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으로 구매한 총기류를 구매자에게 직접 전달하지 않고 집 문 앞에 두고가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로토루아에 사는 한 남성은 자신이 구입한 산탄총(shotgun)을 택배회사가 집 앞에 그대로 놓아두고 간 것을 보고 크게 놀라 한 언론에 이 사실을 제보했다.

 

 

그는 그나마 천만다행스럽게도 배달 주소는 맞았다고 전하면서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정말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총기를 판매한 리로더스(Reloaders)’ 관계자는회사 측에서는 특별히 분홍색의 스티커까지 박스에 붙여 반드시 구입자 서명을 받도록 안내하고 있는데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되는 사고가 났다면서,자신들로서는 더 이상 어떻게 할 일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당 택배를 담당했던 PBT 사에서는당시 직원은 총기를 배달하는지 몰랐다면서반드시 서명을 받았어야 할 물건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고 회사 측의 잘못을 시인하면서 사과했다.

 

 

또한 당시 직원이 누구였는지가 확인됐으며 현재 회사 내부에서 이번 일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12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등장한 ‘바바리 맨’ NZ코리아포.. 18.08.11.
911 뉴질랜드 황금빛 광채로 눈길 끈 수제 맥주 NZ코리아포.. 18.08.11.
910 뉴질랜드 Spark “5G 서비스, 2020년부터 시작한다” NZ코리아포.. 18.08.11.
909 뉴질랜드 nz정부, 비닐봉투 사용 금지 조치 발표 예정 NZ코리아포.. 18.08.11.
908 뉴질랜드 샴푸병에 원거리 조정 카메라 설치, 홈스테이 주인 NZ코리아포.. 18.08.11.
907 뉴질랜드 홀로 걷는 여자에 접근한 의심스러운 차 신고, 알고 보니 ... NZ코리아포.. 18.08.11.
906 뉴질랜드 처음 등장한 스마트 호텔, “예약, 출입, 조명, 온도조절 등 스마트폰으로 가능” NZ코리아포.. 18.08.09.
905 뉴질랜드 20대 키위 여성, 캐나다 다리에서 뛰어내린 후 사망 NZ코리아포.. 18.08.09.
904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신규 주택 건설 허가, 2004년 이후 가장 많아 NZ코리아포.. 18.08.09.
903 뉴질랜드 고용 관련 워크 비자 제도 폐지, 이민부 기술 인력 관련 정책 변경 NZ코리아포.. 18.08.09.
902 뉴질랜드 집주인이 세입자 결정 위해, Bank Statement 사본 요구 NZ코리아포.. 18.08.08.
901 뉴질랜드 범에게 총질해 죽게 만든 청소년 4명 붙잡혀 NZ코리아포.. 18.08.08.
900 뉴질랜드 파트너 머리 돌로 내리찍고 방화 시도까지 한 여성 “결국 징역행 못 면해” NZ코리아포.. 18.08.08.
899 뉴질랜드 지난해 707명, 올 연말에는 810명까지...오클랜드 학생수 급증 NZ코리아포.. 18.08.07.
898 뉴질랜드 구입 7개월 만에 쏙 빠져버린 약혼반지의 다이아몬드 NZ코리아포.. 18.08.07.
897 뉴질랜드 강화된 이민 규정 “노인 돌보는 분야에서 인력난 키웠다” NZ코리아포.. 18.08.07.
896 뉴질랜드 NZ찾은 미국인 부부 “호텔 종업원에게 8000달러 도난당해” NZ코리아포.. 18.08.07.
895 뉴질랜드 더니든 한 남성, 전화 '사기'로 7만 달러 잃어 NZ코리아포.. 18.08.03.
894 뉴질랜드 뉴질랜드, 피부암 발생률 세계적 수준 NZ코리아포.. 18.08.03.
893 뉴질랜드 아이들 강제로 재운 유치원, 교육 평가 등급 내려가 NZ코리아포.. 18.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