 부동산 개발업자들 “허위서류로 수천만불 은행대출 받아내” NZ코리아포.. 18.08.01.
884 뉴질랜드 태평양 오지에서 의료봉사에 나선 NZ 학생들 NZ코리아포.. 18.08.01.
883 뉴질랜드 65세 이상, 14%는 여전히 풀 타임 근무 중... NZ코리아포.. 18.08.01.
882 뉴질랜드 썰매견 ‘허스키’ “키우기 힘들어 많이 버려진다” , 입양시 신중히 결정해야 NZ코리아포.. 18.08.01.
881 뉴질랜드 키위농장들 “향후 10년간 일손 7000명 부족하다” NZ코리아포.. 18.08.01.
880 뉴질랜드 호주 출신 등반객 “고산 산장에서 장비만 발견된 채 실종” NZ코리아포.. 18.08.01.
879 뉴질랜드 국방부 보안 기밀 서류, 차안 쓰레기 봉투에서 도난 후 되찾아 NZ코리아포.. 18.07.31.
878 뉴질랜드 뉴질랜드 교사 부족 상황, 더 악화될 조짐 NZ코리아포.. 18.07.31.
877 뉴질랜드 흉악범 위한 가장 현대식 "인간적인"형무소 NZ코리아포.. 18.07.31.
876 뉴질랜드 잇따른 향유고래 사체 발견에 우려하는 전문가들 NZ코리아포.. 18.07.31.
875 뉴질랜드 주류 밀수입 단속,맥주병 뒤에 숨긴 소주 예로 들어... NZ코리아포.. 18.07.30.
874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도 #MeToo,피해 여성 88%늘어나... NZ코리아포.. 18.07.30.
873 뉴질랜드 기초 생활비 지원 요청, 노인 연금 수혜자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30.
872 뉴질랜드 익사 위기에서 구해준 경찰관에게 눈물로 감사 인사를 전한 여성 NZ코리아포.. 18.07.27.
871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관광객 소비, 8%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27.
870 뉴질랜드 키위 임산부 25%,임신 초기 3개월 동안 음주 NZ코리아포.. 18.07.27.
869 뉴질랜드 노인 연금 수령자, 정부 보조금과 지출 비용 격차 점점 커져... NZ코리아포.. 18.07.26.
868 뉴질랜드 어제 낙태 반대주의자들, 국회 앞마당에서 시위 벌여 NZ코리아포.. 18.07.26.
867 뉴질랜드 육군 신병훈련소에서 성적인 사건 발생, 교관들 무더기로 면직, 조사 중 NZ코리아포.. 18.07.26.
866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에 입장료가 있다고???못된 중국인 가이드... NZ코리아포.. 18.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