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수선화 가든 1).jpg

NSW 주 북부, 노던리버 지역(Northern Rivers region) 와델(Wardell)에 자리한 자신의 정원에서 지난 30여년 간 수선화를 가꾸어 온 버니 딜레이니(Bernie Delaney. 88세)씨. 그의 정원은 지역민은 물론 해외에서도 여행자를 끌어들이는 지역 명소로 화제가 되고 있다.

 

88세의 버니 딜레이니씨, “어려움에 빠진 나를 구원해 준 것이었다”

 

“이 꽃들은 곤경에 처한 나를 구원해 주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30여 년 간 자신의 집 정원에서 수선화를 가꾸어 온 한 노인의 이야기가 미디어에 소개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7일(일) ABC 방송이 소개한 인물은 올해 88세의 버니 딜레이니(Bernie Delaney)씨가 그 주인공. 그는 NSW 주 북부, 시드니에서 약 700킬로미터 거리의 노던리버 지역(Northern Rivers region) 와델(Wardell)에 자리한 자신의 정원에서 수선화를 가꾸어 왔다.

관상용의 이 화초들은 현재 갖가지 색깔을 꽃을 피워 노던리버 지역 거주민들뿐 아니라 소문을 들은 네덜란드, 미국, 캐나다 등에서도 그의 정원을 보기 위해 여행자들이 찾아오고 있다. 정원을 꾸미고자 시작한 수선화 가든이 지금은 관광명소가 된 것이다.

퀸즐랜드(Queensland) 주의 한 농장에서 태어난 딜레이니씨는 어머니를 도와 토마토를 재배할 때 원예에 재능이 있음(green thumb)을 알았다고 말한다.

“어렸을 때부터 정원 가꾸는 것을 좋아했다”는 그는 “어디에서든 나만의 정원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그의 취미는 젊은 시절, 해군에 입대한 이후에도 계속됐다.

1950년대 시드니 남부, 사우스코스트 지역(South Coast region), 나우라(Nowra)의 해군기지에 근무할 당시에도 그는 군인들이 늘 지나는 길에 관상용으로 다양한 꽃을 심고 가꾸었다.

그는 “이 때문에 해군 기지에 근무하던 모든 이들이 나를 좋아했고, 군부대에서 원예상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종합(수선화 가든 2).jpg

딜레이니씨의 수선화 정원. 어린 시절, 어미니를 도와 토마토를 재배하면서 원예에 재능이 있음을 알았다는 그는 해군으로 복무하다 은퇴한 뒤 펍(pub)에서 어슬렁거리는 시간이 아까워 수선화 재배를 시작했다며, 이 꽃들이 자신을 구원했다고 말했다.

 

해군에서 근무를 마친 뒤, 노던리버 지역에 정착한 그는 아들이 와델(Wardell)의 농장에서 버섯을 재배할 수 있도록 도왔다. 하지만 그는 곧 버섯 재배에 지루함을 느꼈고, 개인 정원에 다양한 화초를 심기 시작했다.

얼마 안 가 그의 정원은 여러 색색의 꽃들로 꾸며졌지만 농장 주변의 왈라비(wallaby. 작은 캥거루처럼 생긴 호주산 야생 동물)들이 정원을 망쳐놓기 일쑤였다. 그런 가운데 왈라비들이 여러 화초들 중에서 히피아스트럼(hippeastrums) 식물인 아마릴리스 종류만은 멀쩡한 것을 발견했다. 왈라비들이 수선화의 일종인 이 화초의 맛을 싫어한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그는 왈라비들이 국화과의 거베라(gerbera) 종류를 좋아하지만 히페아스트럼 식물은 싫어하기에 이 꽃들로 정원을 장식했고, 얼마 안 가 그의 정원은 이 지역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한 양노원에서는 작은 버스에 노인들을 태우고 정기적으로 그의 정원을 방문했다. 양로원의 노인들에게 아름다운 정원을 정기적으로 보여준 것이다. 그리고 노인들이 돌아갈 때에는 정원을 꽃들을 한 다발씩 주어 보냈다. 그것이 그에게는 큰 기쁨이었다.

내년 6월이면 그는 89세가 된다. 그는 내년에도 자신의 정원에서 화려하게 꽃을 피우는 수선화들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수선화를 가꾸면서 그는 정신 건강에 큰 힘이 됨을 알았다.

“군에서 은퇴를 한 뒤 할 일이 없어 펍(pub)에서 지내다시피 했다. 하지만 수선화 정원을 가꾸기 시작하면서 나는 술로부터 벗어날 수 있었다”는 그는 “은퇴한 후에 자기만의 일을 갖는 것은 좋은 것”이라며 “그렇지 않은가?”라고 되물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수선화 가든 1).jpg (File Size:124.5KB/Download:6)
  2. 종합(수선화 가든 2).jpg (File Size:120.1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78 호주 NSW 학교들, 장애 학생 급속 증가에 큰 ‘압박감’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7 호주 주택 공급자들, 지난 10년 이래 가장 큰 매매가 할인율 보여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올 들어 가장 많은 660채 주택, 경매 매물로 등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875 호주 노동당 지지율 크게 하락... 노동당-연립 지지율 2%로 좁혀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4 호주 NSW 주가 제공하는 가계생계비 부담 완화 정책들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3 호주 시드니 가계 지출, 건강보험-의료비 지출 가장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2 호주 호주인 40%, 해외여행 경험 없어... 그 이유는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1 호주 한 자동차 수집가의 ‘Aston Martin DB5’, 새 호주교통박물관 전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70 호주 미국, 대호주 주요 투자국으로 부상... 중국 넘어서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69 호주 중국인들, 뉴질랜드 여행 ‘보이콧’... 화웨이 통신장비 거부에 ‘보복’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6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뉴트럴베이 아파트, 입찰자들 ‘눈치싸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867 호주 시드니 북부와 동부, 30대 이후 출산 여성 가장 많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2866 호주 NSW 주 보건부, 호주 방문자에 ‘보험 가입’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2865 호주 “RBA, 내년 중반까지 기준금리 두 차례 인하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2864 호주 ‘정기적 운동-체중감량’ 만으로 20만 건의 암 예방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2863 호주 The 14 mistakes first-time visitors to Australia make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2862 호주 화끈, 짜릿, 스릴, 통쾌... 영화 장르의 새 지평을 연 자동차 액션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2861 호주 전 세계 여행자들이 선정한 최고의 호텔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2860 호주 중국 여행자로 호황 누리던 호주 관광산업, 위축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
2859 호주 시드니 재즈 라이브 클럽 ‘The Basement’, 다시 문 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