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어 드로 행사 취소, 방송인 앨란 존스 사과  - 논란 가속, 반대 의사 표현 '집단 행동'으로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지붕의 '에버레스트 경마 대회' 광고 행사를 둘러싼 논란이 거센 가운데 NSW주 경마협회는 당초 라이브로 경마의 출발 위치를 정하는 배리어 드로(barrier draw) 행사를 진행하려고 했으나 안전상의 문제로 취소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 5일 자신의 2GB 라디오 쇼에서 경마 대회를 홍보하기 위해 시드니오페라하우스가 광고판으로 사용되는 것에 반대 입장을 보인 시드니오페라하우스 루이스 헤론 CEO를 향해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강력하게 질타한 방송인 알란 존스 씨는  9일 오전 자신의 방송을 통해 사실상의 사과의사를 표명했다.

하지만 논란은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경마 대회 광고 반대 청원운동은 9일 오후 5시 기준 28만명을 넘어섰으며 경찰은 반대를 하는 단체들이 광고가 진행되는 시드니오페라하우스에서 시위를 벌일 것에 대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번 광고에 반대를 입장하는 것을 분명히 하기 위해 이를 이끄는 단체는 시드니오페라하우스에 모여 광고가 진행되는 동안 휴대폰의 조명으로 반대 의사를 밝힐 계획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의 움직임도 바빠지고 있다. 논란의 중점은 시드니오페라하우스가 ‘광고판’이라고 치부됐다는 점과 홍보 내용이 경마 대회라는 점으로 양분돼 확대되고 있다. 에버레스트는 지난 해 시작된 상금 1천3백만 달러가 내걸린 시드니 로열 랜드윅 경마장에서 열리는 경마 대회다.

앞서 스코트 모리슨 연방 총리는 “(광고가) 페인트를 칠하는 게 아니다. 단 몇 분 간 깜빡거리는 것”이라면서 “가장 큰 연간 행사 중의 하나다. 시드니에서 가장 큰 광고판에 왜 실으면 안 되는가”라고 역설하며 시드니오페라하우스가 ‘광고판’임을 묘사한데 대해 빌 쇼튼 노동당 당수는 “호주의 대다수 사람들이 시드니오페라하우스를 광고판으로 생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표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주총리는 시드니오페라하우스에 ‘에버레스트’ 경마 대회 광고를 허용한 결정과 관련해 “우리의 중요한 행사를 홍보하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일이다. 최종 승인된 광고안이 (시드니오페라하우스)격에 맞을 것”이라면서 “서둘러 판단을 하기 전에 어떤 광고안이 사용됐는지 기다려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반면, 마이클 린치 전 시드니오페라하우스CEO는 “시드니오페라하우스에 경마 대회 홍보 광고를 허용한 결정은 어리석고, 부적절하며,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에버레스트 광고는 9일 저녁 8시 시드니오페라하우스 외벽에서 약 6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AAP.

ⓒTop Digital

http://www.topdigital.com.au/node/6584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8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첫 주택구입자, 로젤 소재 테라스 주택 아쉽게 놓쳐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2885 호주 NSW 주 선거- 집권 여당, 시드니 서부-지방 실업 문제 해결 주력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4 호주 NSW 주 선거- 노동당, 부자 과세 추진... 의료 인력 기금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3 호주 NSW 주 선거- 녹색당, “주택가격 적정화, 우선순위 지구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2 호주 줄리 비숍 전 외교장관 은퇴... “정치 벗어난 삶 살고 싶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1 호주 Great Australian road trips to take in 2019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80 호주 학부모들의 ‘school shopping’, 거주지 소재 하이스쿨 외면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9 호주 임신 중인 자매의 뒷모습... 올해 인물사진 공모전 ‘최우수상’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8 호주 NSW 학교들, 장애 학생 급속 증가에 큰 ‘압박감’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7 호주 주택 공급자들, 지난 10년 이래 가장 큰 매매가 할인율 보여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올 들어 가장 많은 660채 주택, 경매 매물로 등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5 호주 노동당 지지율 크게 하락... 노동당-연립 지지율 2%로 좁혀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4 호주 NSW 주가 제공하는 가계생계비 부담 완화 정책들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3 호주 시드니 가계 지출, 건강보험-의료비 지출 가장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2 호주 호주인 40%, 해외여행 경험 없어... 그 이유는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1 호주 한 자동차 수집가의 ‘Aston Martin DB5’, 새 호주교통박물관 전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0 호주 미국, 대호주 주요 투자국으로 부상... 중국 넘어서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69 호주 중국인들, 뉴질랜드 여행 ‘보이콧’... 화웨이 통신장비 거부에 ‘보복’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6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뉴트럴베이 아파트, 입찰자들 ‘눈치싸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67 호주 시드니 북부와 동부, 30대 이후 출산 여성 가장 많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