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위험운전).jpg

호주인들의 위험 운전 행동 가운데 가장 많이 행하는 것으로 음식물 섭취, 슬리퍼를 착용한 상태에서의 운전, 휴대전화로 문자 메시지 보내기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Y세대 운전자들의 운전 습관이 가장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Safe Driving Report... 운전자 62%, 도로운행 중 ‘위험행동 했다’ 인정

 

호주인들의 가장 위험한 운전 습관은 어떤 행위일까를 알아보는 흥미로운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르면 운전자들은 운전 도중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엄지와 검지 발가락에 끼는 슬리퍼(thongs)를 신고 운전하는 행위를 가장 위험한 습관으로 인정했다.

생활 전반의 제품, 가격들을 비교해 제시하는 ‘Finder.com.au’가 실시한 ‘Safe Driving Report’에 따르면 특히 Y세대의 경우 운전 도중 스마트폰으로 SNS를 사용하거나 문자 메시지를 수신-전송하는 등 위험한 행동을 한다는 이들이 78%에 달했다.

1천800명 이상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 결과 응답자의 62%는 운전 도중 위험한 행동을 하고 있음을 인정했다.

이들이 운전 도중 가장 많이 행하는 위험 행동은 운전 도중 테이크어웨이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휴대전화로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습관이었다. 또한 운전대를 잡은 채 흡연을 하거나 뒷좌석의 아이들과 장남을 치고, 심지어 한손으로 휴대전화를 들고 통화를 하기도 했다고 인정한 이들이 9%에 달했다.

Finder.com.au 사의 자동차 보험 담당자인 베시 하산(Bessie Hassan)씨는 이번 조사의 일부 항목에서는 지난해 조사 보고서와 달리 위험행동 수치가 줄어든 것에 반가움을 표했다.

그녀는 “지난해 조사 이후 운전 중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거나 전화기를 한손에 들고 통화하는 이들은 줄어들었다”며 “운전자들이 호주의 치명적 사고 원인에 대한 뉴스를 보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하산씨는 “운전자들 가운데 많은 이들이 운전 도중 적어도 한 가지 이상의 위험 행동을 했을런지는 모르지만, 어찌 되었든 안전을 해치는 행동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 결과 NSW 주와 남부 호주(South Australian) 주의 운전자들이 가장 안전한 운전 습관을 갖고 있으며 빅토리아(Victoria)와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주의 운전자들은 64%가 운전 도중 위험한 행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부 호주 운전자의 경우 ‘텅’(thongs)을 신고 운전하기도 한다는 이들이 전체의 37%에 달한 반면 NSW-빅토리아 주는 29%였다.

일반적으로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 보다 안전 운전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들 가운데는 운전 도중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텅’을 신고 운전하는 비율이 높았다.

이번 조사 결과 베이비붐 세대(Baby Boomers) 세대가 가장 안전 운전을 하는 것으로 나타나 이들의 59%가 운전 도중 위험 행동은 전혀 하지 않는다는 답변이었다.

하산씨는 “조사 결과, 도로운전 중 위험 행동이 본인은 물론 다른 사람들까지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점을, 대부분이 응답자들이 인정하고 있다”면서 “운전 도중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뒷좌석에 탄 이들과 장난을 하는 것이 아무렇지 않은 행동으로 보일 수 있으나 실제로는 매우 위험한 운전 습관”이라고 강조했다.

운전 도중 휴대전화기를 손에 들고 통화를 하는 것은 호주의 모든 주(State)에서 불법으로 간주되며 벌점과 범칙금이 부과된다.

운전 중의 여러 위험 행동에 대해 단속 규정이 입법화된 것은 아니지만 일부 행위에 대해서는 강제적 제재 대상이 되고 있다. 빅토리아 주에서는 ‘합리적인 운전자가 지켜야 할 세심한 주의와 집중을 하지 않았다’는, 광범위하게 해석될 수 있는 ‘부주의한 운전’(careless driving) 항목으로 기소될 수도 있다.

 

■ 가장 흔한 위험운전 습관

-Eaten takeaway : 38%

-Driven in thongs : 31%

-Sent a text message : 20%

-Smoked : 14%

-Reached back to deal with children : 14%

-Answered a call directly to my ear : 13%

-Driven with my knees : 9%

-Used social media : 8%

-Microslept : 6%

-Changed clothes : 5%

-Applied makeup : 5%

-Watched a movie : 2%

-Read the newspaper / a book : 2%

Source: Finder.com.au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위험운전).jpg (File Size:43.9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25 호주 대도시 “이민자 포화”…지방 “이민자 절실” 톱뉴스 18.08.18.
2524 호주 자유당 연립 새 에너지 정책, ‘내셔널 에너지 개런티’(NEG) 채택 톱뉴스 18.08.18.
2523 호주 "백호주의로 돌아가자..." 68세 초선 연방상원의원 '막말 파동' 톱뉴스 18.08.18.
2522 호주 연방 정치인의 ‘차별’ 발언... 사라지지 않는 백호주의 망령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21 호주 시드니, EIU의 ‘살기 좋은 도시’ 평가 순위서 5위로 ‘껑충’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20 호주 What did Sydney's early settlers eat?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9 호주 호주 대학생들,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에 시달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8 호주 시드니 일부지역, 주택공급 목표치 초과에도 신규공사 지속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7 호주 지난해 NSW 주 포키머신 한 대당 수입 9천500달러 더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6 호주 “100% 가뭄에 시달리는 피해 농민들을 도웁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5 호주 국가 예방접종 및 건강검진 요건사항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냉각된 주택 시장... 일부 구매자들, ‘감정적 구매’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3 호주 “홈리스 문제, 우리 모두가 나서야…” 톱뉴스 18.08.09.
2512 호주 ‘리틀 코리아’ 스트라스필드, ID 도용 기승 경고등 톱뉴스 18.08.09.
2511 호주 2018년 8월 7일 23시...호주 인구 2500만명 돌파 톱뉴스 18.08.09.
2510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 “한국공예展 - 인내심이 빚어낸 무한 미” 톱뉴스 18.08.09.
2509 호주 호주 빈부 격차 심화…상위 1% 2주 소득, 최하위 5% 연소득과 동등 톱뉴스 18.08.09.
2508 호주 10명 중 1명, 수입보다 지출 많아... 가계부채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7 호주 호주인의 가장 큰 사망 원인은 심장-뇌졸중-폐 관련 질환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6 호주 규정 이상의 담배 반입 적발, “벌금으로 그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