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가뭄).jpg

호주의 가뭄이 심각한 상태이다. 특히 호주 전체 농산물의 25%를 생산하는 NSW 주는 전 지역이 100% 가뭄 상태라는 진단으로 농장의 대부분 댐은 바닥을 드러낸 상태(사진)이다.

 

호주가 타들어간다... NSW 주, 전 지역 100% 가뭄

 

호주의 가뭄이 심각한 상태이다. 특히 가장 많은 인구가 거주하는 NSW 주의 경우는 비가 내리지 않아 초비상이 걸렸다.

NSW 주는 호주 농업 생산량의 약 4분의 1을 차지하는 최대 농산물 생산 지역으로, 지난 달 강수량이 10mm 미만을 기록하면서 물 부족은 물론 농작물 피해, 가축 사료 공급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금주 월요일(6일) 연방 턴불(Malcolm Turnbull) 총리는 “현재의 가뭄 상태가 향후 수 개월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호주 전체가 가뭄의 땅이 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NSW 주 산업부 나이얼 블레어(Niall Blair) 장관도 “우리 지역 전체를 위해 하루 속히 비가 내리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기원했다.

호주의 가뭄은 비단 올해만이 아니다. ‘최악’이라는 표현으로 현재 상황을 묘사하기도 한다. 역사적 기록을 보면 올해 가뭄은 100년 이래 최악임에는 분명하다. 기록상 최악은 1902년으로, 강수량 평균 이하인 -68.33이며 올해 가뭄은 8월 현재 -56.54로 집계되어 있다.

 

■ 호주의 가뭄 상황

(강수량 평균 이하)

-2018년 : -56.54

-2013년 : -4.11

-2009년 : -19.61

-2008년 : -54.52

-2007년 : -9.37

-2006 : -32.11

-2005 : -51.15

-2004 : -19.55

-2003 : -17.76

-2002 : -49.85

-2001 : -21.23

-1998 : -12.1

1997 : -23.24

1996 : -19.27

1995 : -15.07

1994 : -52.66

1993 : -30.12

1991 : -51.69

1987 : -25.96

1986 : -47.64

1985 : -25.25

1984 : -4.54

1982 : -9.5

1981 : -9.84

1980 : -8.4

1979 : -1.44

1978 : -9.15

1976 : -45.01

1975 : -12.09

1973 : -8.64

1972 : -50.59

1971 : -5.39

1970 : -16.23

1967 : -18.68

1966 : -28.2

1965 : -46.44

1964 : -13.83

1962 : -5.76

1961 : -16.13

1960 : -2.02

1959 : -27.37

1958 : -2.53

1957 : -52.6

1954 : -45.17

1953 : -8.29

1951 : -27.6

1949 : -3.96

1948 : -22.69

1946 : -34.16

1945 : -44.38

1944 : -39.21

1943 : -12.84

1941 : -11.01

1940 : -39.1

1938 : -33.72

1937 : -20.78

1936 : -32.89

1935 : -29.27

1934 : -8.6

1933 : -23.81

1930 : -16.57

1929 : -12.34

1928 : -22.57

1927 : -9.93

1925 : -10.75

1924 : -36.35

1923 : -32.16

1922 : -27.93

1920 : -30.17

1919 : -13.62

1918 : -1.22

1917 : -4.09

1916 : -31.6

1915 : -28.55

1914 : -15.25

1912 : -33.13

1911 : -28.19

1909 : -13

1907 : -12.16

1904 : -3.88

1902 : -68.33

1901 : -17.06

Source: Bureau of Meteorology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가뭄).jpg (File Size:71.8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88 호주 폐암 환자 치료비용 10년간 국민혈세 66억 톱뉴스 18.10.27.
2687 호주 노동당, 아시아 언어 교육 진흥 김금 3200만 달러 지원 공약 톱뉴스 18.10.27.
2686 호주 이민 소송 폭증에 시달리는 관련 법원…업무 마비 ‘호소’ 톱뉴스 18.10.27.
2685 호주 낙태 공방 재가열… ‘낙태 범죄 규정’ NSW주 “곤혹” 톱뉴스 18.10.27.
2684 호주 호주인 ‘중간 순자산’ 규모, 전 세계에서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83 호주 ‘웬스워스’ 지역구 보궐선거... 펠프스 후보 ‘당선 확정적’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82 호주 학생 학업 성취도, 지역별 차이 커... 공립-사립은 비슷한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81 호주 호주의 공화제 전환... 영 여왕, “굳이 기다릴 필요 있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80 호주 UNWTO, 2018년 보고서... 관광수입 상위 국가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9 호주 여행 Tip... 장거리 비행과 시차로 인한 피로, 몇 주 전 미리 준비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8 호주 세계 최고의 도박꾼... 호주인 '스포츠 베팅' 규모도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7 호주 시드니의 대규모 정원들, 매년 3억2천만 달러 가치 추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6 호주 NSW 주 정부의 ‘Cost of Living Service’, “적극 활용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5 호주 호주 어린이들이 뽑은 영화-드라마 속 최고 영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4 호주 “제왕절개 출산, 전 세계에서 과용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위축 속, 윌로비 소재 주택 ‘강력한 경매 결과’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2 호주 [도메인 보고서] 시드니 주택 임대료 1년간 최대 9% 하락 톱뉴스 18.10.22.
2671 호주 “백패커 소득세 폐지해 농촌 인력난 해소하라” 톱뉴스 18.10.22.
2670 호주 호주정부의 석탄화력발전 사랑…IPCC ‘중단’ 제안 일축 톱뉴스 18.10.22.
2669 호주 호주 생활비 상승률, 소비자 물가지수 추월 톱뉴스 18.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