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밤 11시를 기점으로 호주 인구가 2500명을 돌파했다.

호주인구는 지난 2017년 한 해동안 38만8천명이 증가했고, 이 가운데 62%(24만 명)가 출신국으로 돌아간 역이민자를 제외한 순 이민자의 증가분이다.

호주통계청(ABS)에 따르면 호주  전체 인구의 67%는 주도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 등 인구의 대도시 집중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NSW 주의 경우 전체 주민의 65%가 시드니 광역권에 거주하고 있다.  멜버른의 경우 빅토리아 주 주민의 77%가 몰려 살고 있으며, 남부 호주주의 경우 아들레이드의 주민 거주율은 77%, 서부 호주주의 퍼스는 79%, 노던 테리토리의 다윈 거주율은 60%를 나타냈다.

반면 타스마니아 주의 호바트의 주민 집중률은 44%에 그쳤고, 퀸슬랜드 주의 브리즈번도 49%에 불과했다.

한편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가장 가파른 인구 증가율을 보인 지역은 빅토리아 주로 연간 2.3%의 성장세를 보였다.

http://www.topdigital.com.au/node/6250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70 호주 이민자 증가-도시 혼잡 우려에서도 대부분 ‘다문화’ 지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9 호주 시드니 부동산 시장 침체에 경제 성장률도 ‘최약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8 호주 Rental Affordability Index- 싱글맘 9만여 명, ‘임대 스트레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7 호주 Rental Affordability Index- 시드니, 소득의 27% 임대료 지출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6 호주 영화나 TV 드라마는 배우들만 주목 받는 게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5 호주 지나친 크리스마스 장식, 이웃과 마찰 불러일으킬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4 호주 호주, 산불-폭풍-홍수 등 자연재해 피해 상위 10개국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3 호주 NSW 선거관리위원회, 단기 직원 모집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2 호주 올해 ‘Sydney NYE’ 불꽃놀이, 보다 화려한 색깔 삽입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1 호주 스트라스필드 ‘크리스마스 캐롤’, 8일(토) 브레싱턴 공원서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0 호주 시드니 주택가격, 2019년 말 ‘안정’ 이후 ‘상승세’로 돌아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59 호주 부동산 개발회사 ‘크라운그룹’, 부티크 호텔 문 열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5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부동산 시장 둔화 불구, 일부 지역 경매 낙찰가 지속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57 호주 G20 회의 끝나도 달러-엔 '와일드카드'…호주 달러화 타격 예상​ 톱뉴스 18.12.03.
2756 호주 ‘호주 떠버리’ 앤소니 먼딘의 96초 대국민 사기극(?)…제프 혼에 1R KO패 톱뉴스 18.12.03.
2755 호주 시드니 사립학교, 재학생 모발폰 교실 반입 금지 조치 확산 톱뉴스 18.12.03.
2754 호주 시드니, 한달치 비가 하루에...."100년 만의 사건" 톱뉴스 18.12.03.
2753 호주 NSW 주 인구 증가 관련, “경고버튼 함부로 눌러선 안 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52 호주 빠른 인구증가 속도... 2066년까지 4천200만 명 넘어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51 호주 ‘Sydney is full’? “주 정부는 ‘과다 이민자’ 논할 때가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