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견이 추격 중 도망치던 남성에게 머리를 물어뜯기는 어이없는 봉변(?)을 당했다

 

7월 10(뉴플리머스 경찰은 성명서를 통해하루 전인 9(아침에 벨 블럭(Bell Block)의 파크랜즈(Parklands) 애비뉴에서 벌어졌던 사건과 관련해 목격자 등 정보가 있는 이들의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한 남성이 인근 주택에 침입해 열쇠를 요구하고 차량을 훔쳐 달아나는 과정에서 주차된 여러 대의 차와 부딪히고 도로 인근 구조물들도 파손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추적하자 차에서 내려 계속 달아나던 그는 뒤쫓아온 경찰견과 한바탕 격투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경찰견을 길바닥과 콘크리트 벽에 내리치던 그는 급기야는 경찰견의 머리까지 물어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붙잡힌 그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사기 및 폭력 혐의와 운전과 연관된 몇 가지 혐의 등으로 이날 중으로 법정에 출두했다.

 

 

한편 경찰의 한 관계자는범인에게 물렸던 경찰견은 현재 핸들러와 함께 집에 머물고 있다면서부상을 입기는 했지만 장기간 후유증이 있을 것 같지는 않고 잘 회복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당시 장면을 목격한 이들을 포함해 차량이나 물건에 파손이 발견된 이들은 뉴플리머스 경찰서(06 759 5500)로 신고해주도록 당부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46 뉴질랜드 외국인•이민자 탓–경제 성장율 하락–국채 인상'현정부 악순환의 연속 일요시사 18.08.28.
945 뉴질랜드 외국 휴가 중 위중한 병에 걸린 키위 여성 “NZ 정부, 귀국 비용 지불할 수 없다” NZ코리아포.. 18.08.28.
944 뉴질랜드 오클랜드 세계적 도시 지수, 호주 시드니와 멜버른에 앞서지만... NZ코리아포.. 18.08.28.
943 뉴질랜드 천둥 소리 내면서 긴 꼬리 끌고 낙하했던 불덩어리 유성 NZ코리아포.. 18.08.28.
942 뉴질랜드 사이버 괴롭힘에 시달리는 키위 어린이들 NZ코리아포.. 18.08.27.
941 뉴질랜드 웰링턴 해변에서 발견된 자이언트 오징어 NZ코리아포.. 18.08.27.
940 뉴질랜드 주민과 갈등 중인 생수공장, 자원동의서 어겨 운영 중단 NZ코리아포.. 18.08.27.
939 뉴질랜드 이민부, 당분간 불법 체류자들 추방 중단 NZ코리아포.. 18.08.27.
938 뉴질랜드 뉴질랜드 사람들, 중국과의 관계에 긍정적 입장이지만... NZ코리아포.. 18.08.27.
937 뉴질랜드 7월까지 순이민자 6만4000여명, 전년보다 12% 감소해 NZ코리아포.. 18.08.23.
936 뉴질랜드 수 십년만에 환국한 파병 군인들의 유해 NZ코리아포.. 18.08.23.
935 뉴질랜드 NZ해군 “잠수지원함, 중고로 구입한다” NZ코리아포.. 18.08.23.
934 뉴질랜드 NZ공군의 헬기 조종사 부부 “부부가 같은 헬기 조종은 안 돼” NZ코리아포.. 18.08.23.
933 뉴질랜드 미분양 오클랜드 아파트 매매 공급량, 20%줄어들어 NZ코리아포.. 18.08.23.
932 뉴질랜드 NZ국회의원 연봉, 정부 방침에 따라 동결 NZ코리아포.. 18.08.21.
931 뉴질랜드 의사의 실수로 암 키워, 죽어가는 여성 NZ코리아포.. 18.08.21.
930 뉴질랜드 뉴질래드 중앙은행, 대출 고정 금리 인하 NZ코리아포.. 18.08.20.
929 뉴질랜드 태풍 피해 본 ‘아벨 타스만 국립공원’ “수리비 100만불 이상, 일부 시설은 영구 폐 NZ코리아포.. 18.08.20.
928 뉴질랜드 어제 남태평양 지역, 8.2와 6.2 지진 발생해 NZ코리아포.. 18.08.20.
927 뉴질랜드 넘쳐나는 쓰레기 대책, 분담금 징수 계획은 "타이어 세"? NZ코리아포.. 18.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