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가계 경제 1).jpg

ME Bank의 ‘Household Financial Comfort’ 조사 결과 근래 수년 사이의 높아진 주택 가격으로 인해 호주인 가정의 가계 부채가 심각한 수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시드니의 한 마켓.

 

ME Bank의 ‘Household Financial Comfort’ 조사서 드러나

 

호주인 가계 재정이 상당히 심각한 수준임을 보여주는 보고서가 나왔다. 저축액이 1천 달러도 안 되는 가정이 전체의 4분의 1에 달하며, 10가구 중 1가구는 매월 지출되는 비용이 소득액을 넘어서고 있다.

이는 ME Bank가 지난 6월 1천500개 가정을 대상으로 가계재정 안정성을 알아보기 위한 ‘Household Financial Comfort’ 조사를 통해 드러난 것으로, 이에 따르면 올 상반기 호주 가정의 월 저축액은 10% 이상 감소했다.

올 6월까지 지난 6개월 동안 소득에 비해 지출이 더 많았던 가정은 11%로, 이전 해에 비해 3%포인트 증가했으며, 41%는 월 소득 모두를 지출해야 하는 수준으로, 저축은 꿈도 꾸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호주인 가계 재정 악화는 평균 물가상승을 상회하는 보건, 교육 등 필수 서비스 부문의 지출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돼 호주 중앙은행 및 재무부의 우려를 높이고 있다.

이번 조사를 실시한 ME Bank의 제프 아우튼(Jeff Oughton) 경제학자는 “기준금리가 인상되거나 또는 무역전쟁의 여파이든 내년도 우리 경제에 부정적 요인이 발생할 경우 호주 가계 경제는 상당한 압박과 고통을 겪게 될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그는 이어 “호주 가계 재정의 이 같은 상황은 분명 잠재적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 작은 변화들이 어느 정도 기간을 두고 지속됨으로써 여기에 작은 변화가 하나만 더 일어나도 갑자기 큰 영향을 초래할 수 있는 단계) 상태”라며 “현 상황에서 호주 가정들은 기존의 저축액을 사용하거나 일부 가정은 더 이상 저축을 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 결과 지난 6개월 동안 소득대비 과다 지출 가정이 3% 증가하기는 했지만 응답자의 54% 이상이 1만 달러 이상을 저축했다는 답변이었다. 물론 이는 지난 2015년이 62%와 비교해 감소한 수치이다. 아울러 1천 달러에 미치지 못하는 금액을 저축했다는 이들은 26%였다. 지난해(30%)와 비교하면 조금은 줄어든 비율이다.

 

종합(가계 경제 2).jpg

주택 가격이 가장 높은 시드니의 경우 ‘주택 스트레스’(소득의 30% 이상이 주거비용으로 지출되는 경우를 기준으로 한다) 상태에 있는 가정은 지난 2001년에서 2004년 사이 10.1%에서 2013년-2016년 사이에는 13%로 상승했다.

 

연 2회 실시하는 이번 보고서는 또한 45%의 가정이 가처분 소득의 30% 이상을 주택담보 융자금 상환에 지출했다는 응답이었다. 이는 멜번연구소(Melbourne Institute)의 호주인 가계 소득과 노동현황에 대한 연례 조사인 올해 HILDA(Household, Income and Labour Dynamics in Australia) 조사(8월 초 발표)에서 나타난 것보다 높은 수치이다.

주택 가격이 가장 높은 시드니의 경우 ‘주택 스트레스’(소득의 30% 이상이 주거비용으로 지출되는 경우를 기준으로 한다) 상태에 있는 가정은 지난 2001년에서 2004년 사이 10.1%에서 2013년-2016년 사이에는 13%로 상승했다.

호주 중앙은행(Reserve Bank of Australia)은 “지난 달 호주 가계부채가 선진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으로 상승, 경제 충격에 취약한 상황을 감안할 때 ‘면밀하고 신중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지난 30년 사이 많은 국가에서 가계 부채가 소득 이상으로 증가했지만 특히 호주의 경우 주요 도시의 부동산 가격 상승은 부채 비율을 더 높인 것으로 진단됐다.

올해로 6년째 이어지는 ME Bank의 이번 ‘Household Financial Comfort’ 조사 보고서는 자녀가 없는 30세 미만 커플 또는 독신의 경우 재정 상태는 다른 연령층에 비해 상당히 안정적임을 확인했지만 10점 만점에 5.30점으로 이전 조사에 비해 11% 낮아졌다.

반면 무역-전문직 프리랜서를 포함한 자영업 종사자의 재정 안정성은 6.22점으로 17%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가계 경제 1).jpg (File Size:119.2KB/Download:0)
  2. 종합(가계 경제 2).jpg (File Size:107.2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85 호주 낙태 공방 재가열… ‘낙태 범죄 규정’ NSW주 “곤혹” 톱뉴스 18.10.27.
2684 호주 호주인 ‘중간 순자산’ 규모, 전 세계에서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83 호주 ‘웬스워스’ 지역구 보궐선거... 펠프스 후보 ‘당선 확정적’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82 호주 학생 학업 성취도, 지역별 차이 커... 공립-사립은 비슷한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81 호주 호주의 공화제 전환... 영 여왕, “굳이 기다릴 필요 있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80 호주 UNWTO, 2018년 보고서... 관광수입 상위 국가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9 호주 여행 Tip... 장거리 비행과 시차로 인한 피로, 몇 주 전 미리 준비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8 호주 세계 최고의 도박꾼... 호주인 '스포츠 베팅' 규모도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7 호주 시드니의 대규모 정원들, 매년 3억2천만 달러 가치 추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6 호주 NSW 주 정부의 ‘Cost of Living Service’, “적극 활용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5 호주 호주 어린이들이 뽑은 영화-드라마 속 최고 영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4 호주 “제왕절개 출산, 전 세계에서 과용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위축 속, 윌로비 소재 주택 ‘강력한 경매 결과’ file 호주한국신문 18.10.25.
2672 호주 [도메인 보고서] 시드니 주택 임대료 1년간 최대 9% 하락 톱뉴스 18.10.22.
2671 호주 “백패커 소득세 폐지해 농촌 인력난 해소하라” 톱뉴스 18.10.22.
2670 호주 호주정부의 석탄화력발전 사랑…IPCC ‘중단’ 제안 일축 톱뉴스 18.10.22.
2669 호주 호주 생활비 상승률, 소비자 물가지수 추월 톱뉴스 18.10.22.
2668 호주 호주 실업률 역대급 하락…자유당 정부 “경제정책의 대성공” 희색 만연 톱뉴스 18.10.22.
2667 호주 왕립위원회 위원, "호주 교회들은 자산 및 수익 공개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6 호주 연립 정부의 이민자 제한 움직임, 지지도 하락으로 나타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