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4일자 Stuff에서는 14시간의 긴 시간동안 휴식 없이 일을 해야 하는 택배 기사의 어려움에 대한 기사를 "Long days, no annual leave, no breaks - courier drivers reveal difficulties of job"라는 제하에 내보냈다.  

 

기사 내용에서는 점점 증가되는 배달 횟수가 택배 기사들을 더욱 지치게 하고 있고, 한 계약 택배 기사는 점심을 먹을 여유마저 없다며, 만약 식사를 위해 시간을 투자한다면 또다른 배달에 늦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사업에 영향을 미칠지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에 알려지기를 원치 않는 한 계약 택배 기사는 그의 하루가 새벽 5시 오네훙아에서 그날 배달할 물건을 받는 때부터 시작된다고 말했다. 

 

그는 오후 7시 집으로 돌아올 때까지 부지런히 움직여야 300개의 소포를 배달할 수 있고, 하루에 200킬로미터를 달리는 것은 보통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감 시간까지 모든 소포를 배달하지 못하면 자신의 수익에 차질이 생긴다고 말하며, 위험을 감수하고 주차 위반 딱지를 받지 않는다면 하루가 끝날 때까지 배달을 끝마치지 못할 것이라 덧붙였다. 

 

이 택배기사는 몸이 아팠을 때 대체할 인력이 없는 것도 큰 어려움인데다가 차가 밀리는 가운데 새로운 지역이 추가되면서 스트레스가 너무 많이 발생해 향후 수개월 이내에 회사를 그만 둘 것이라 말했다.

 

6년전 업계를 떠난 오마루 출신의 택배 운전사인 브렌트 키스씨는 택배 운전이 쉬운 일이라고 사람들이 오해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픽업에서 드롭 오프까지 너무 많은 화물을 배달해야 한다며, 그의 경우 새벽 4시 30분에 시작해 오후 5시 30분에 일을 끝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에서 어떤 사람은 택배 운전에 대해 "절대적인 악몽"인 직업이라고 묘사하며, 매일 14~16시간 동안 아팠을 때 대체할 수 없이 최저 임금 이하로 일하는 환경이라고 말했다. 그는 택배업은 노예와 같다는 것을 기억하라고 덧붙였다. 

 

퍼스트 유니언 운송 물류 파트의 자르드 아보트씨는 이러한 택배 기사가 직면한 어려움에 대해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가 택배 기사들과의 하는 '종속 계약자' 에 대한 책임을 둘러싼 규제가 현재로서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종속 계약자"란 계약서에 유니폼 및 브랜드 차량 등 계약자가 다른 회사에서 일하기가 어렵게 하는 규정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를 말하는 전문 용어이다.

 

Freightways의 특급 소포 총괄 책임자인 스티브 웰스씨는 운전자의 연가 부족에 대한 우려에 대해, 최소 소득 구조를 통해 보상했다고 응답했다.

 

지난 2월, Freightways는 지난해 12월 31일까지 6.5% 상승한 3천 백 4천만 달러의 이익을 냈다.​ 

 

이 운송 회사는 New Zealand Couriers, Post Haste, NOW Couriers, Castle Parcels를 소유하고 있다. 이 운송 회사의 계약서에는 연례 휴가나 병가가 없으며, 휴식 시간 없이 긴 하루를 쉬지 않고 일해야 하며, 만약 아파서 배달을 못할 경우 다른 운전기사를 대체하기 위해 1,000달러를 지불해야 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다. 

 

ba98ff50067e5a48ce51f26732cfbe62_1530752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58 뉴질랜드 이민자 간호사, 인종 차별과 문화적 갈등 계속돼 NZ코리아포.. 18.07.21.
857 뉴질랜드 뉴질랜드 과학자들, 식물 유전자 변형 개발 가능성 소개 NZ코리아포.. 18.07.21.
856 뉴질랜드 뉴질랜드 젊은이들, 벤처 사업 투자보다 주택 구입 위한 저축 NZ코리아포.. 18.07.21.
855 뉴질랜드 주 4일 근무, 오클랜드의 교통 체증 완화에 도움될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7.18.
854 뉴질랜드 NZ, 가계 생활비 비용, 지난 한해 동안 3.1%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18.
853 뉴질랜드 중국인이 가고 싶은 나라 3위, 뉴질랜드 NZ코리아포.. 18.07.18.
852 뉴질랜드 펭귄 포함한 남극 생물들, 플라스틱 위협에 노출돼 NZ코리아포.. 18.07.17.
851 뉴질랜드 오클랜드 아파트 건설 붐, 올해 안에 2천 7백 세대 신축 NZ코리아포.. 18.07.17.
850 뉴질랜드 경찰의 자동차 추적 건수, 지난 8년간 60%이상 증가 NZ코리아포.. 18.07.17.
849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인도로 가던 20대 나이의 국제선 탑승객, 심장마비로 숨져 NZ코리아포.. 18.07.17.
848 뉴질랜드 무인 양심가게에서 예쁜 꽃들 훔쳐간 도둑 NZ코리아포.. 18.07.17.
847 뉴질랜드 CHCH를 무대로 활동했던 미국 NASA의 ‘하늘 천문대’ NZ코리아포.. 18.07.16.
846 뉴질랜드 키위 아기를 아프게 하는 매독 감염 증가 NZ코리아포.. 18.07.16.
845 뉴질랜드 뉴질랜드 병원 직원들-매일 폭력에 노출되는 사건 증가 NZ코리아포.. 18.07.16.
844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로 몰려든 전국의 ‘레고(Lego)마니아들’ NZ코리아포.. 18.07.14.
843 뉴질랜드 온라인으로 구입한 총기, 문 앞에 그냥 두고 가버린 택배회사 NZ코리아포.. 18.07.14.
842 뉴질랜드 NZ 최저임금 등 인상 향후 5년간 계속... NZ코리아포.. 18.07.13.
841 뉴질랜드 카드로나 스키장 “국내 최대 규모로 확장한다” NZ코리아포.. 18.07.12.
840 뉴질랜드 어린이 조기 교육센터, 아동 학대 등 불만신고 339건 NZ코리아포.. 18.07.12.
839 뉴질랜드 NZ, 비자 면제국 순위 공동 7위, 뉴질랜드 여권 파워 하락 NZ코리아포.. 18.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