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W주내의 코알라 서식처가 매년 5천 헥타아르 가량 파괴되고 있어 2050년 경 주 내의 코알라가 멸종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세계야생생물기금(WWF)과 NSW 자연보존협의회가 공동으로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자연 초목지 보존법이 철폐된 이후 NSW주 북부 삼림 지역의 파괴 속도가 3배나 빨라졌다.

이로 인해 코알라 서식지는 매년 5천 핵타이르 가량 소멸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NSW주정부는 기존의 자연 초목지 보존법을 논란 속에 사전 환경평가 조사 없이 자연 삼림 지역에 대해서도 소유주의 개발을 허용하도록 법을 개정한 바 있다.

하지만 그 결과 단 1년 만에 심각한 속도로 코알라의 서식지가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조사를 실시한 세계야생생물기금과 NSW 자연보존협의회는 NSW주 북부 삼림지역의 위성사진을 비교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되면 오는 2050년 초면 주내의  코알라가 멸종될 위험에 놓일 것으로 경고했다.

http://topdigital.com.au/node/6450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13 호주 호주에서 가장 돈 많이 버는 직업은?... 직업별 연봉 순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12 호주 웨스턴 시드니, 호주 전역서 임대 스트레스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11 호주 연방 법무부, 정부 및 정치 향한 ‘해외 영향력’ 가시화 제도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10 호주 타스마니아의 연방 탈퇴? ‘Texit’의 현실적 가능성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9 호주 올해 선보이는 각 자동차 회사들의 새 브랜드는...(1)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8 호주 ‘콴타스 항공’, 가장 안전한 항공사에... ‘Airline Ratings’ 집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7 호주 시드니-캔버라 14분 소요... ‘Ultra High Speed’ 기술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6 호주 무료 일기예보 사이트 해킹... 정부 기관 포함해 수만 명 스미싱 피해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5 호주 브라질 여성 UFC 파이터, 노상강도에 참교육 시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4 호주 시장 침체 속, 가장 뜨거운 부동산 개발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3 호주 호주 주택 시장- 호바트, 홀해도 주택시장 상승세 이어질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2802 호주 반갑다, 2019년! 시드니 ‘새해 불꽃놀이’ 톱뉴스 18.12.22.
2801 호주 “주택 시장 회복, 호주 경제를 살린다” 톱뉴스 18.12.22.
2800 호주 시드니 얼라이언즈 스타디움 내년 1월 철거…재건축 톱뉴스 18.12.22.
2799 호주 시드니 운전자 통행료 혜택 확대…주 15달러 지불 시 자동차 등록비용 ‘절반’ 톱뉴스 18.12.22.
2798 호주 2018 HSC 학교별 순위... ‘James Ruse’ 23년째 ‘1위’, 여학교 강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2797 호주 “우리에게 감사해야 할 일은 너무나도 많습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2796 호주 올 한 해, 호주인들의 ‘google search’ 최다 검색 단어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2795 호주 호주 육군 장성 출신 데이빗 헐리, 차기 호주 총독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2794 호주 운전 중 전화사용, 최신 기술의 카메라가 잡아낸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