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부동산 거래 사상 최고가인 800억원대의 매매가 이뤄졌다.

시장가치 미화 150억 달러 규모의 호주 소프트웨어 업체 아틀라시안 공동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마이크 캐논-브룩스 부부가 시드니 항 해변 포인트파이퍼의 최고급 주택 '페어워터'를  매입했다.

대지 면적 3천388평(1.121 헥타아르)의 페어워터 주택은 호주의 전통적 언론 재벌 패어팩스 미디어 가족들이 100년 이상 소유해 왔고, 현 소유주는 패어팩스 미디어 그룹의 창업자 워릭 패어팩스의 세번째 부인 매리 패어팩스 여사로 알려졌다.   매리 패어팩스 여사는 95세를 일기로 지난해 별세했다.

현지 부동산업계는 거래 가액이 1억달러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호주 부동산 거래 사상 최고 가액의 주택으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도메인에 따르면 페어워터는 시드니 항 일대에서는 가장 큰 개인 주택이다.
 

아틀라시안 대변인은 주택 구매는 사실이지만 거래가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페어워터 구매에는 2주 정도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업계는 이런 초고가 주택 구매에 이 정도로 짧은 시일이 걸린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포인트파이퍼는 호주 유수의 재벌 등 최고의 부유층 동네다.

 
캐논-브룩스 부부는 성명에서 "가족을 위해 페어워터를 구매하게 돼 기쁘다"며 "아름다운 시드니 주택의 유산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캐논-브룩스는 64억 달러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 261번째 부자다.

 아틀라시안 공동창업자이면서 캐논-브룩스와 공동 CEO인 스콧 파쿠하르는 지난해 페어워터에 바로 인접한 곳에 7천100만 호주달러 규모의 주택을 구매했다.

 이들은 2002년 소프트웨어 회사 아틀라시안을 차렸다.

 종업원은 모두 2천500명이며 2015년 나스닥에 상장됐다.

 시드니 주택 평균가격은 2008년 46만5천 호주달러(3억7천312만원 상당)에서 지난 3월 현재 87만8천325 호주달러(7억 477만원 상당)로 2배 이상 뛰었다.

 ©연합뉴스/TOP Digital

http://www.topdigital.com.au/node/6541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88 호주 시드니 교통 혼잡 해결, 1천100억 달러로도 부족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2887 호주 부동산 시장 침체 불구, 시드니 일부 지역 아파트 가격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288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첫 주택구입자, 로젤 소재 테라스 주택 아쉽게 놓쳐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2885 호주 NSW 주 선거- 집권 여당, 시드니 서부-지방 실업 문제 해결 주력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4 호주 NSW 주 선거- 노동당, 부자 과세 추진... 의료 인력 기금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3 호주 NSW 주 선거- 녹색당, “주택가격 적정화, 우선순위 지구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2 호주 줄리 비숍 전 외교장관 은퇴... “정치 벗어난 삶 살고 싶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1 호주 Great Australian road trips to take in 2019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0 호주 학부모들의 ‘school shopping’, 거주지 소재 하이스쿨 외면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9 호주 임신 중인 자매의 뒷모습... 올해 인물사진 공모전 ‘최우수상’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8 호주 NSW 학교들, 장애 학생 급속 증가에 큰 ‘압박감’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7 호주 주택 공급자들, 지난 10년 이래 가장 큰 매매가 할인율 보여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올 들어 가장 많은 660채 주택, 경매 매물로 등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5 호주 노동당 지지율 크게 하락... 노동당-연립 지지율 2%로 좁혀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4 호주 NSW 주가 제공하는 가계생계비 부담 완화 정책들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3 호주 시드니 가계 지출, 건강보험-의료비 지출 가장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2 호주 호주인 40%, 해외여행 경험 없어... 그 이유는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1 호주 한 자동차 수집가의 ‘Aston Martin DB5’, 새 호주교통박물관 전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0 호주 미국, 대호주 주요 투자국으로 부상... 중국 넘어서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69 호주 중국인들, 뉴질랜드 여행 ‘보이콧’... 화웨이 통신장비 거부에 ‘보복’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