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견이 추격 중 도망치던 남성에게 머리를 물어뜯기는 어이없는 봉변(?)을 당했다

 

7월 10(뉴플리머스 경찰은 성명서를 통해하루 전인 9(아침에 벨 블럭(Bell Block)의 파크랜즈(Parklands) 애비뉴에서 벌어졌던 사건과 관련해 목격자 등 정보가 있는 이들의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한 남성이 인근 주택에 침입해 열쇠를 요구하고 차량을 훔쳐 달아나는 과정에서 주차된 여러 대의 차와 부딪히고 도로 인근 구조물들도 파손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추적하자 차에서 내려 계속 달아나던 그는 뒤쫓아온 경찰견과 한바탕 격투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경찰견을 길바닥과 콘크리트 벽에 내리치던 그는 급기야는 경찰견의 머리까지 물어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붙잡힌 그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사기 및 폭력 혐의와 운전과 연관된 몇 가지 혐의 등으로 이날 중으로 법정에 출두했다.

 

 

한편 경찰의 한 관계자는범인에게 물렸던 경찰견은 현재 핸들러와 함께 집에 머물고 있다면서부상을 입기는 했지만 장기간 후유증이 있을 것 같지는 않고 잘 회복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당시 장면을 목격한 이들을 포함해 차량이나 물건에 파손이 발견된 이들은 뉴플리머스 경찰서(06 759 5500)로 신고해주도록 당부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58 뉴질랜드 이민자 간호사, 인종 차별과 문화적 갈등 계속돼 NZ코리아포.. 18.07.21.
857 뉴질랜드 뉴질랜드 과학자들, 식물 유전자 변형 개발 가능성 소개 NZ코리아포.. 18.07.21.
856 뉴질랜드 뉴질랜드 젊은이들, 벤처 사업 투자보다 주택 구입 위한 저축 NZ코리아포.. 18.07.21.
855 뉴질랜드 주 4일 근무, 오클랜드의 교통 체증 완화에 도움될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7.18.
854 뉴질랜드 NZ, 가계 생활비 비용, 지난 한해 동안 3.1%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18.
853 뉴질랜드 중국인이 가고 싶은 나라 3위, 뉴질랜드 NZ코리아포.. 18.07.18.
852 뉴질랜드 펭귄 포함한 남극 생물들, 플라스틱 위협에 노출돼 NZ코리아포.. 18.07.17.
851 뉴질랜드 오클랜드 아파트 건설 붐, 올해 안에 2천 7백 세대 신축 NZ코리아포.. 18.07.17.
850 뉴질랜드 경찰의 자동차 추적 건수, 지난 8년간 60%이상 증가 NZ코리아포.. 18.07.17.
849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인도로 가던 20대 나이의 국제선 탑승객, 심장마비로 숨져 NZ코리아포.. 18.07.17.
848 뉴질랜드 무인 양심가게에서 예쁜 꽃들 훔쳐간 도둑 NZ코리아포.. 18.07.17.
847 뉴질랜드 CHCH를 무대로 활동했던 미국 NASA의 ‘하늘 천문대’ NZ코리아포.. 18.07.16.
846 뉴질랜드 키위 아기를 아프게 하는 매독 감염 증가 NZ코리아포.. 18.07.16.
845 뉴질랜드 뉴질랜드 병원 직원들-매일 폭력에 노출되는 사건 증가 NZ코리아포.. 18.07.16.
844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로 몰려든 전국의 ‘레고(Lego)마니아들’ NZ코리아포.. 18.07.14.
843 뉴질랜드 온라인으로 구입한 총기, 문 앞에 그냥 두고 가버린 택배회사 NZ코리아포.. 18.07.14.
842 뉴질랜드 NZ 최저임금 등 인상 향후 5년간 계속... NZ코리아포.. 18.07.13.
841 뉴질랜드 카드로나 스키장 “국내 최대 규모로 확장한다” NZ코리아포.. 18.07.12.
840 뉴질랜드 어린이 조기 교육센터, 아동 학대 등 불만신고 339건 NZ코리아포.. 18.07.12.
839 뉴질랜드 NZ, 비자 면제국 순위 공동 7위, 뉴질랜드 여권 파워 하락 NZ코리아포.. 18.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