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여론조사 1).jpg

지난 8월24일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전 재무 장관이 현 집권당인 자유당 새 대표로 선출, 호주 새 총리로 취임한 이후 처음 실시된 ‘페어팩스-입소스’(Fairfax-Ipsos) 여론조사 결과 양당선호도(Two party preferred)에서 지유-국민 연립은 2%포인트의 지지도를 회복했으나 노동당 지지 비율에는 여전히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페어팩스 미디어 뉴스 동영상 캡쳐.

 

‘페어팩스-입소스’ 여론조사... 자유-국민 연립, 선호도 2% 회복

 

지난 달 자유당 내 당권을 향한 ‘당내 내전’ 끝에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재무장관이 새 대표로 선출, 집권 여당 수장으로 총리 자리에 오른 지 3주 후 실시된 ‘페어팩스 입소스’(Fairfax-Ipsos) 여론조사 결과, 모리슨은 총리로서의 지지도에서 노동당 빌 쇼튼(Bill Shorten)에는 앞서지만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에 비해서는 다소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페어팩스-입소스’가 새 총리 집권 후 처음 실시한 9월 여론조사에서 호주 유권자들은 모리슨 총리에게 49%의 신뢰를 보여 쇼튼 대표(39%)보다 10%포인트 많은 지지를 보냈다. 또한 모리슨 총리는 경제, 외교 정책에 대한 이해 부문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으며 사회 정책에 대해서는 쇼튼 대표가 훨씬 잘하고 있다는 반응이었다.

다만 쇼튼 대표의 노동당은 가장 결정적인 당 선호도(Party-preferred)에서 53%로 자유-국민 연립(47%)을 여전히 앞서고 있다. 노동당이 유권자 지지도에서 연립당을 앞선 것은 3년 가까이 계속되는 것이다.

자유당은 ‘페어팩스-입소스’의 지난 달 조사(말콤 턴불이 자유당 대표직에서 사퇴하기 직전)에 비해 모리슨 집권 이후 정당 선호도를 2%포인트 회복했다.

이번 조사에서, 모리슨 총리와 쇼튼 대표의 능력을 비롯한 7개 항목에서 유권자들은 대부분 모리슨 총리에게 높은 지지를 보냈다. 지도자로서의 능력 면에서 모리슨 총리는 64%로 57%의 쇼튼 대표를 앞섰으며 이외 강한 지도력(51% 대 43%), 신뢰도, 호주 미래에 대한 확고한 비전(51% 대 47%), 경제 정책(66% 대 47%), 외교정책(50% 대 44%), 정책 추진력(54% 대 46%) 등에서 앞섰다.

반면 쇼튼 대표는 ‘당 신뢰’ 부분에서 70%로 모리슨(49%)를 크게 앞섰으며 확고한 사회 정책(57% 대 49%)에서도 높은 지지도를 받았다. 다만 정책 아이디어에 대한 열린 마음은 60% 대 60%로 동일했다.

모리슨 총리 취임 이후 처음 실시된 이번 여론조사의 ‘총리 선호도’(Preferred Prime Minister)에서 모리슨은 쇼튼 대표에 비해 앞선 것으로 나타났으나 턴불에 비해서는 약간 뒤졌다. 이번 조사에서 유권자의 37%가 쇼튼 대표를 꼽았으며, 모리슨 총리는 47%의 지지를 얻었으나 지난 달의 턴불에 비해서는 1% 포인트 낮았다.

 

종합(여론조사 2).jpg

총리 선호 조사 결과는 모리슨이 빌 쇼튼(Bill Shorten) 노동당 대표(사진)를 앞섰다. 하지만 전 총리인 턴불(Malcolm Turnbull)에 비해서는 약한 지지도였다. 사진 : 페어팩스 미디어 뉴스 동영상 캡쳐.

 

양당선호도(Two party preferred)에서 자유-국민 연립은 지난 달 자유당 당권 경쟁 직전에 비해 2%포인트를 회복, 47%로 나타났다. 하지만 당 선호도는 지난 2016년 7월 연방 총선 당시(연립 50.4%, 노동당 49.6%) 이후 여전히 노동당에 뒤쳐진 상태이다.

1차 투표(Primary vote) 선호도에서는 노동당이 31%, 연립 34%로 집계됐으며 녹색당 15%, 기타 정당 20%였다. 양당 대표의 정책 승인 부문에서 모리슨 총리는 46%의 유권자 찬성(반대 36%, 모르겠다 18)을 받아 턴불 총리의 사임 직전 반대 48%(승인 46%, 모르겠다 6%)에 비해서는 일단 ‘지지’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반해 쇼튼 대표는 노동당 정책에 대해 44%의 유권자들로부터 지지를 받았으며 반대는 48%(모르겠다 8%)였다. 이는 지난 8월 조사 당시(지지 41%, 반대 51%)에 비해 다소 나아진 것이다.

한편 이번 페어팩스-입소스 여론조사는 지난 9월13일(목)부터 15일(금)까지 호주 전역의 유권자 1천200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표본오차는 2.9%이다.

 

■ 유권자들의 양당 대표에 대한 평가

(부문 : 모리슨 / 쇼튼)

-지도력 : 64% / 57%

-강한 리더십 : 51% / 43%

-당에 대한 신뢰도 : 49% / 70%

-정책 아이디어에 대한 열린 마음 : 60% / 60%

-신뢰도 : 49% / 39%

-호주의 미래에 대한 신념 : 51% / 47%

-소수 그룹에 의한 영향 : 38% / 50%

-경제 정책에 대한 확고한 이해 : 66% / 47%

-외교 정책에 대한 확고한 이해 : 50% / 44%

-사회 정책에 대한 확고한 이해 : 49% / 57%

-정책 추진력 : 54% / 46%

-Cpmpetent : 64 % / 57 %

 

■ 양당선호도(Two party preferred)

(시기 : 자유-국민 연립 / 노동당)

-2018년 9월(12-15일 조사) : 47% / 53%

-2018년 8월 : 45% / 55%

-2018년 7월 : 49% / 51%

-2018년 6월 : 47% / 53%

-2018년 5월 : 46% / 54%

-2018년 4월 : 46% / 54%

-2018년 3월 : 48% / 52%

-2017년 12월 : 47% / 53%

-2017년 9월 : 47% / 53%

-2017년 5월 : 47% / 53%

-2017년 3월 : 44% / 56%

-2016년 11월 : 49% / 51%

-2016년 7월(연방 총선 당시) : 50.4% / 49.6%

-2013년(연방 총선 당시) : 53.3% / 46.5%

Source: Fairfax/Ipsos poll, 12-15 September 2018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여론조사 1).jpg (File Size:35.1KB/Download:1)
  2. 종합(여론조사 2).jpg (File Size:51.0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72 호주 [도메인 보고서] 시드니 주택 임대료 1년간 최대 9% 하락 톱뉴스 18.10.22.
2671 호주 “백패커 소득세 폐지해 농촌 인력난 해소하라” 톱뉴스 18.10.22.
2670 호주 호주정부의 석탄화력발전 사랑…IPCC ‘중단’ 제안 일축 톱뉴스 18.10.22.
2669 호주 호주 생활비 상승률, 소비자 물가지수 추월 톱뉴스 18.10.22.
2668 호주 호주 실업률 역대급 하락…자유당 정부 “경제정책의 대성공” 희색 만연 톱뉴스 18.10.22.
2667 호주 왕립위원회 위원, "호주 교회들은 자산 및 수익 공개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6 호주 연립 정부의 이민자 제한 움직임, 지지도 하락으로 나타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5 호주 호주 인구증가율, 선진국 가운데 최고... 과연 사실인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4 호주 HSC 시험 시작... 과목별 남녀 응시율, 20년 전과 그대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3 호주 Things to do in Bowral, Southern Highlands(2)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2 호주 전 세계 ‘파워풀 여권’ 순위... 호주, 183개국 무비자 방문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1 호주 화제의 인물- 한 은퇴 노인이 30년 가꾼 수선화 정원, 관광명소가 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60 호주 모리슨 총리, 계절노동자 대상 취업비자 ‘유효’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59 호주 크라운 그룹, 워털루 지역에 또 하나의 주거지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58 호주 부동산 화제- 시드니 일부 지역의 높은 주택 가격, “일회성이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8.
2657 호주 신규 유입 이민자, 최대 5년 지방 지역 거주 ‘강제화’ 방침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6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이민자 수용 ‘절반’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5 호주 NSW 주, ‘사이버 폭력’ 범죄자 대상 처벌 크게 강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4 호주 젊은이들 사이에서 ‘높은 순도의 엑스터시’ 사용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
2653 호주 RBA, 50달러 새 지폐 디자인에 시각장애인 요청 반영 file 호주한국신문 18.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