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으로 구매한 총기류를 구매자에게 직접 전달하지 않고 집 문 앞에 두고가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로토루아에 사는 한 남성은 자신이 구입한 산탄총(shotgun)을 택배회사가 집 앞에 그대로 놓아두고 간 것을 보고 크게 놀라 한 언론에 이 사실을 제보했다.

 

 

그는 그나마 천만다행스럽게도 배달 주소는 맞았다고 전하면서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정말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총기를 판매한 리로더스(Reloaders)’ 관계자는회사 측에서는 특별히 분홍색의 스티커까지 박스에 붙여 반드시 구입자 서명을 받도록 안내하고 있는데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되는 사고가 났다면서,자신들로서는 더 이상 어떻게 할 일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당 택배를 담당했던 PBT 사에서는당시 직원은 총기를 배달하는지 몰랐다면서반드시 서명을 받았어야 할 물건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고 회사 측의 잘못을 시인하면서 사과했다.

 

 

또한 당시 직원이 누구였는지가 확인됐으며 현재 회사 내부에서 이번 일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91 뉴질랜드 향후 5년간,난민 추가로 5백명 더 받아들일 계획 NZ코리아포.. 18.11.01.
1090 뉴질랜드 “배짱 노숙자에게 칼 빼드는 넬슨 시청, 그 결과는?” NZ코리아포.. 18.10.31.
1089 뉴질랜드 뉴질랜드 대학생, 정신적 고민 상담 25% 늘어나 NZ코리아포.. 18.10.31.
1088 뉴질랜드 뉴질랜드 직장, 고위직급일수록 여성 비율 적어 NZ코리아포.. 18.10.31.
1087 뉴질랜드 주택 강매 모기지 세일, 지난 10여년 이래 최저 기록 NZ코리아포.. 18.10.30.
1086 뉴질랜드 뉴질랜드, 유아 교육 교사 부족 심각 NZ코리아포.. 18.10.29.
1085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 가장 ‘아름다운 거리’는 리치몬드의 ‘퀸스트리트’ NZ코리아포.. 18.10.29.
1084 뉴질랜드 키위빌드(KiwiBuild) 주택, 파파쿠라에서 첫 입주자 환영식 열려 NZ코리아포.. 18.10.28.
1083 뉴질랜드 NZ 도착한 해리 왕자 부부, 4박5일간 웰링턴, 넬슨, 오클랜드 로투루아 방문 예정 NZ코리아포.. 18.10.28.
1082 뉴질랜드 “키위, 50년 안에 멸종할 가능성도…” 최대의 적은 개들 NZ코리아포.. 18.10.28.
1081 뉴질랜드 세계 제1차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해 만들어진 ‘추모의 광장’ NZ코리아포.. 18.10.28.
1080 뉴질랜드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와 호주 사이 신규 서비스 시작 NZ코리아포.. 18.10.27.
1079 뉴질랜드 가스통에 연결된 샤워기, 일산화 탄소 중독으로 12세 소년 사망 NZ코리아포.. 18.10.27.
1078 뉴질랜드 키위 33%, 위험할 정도로 폭음 NZ코리아포.. 18.10.26.
1077 뉴질랜드 아던 총리 딸이 외국 총리로부터 받은 선물 NZ코리아포.. 18.10.25.
1076 뉴질랜드 호주산 독거미 “암컷 거미줄에서 나온 화학물질로 수컷 잡을 덫 만든다” NZ코리아포.. 18.10.25.
1075 뉴질랜드 DHB의 안과 치료, 2천 명 이상 기다려야 치료 가능 NZ코리아포.. 18.10.25.
1074 뉴질랜드 NZ 경찰 “새로운 경찰관 모집 홍보 영상 공개” NZ코리아포.. 18.10.24.
1073 뉴질랜드 꽉 막힌 고속도로 “복권 1등 당첨의 행운 가져다줬다” NZ코리아포.. 18.10.24.
1072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노스랜드 병원 시설 20%, 문제 있어 NZ코리아포.. 18.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