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경매 1).jpg

시드니에서 주택 가격이 가장 높은 동부 포츠포인트(Potts Point)의 1개 침실 아파트 경매에 모여든 사람들. 이 아파트는 포츠포인트 아파트 중간 가격(79만 달러)보다 크게 높은 85만5천 달러에 낙찰돼 이 지역 주택의 인기도를 반명했다.

 

85만5천 달러... 지역 아파트 중간 가격(79만 달러) 크게 상회

 

시드니 지역 부동산 붐은 크게 위축된 상황이지만 8월 첫 주인 지난 4일(토) 시드니 주말 경매에서 포츠포인트(Potts Point)의 분위기는 전혀 달랐다.

이날 매물로 나온 포츠포인트 휴즈 스트리트(Hughes Street) 상의, 주차 공간이 없는 1개 침실 아파트 경매에는 30명 이상이 모여 들어 아파트 매매 과정을 지켜본 가운데 입찰자들의 가격 제시가 흥미롭게 이어졌다.

12개 주거지가 있는 아파트 단지 옥상에서 진행된 이날 경매에서 쿨리 경매회사(Cooley Auctions)의 제이크 무어(Jake Moore) 경매사가 시작을 알렸으나 입찰자들은 선뜻 낫지 않았다.

한동안의 침묵이 이어지던 중 NSW 주 남부 저비스베이(Jervis Bay)에서 온 한 투자자가 72만 달러를 내놓았다. 이어 다른 입찰자가 1만 달러를 높게 불렀으며, 이들 두 입찰자들이 가격을 올려 제시하면서 입찰가는 금세 77만 달러로 뛰어올랐다.

이어 잠시 침묵이 흐른 뒤 세 번째 입찰자가 81만 달러를 제시하면서 가격 경쟁이 다시 시작됐고, 70스퀘어미터의 작은 1개 침실 아파트는 85만5천 달러에서 세 번째 입찰자에게 낙찰됐다. 이는 잠정 가격(77만 달러)에서 8만5천 달러 높은 금액이며, 포츠포인트 아파트 중간 가격인 79만 달러보다 크게 높은 거래 가격이다. 이 아파트가 마지막 거래된 것은 지난 2012년이었으며 당시 매매가는 55만8천 달러였다. 지난 6년 사이 53%가 높아진 것이다.

이날 이 아파트를 낙찰 받은 팀 페이튼(Tim Paton)씨는 “이 아파트를 보는 순간 구매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면서 “내가 감당할 수 있는 비용 한계보다 조금 낮게 잡았는데, 결과가 좋았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 매매를 진행한 ‘Lain&Simmons Potts Point’ 사의 실비아 비탈리(Silvia Vitale) 에이전트는 “시드니 주택시장이 전반적으로 냉각되는 상황에서 이번 포츠포인트 경매는 분명 비정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1년 반 전부터 시드니 경매시장이 침체될 것이라는 느낌이 있었다”고 말한 그녀는 “호주 부동산 시장이 Banking Royal Commission의 영향을 받고 있으며 포츠포인트이든 다른 곳이든 예비 구매자들이 모기지 승인을 얻기가 더욱 까다로워 구매자가 줄고 낙찰 가격도 하락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비탈리 에이전트는 “주택 시장 피크인 올 봄 시즌에도 경매 상황은 냉각 상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주택 소유자들이 매물을 내놓지 않을 경우 공급이 부족하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아파트를 낙찰 받은 페이튼씨는 30%의 디포짓(deposit) 비용을 준비하고 있었지만 나머지 비용을 대출받는 데 상당히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페이턴씨가 낙찰 받은 포츠포인트의 1개 침실 아파트는 이날(4일) 시드니에서 진행된 378개의 매물 중 하나였으며, 이날 경매 낙찰률은 56.6%로 집계됐다.

 

종합(경매 2).jpg

시드니에서 주택 수요가 높은 달링허스트(Darlinghurst) 소재 2개 침실 아파트 내부. 프랜시스 스트리트(Francis Street) 상의 이 아파트 경매에는 단 한 명이 입찰해 98만 달러에 거래가 성사됐다.

 

포츠포인트 소재 아파트가 높은 가격에 거래된 반면 주택 수요가 높은 달링허스트(Darlinghurst)의 프랜시스 스트리트(Francis Street) 상에 자리한 2개 침실 아파트는 단 한 한 명의 예비구매자가 입찰한 가운데 98만 달러에 거래가 성사됐다.

매매를 맡은 ‘McGrath Edgecliff’ 사의 크리스 정(Chris Chung) 에이전트는 “시드니 경매에서 단 한 명의 입찰자가 나오는 것이 점차 보편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11년 59만5천 달러에 거래된 바 있는 있는 이 아파트는 소유자가 다른 주로 이주하면서 그 동안 주(week) 1천 달러에 임대된 상태였다.

이와 달리 로워노스쇼어(lower north shore)의 아타몬(Artarmon), 팔머 스트리트(Palmer Street) 상에 자리한 아파트 경매에는 7명의 입찰자가 가격 경쟁을 벌였으며, 91만 달러에서 시작된 경매는 109만5천 달러에서 낙찰이 이루어졌다. 이는 잠정 가격(108만 달러)에서 1만5천 달러 오른 금액이다. 이 아파트는 지난 2007년 마지막 거래되었으며, 당시 매매가는 63만 달러였다.

한편 크로눌라(Cronulla)의 윌샤이어 애비뉴(Wilshire Avenue) 상에 자리한 5개 침실 주택 경매는 225만 달러에서 입찰이 시작됐으나 몇 명의 입찰자 중 단 한 명만이 가격을 제시하면서 경매는 경내는 더 이상 진행되지 않았다. 이후 매매를 진행한 ‘McGrath Cronulla’ 사가 가격을 제시한 한 입찰자를 대상으로 가격 협상을 벌여 240만 달러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이 주택은 지난 2011년 158만 달러에 매매된 바 있다. 판매를 맡았던 제니퍼 에린보우(Jennifer Rainbow) 에이전트 또한 “이제 경매에서 입찰자가 한 명 또는 단 두 명에 불과한 모습은 흔한 일이 되었다”고 말했다.

시드니 남부 록데일(Rockdale)에서는 461스퀘어미터 부지의 5개 침실 주택이 잠정 가격에서 15만 달러 높은 135만 달러에 낙찰, 화제가 됐다. 3명의 입찰자가 가격 경쟁을 벌인 이 주택은 지난 2000년 41만1천 달러에 판매된 바 있다.

반면 애쉬버리(Ashbury) 포스 스트리트(Fourth Street) 상의 2개 침실 주택 경매에는 3명의 입찰자가 있었으나 낙찰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434스퀘어미터 부지의 이 주택은 매물로 등록되면서 134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됐었다. 이 주택이 마지막 거래된 것은 2012년으로 당시 매매가는 81만6천 달러였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경매 1).jpg (File Size:70.9KB/Download:0)
  2. 종합(경매 2).jpg (File Size:59.3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25 호주 대도시 “이민자 포화”…지방 “이민자 절실” 톱뉴스 18.08.18.
2524 호주 자유당 연립 새 에너지 정책, ‘내셔널 에너지 개런티’(NEG) 채택 톱뉴스 18.08.18.
2523 호주 "백호주의로 돌아가자..." 68세 초선 연방상원의원 '막말 파동' 톱뉴스 18.08.18.
2522 호주 연방 정치인의 ‘차별’ 발언... 사라지지 않는 백호주의 망령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21 호주 시드니, EIU의 ‘살기 좋은 도시’ 평가 순위서 5위로 ‘껑충’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20 호주 What did Sydney's early settlers eat?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9 호주 호주 대학생들,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에 시달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8 호주 시드니 일부지역, 주택공급 목표치 초과에도 신규공사 지속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7 호주 지난해 NSW 주 포키머신 한 대당 수입 9천500달러 더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6 호주 “100% 가뭄에 시달리는 피해 농민들을 도웁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5 호주 국가 예방접종 및 건강검진 요건사항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냉각된 주택 시장... 일부 구매자들, ‘감정적 구매’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3 호주 “홈리스 문제, 우리 모두가 나서야…” 톱뉴스 18.08.09.
2512 호주 ‘리틀 코리아’ 스트라스필드, ID 도용 기승 경고등 톱뉴스 18.08.09.
2511 호주 2018년 8월 7일 23시...호주 인구 2500만명 돌파 톱뉴스 18.08.09.
2510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 “한국공예展 - 인내심이 빚어낸 무한 미” 톱뉴스 18.08.09.
2509 호주 호주 빈부 격차 심화…상위 1% 2주 소득, 최하위 5% 연소득과 동등 톱뉴스 18.08.09.
2508 호주 10명 중 1명, 수입보다 지출 많아... 가계부채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7 호주 호주인의 가장 큰 사망 원인은 심장-뇌졸중-폐 관련 질환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6 호주 규정 이상의 담배 반입 적발, “벌금으로 그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