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수선화 가든 1).jpg

NSW 주 북부, 노던리버 지역(Northern Rivers region) 와델(Wardell)에 자리한 자신의 정원에서 지난 30여년 간 수선화를 가꾸어 온 버니 딜레이니(Bernie Delaney. 88세)씨. 그의 정원은 지역민은 물론 해외에서도 여행자를 끌어들이는 지역 명소로 화제가 되고 있다.

 

88세의 버니 딜레이니씨, “어려움에 빠진 나를 구원해 준 것이었다”

 

“이 꽃들은 곤경에 처한 나를 구원해 주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30여 년 간 자신의 집 정원에서 수선화를 가꾸어 온 한 노인의 이야기가 미디어에 소개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7일(일) ABC 방송이 소개한 인물은 올해 88세의 버니 딜레이니(Bernie Delaney)씨가 그 주인공. 그는 NSW 주 북부, 시드니에서 약 700킬로미터 거리의 노던리버 지역(Northern Rivers region) 와델(Wardell)에 자리한 자신의 정원에서 수선화를 가꾸어 왔다.

관상용의 이 화초들은 현재 갖가지 색깔을 꽃을 피워 노던리버 지역 거주민들뿐 아니라 소문을 들은 네덜란드, 미국, 캐나다 등에서도 그의 정원을 보기 위해 여행자들이 찾아오고 있다. 정원을 꾸미고자 시작한 수선화 가든이 지금은 관광명소가 된 것이다.

퀸즐랜드(Queensland) 주의 한 농장에서 태어난 딜레이니씨는 어머니를 도와 토마토를 재배할 때 원예에 재능이 있음(green thumb)을 알았다고 말한다.

“어렸을 때부터 정원 가꾸는 것을 좋아했다”는 그는 “어디에서든 나만의 정원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그의 취미는 젊은 시절, 해군에 입대한 이후에도 계속됐다.

1950년대 시드니 남부, 사우스코스트 지역(South Coast region), 나우라(Nowra)의 해군기지에 근무할 당시에도 그는 군인들이 늘 지나는 길에 관상용으로 다양한 꽃을 심고 가꾸었다.

그는 “이 때문에 해군 기지에 근무하던 모든 이들이 나를 좋아했고, 군부대에서 원예상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종합(수선화 가든 2).jpg

딜레이니씨의 수선화 정원. 어린 시절, 어미니를 도와 토마토를 재배하면서 원예에 재능이 있음을 알았다는 그는 해군으로 복무하다 은퇴한 뒤 펍(pub)에서 어슬렁거리는 시간이 아까워 수선화 재배를 시작했다며, 이 꽃들이 자신을 구원했다고 말했다.

 

해군에서 근무를 마친 뒤, 노던리버 지역에 정착한 그는 아들이 와델(Wardell)의 농장에서 버섯을 재배할 수 있도록 도왔다. 하지만 그는 곧 버섯 재배에 지루함을 느꼈고, 개인 정원에 다양한 화초를 심기 시작했다.

얼마 안 가 그의 정원은 여러 색색의 꽃들로 꾸며졌지만 농장 주변의 왈라비(wallaby. 작은 캥거루처럼 생긴 호주산 야생 동물)들이 정원을 망쳐놓기 일쑤였다. 그런 가운데 왈라비들이 여러 화초들 중에서 히피아스트럼(hippeastrums) 식물인 아마릴리스 종류만은 멀쩡한 것을 발견했다. 왈라비들이 수선화의 일종인 이 화초의 맛을 싫어한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그는 왈라비들이 국화과의 거베라(gerbera) 종류를 좋아하지만 히페아스트럼 식물은 싫어하기에 이 꽃들로 정원을 장식했고, 얼마 안 가 그의 정원은 이 지역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한 양노원에서는 작은 버스에 노인들을 태우고 정기적으로 그의 정원을 방문했다. 양로원의 노인들에게 아름다운 정원을 정기적으로 보여준 것이다. 그리고 노인들이 돌아갈 때에는 정원을 꽃들을 한 다발씩 주어 보냈다. 그것이 그에게는 큰 기쁨이었다.

내년 6월이면 그는 89세가 된다. 그는 내년에도 자신의 정원에서 화려하게 꽃을 피우는 수선화들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수선화를 가꾸면서 그는 정신 건강에 큰 힘이 됨을 알았다.

“군에서 은퇴를 한 뒤 할 일이 없어 펍(pub)에서 지내다시피 했다. 하지만 수선화 정원을 가꾸기 시작하면서 나는 술로부터 벗어날 수 있었다”는 그는 “은퇴한 후에 자기만의 일을 갖는 것은 좋은 것”이라며 “그렇지 않은가?”라고 되물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수선화 가든 1).jpg (File Size:124.5KB/Download:3)
  2. 종합(수선화 가든 2).jpg (File Size:120.1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48 호주 작아지는 주거지... 신규 주택 내부 면적, 22년 만에 ‘최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7 호주 시드니 동-북부 해안을 잇는 80km 길이의 ‘워킹 트레일’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6 호주 이스트우드 공용주차장, ‘단기 주차 서비스’로 운영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5 호주 사라지는 여흥 명소들... 킹스크로스 ‘World Bar’ 폐쇄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4 호주 호주에서 가장 위험한 동물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9.
2743 호주 “노동당의 네거티브 기어링 혜택 축소 계획은 ‘핵폭탄’” 톱뉴스 18.11.25.
2742 호주 ASEAN 이슬람 회원국, 이스라엘 주재 호주대사관 이전 움직임에 ‘반발’ 톱뉴스 18.11.25.
2741 호주 사커루즈 ‘영원한 맏형’ 팀 카이힐 대표팀과 공식 작별 톱뉴스 18.11.25.
2740 호주 호주정부, 이민자 유입량 연 3만명 감축 움직임 톱뉴스 18.11.25.
2739 호주 “이민자 감축이 아니라 ‘적절한 인구증가 관리’ 필요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8 호주 Political cartoons... 갈수록 미묘해지는 호주 정치 ‘풍자’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7 호주 호주 경제 선도하는 NSW 주, 총생산 6천억 달러 벽 넘어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6 호주 호주 유권자 46%, “무슬림 이민자 수용 제한 원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5 호주 NSW 주, ‘시간제 주차’ 차량에 10분의 유예 시간 제공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4 호주 ‘마틴 플레이스’ 트리 점등으로 올 크리스마스 시즌 이벤트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3 호주 Drive Car of the Year 2018- Best Concept Car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2 호주 호주는 세계 최고 도박지출국? ‘그렇다’에 ‘베팅’해도 좋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1 호주 싱가포르 항공, ‘AirlineRatings’ 선정 ‘세계 최고 항공사’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30 호주 NSW 주 정부, 시드니 일부 지역 ‘초고밀도’ 개발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
2729 호주 각국별 교사 연봉과 ‘스승에 대한 존경’ 수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