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mbledon Cottage 1.jpg

파라마타(Parramatta) 지역의 주요 문화유산 중 하나인 ‘Hambledon Cottage’(사진) 신축 200년을 맞아 파라마타 시의회와 이 지역 역사단체 ‘Parramatta and District Historical Society’와 함께 기념 행사를 마련하고 과거의 삶을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 : Flickr / Scott Bird

 

4월 13일부터 7일간, 전시-라이브 음악-엔터테인먼트-코티지 오픈하우스 등 마련

 

1700년대 말의 백인정착 초기, 지금의 파라마타 강(Parramatta River) 일대는 NSW 식민정부에게 있어 중요한 농장 개척지 중 하나로 꼽혔다. 넓은 평원과 강이 있어 식량 생산을 위한 최적의 위치였던 것이다.

오늘날 파라마타 지역에 역사 유적(heritage)이 다수 남아 있는 것은 이 때문으로, 올해로 신축 200년이 되는 ‘Hambledon Cottage’도 그 중 하나이다. 이에 맞춰 파라마타 시의회는 ‘Hambledon Cottage 200년’ 기념행사를 마련하고 전시회, 라이브 음악, 공예품 및 헤리티지 관련 스톨, 엔터테인먼트, 음식 판매, 오두막 오픈 하우스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 행사는 올해 첫 school holiday가 시작되는 이달 13일(토)부터 일주일간 이어진다.

Hambledon Cottage는 1793년 목축업을 하는 존과 엘리자베스 매카서(John and Elizabeth Macarthur) 부부가 파라마타 강 언덕에 만든 엘리자베스 농장(Elizabeth Farm Estate)의 일부로, 현재 남아 있는 가장 오래된 주거지 중 하나이다. 건축 당시 단단한 벽돌의 3개 침실로 만들어졌던 이 코티지는 1824년 더욱 세련된 컨트리 하우스로 개조됐다. 이후 매카서 농장주의 아들이자 후에 호주 주둔 영국군 사령관이 된 에드워드 매카서(Edward Macarthur)가 거주했으며, 파라마타 병원(Parramatta Hospital) 첫 외과의사였던 매투 앤더슨(Matthew Anderson), 영국에서 건너온 교사 페넬로페 루카스 부인의 주택이 되기도 했다.

현재 문화유산(heritage) 목록에 올라 있는 이 코티지는 호주 주거 양식을 보여주는 주거박물관이 되었으며, 지난해에는 기록적인 4,500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등 이 지역의 주요 명소가 되어 왔다.

파라마타 시 피에르 에스버(Pierre Esber) 시장은 Hambledon Cottage 200년 기념행사에 대해 “우리 지역의 풍부한 역사를 경험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Hambledon Cottage는 호주의 가장 오래된 주택 중 하나이자 파라마타 시 중심부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또 하나의 랜드마크”라고 소개한 에스버 시장은 “파라마타 시의회와 ‘Parramatta and District Historical Society’가 계획한 올해 행사는 200년 전 파라마타에 정착한 이들이 어떤 삶을 살았는지 간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라며 “목공 및 대장장이 시연, 전통 공예 워크숍, 가이드 투어, 특히 보기 힘든 이 코티지 스케치와 수년에 걸쳐 완성된 이곳 농장 형상과정을 보여주는 전시회도 마련된다”고 설명했다.

 

Hambledon Cottage 2.jpg

Hambledon Cottage는 1793년 목축업을 하는 존과 엘리자베스 매카서(John and Elizabeth Macarthur) 부부가 파라마타 강 언덕에 만든 엘리자베스 농장(Elizabeth Farm Estate)의 일부로, 현재 남아 있는 가장 오래된 주거지 중 하나이며, 지금은 백인 정착 초기 생활 양식을 보여주는 주택박물관으로 이용되고 있다. 사진은 이 박물관의 한 전시물. 사진 : Parramatta & District Historical Society

   

Parramatta and District Historical Society의 레 페네치(Les Fenech) 회장은 Hambledon Cottage를 “파라마타의 아주 중요한 이정표”라고 표현했다. 이어 그녀는 “단순하면서도 세련미를 가진 이 코티지는 파라마타의 보석으로 많은 찬사를 받아왔다”면서 “시간에 지나면서 낡아지고, 철거 위험이 있었으며 수많은 사람들의 발자국을 이겨내고 이제는 식민지 시대의 상징적인 증거로 남은 유산”이라고 설명했다.

Hambledon Cottage 200년을 기념하는 이번 행사 개막에는 마가렛 비즐리(Margaret Beazley) NSW 주 총독(Governor)이 참석해 축하 연설과 함께 특별 기념 명패를 공개하고 Parramatta & District Historical Society를 대신해 ‘Celebrating 200 Years - Hambledon Cottage - A House History Its Evolution-Occupation-Activation 1824-2024’라는 제목의 역사서적 출간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Hambledon Cottage 200주년 기념행사는 4월 13일부터 일주일(오전 10시-오후 4시)간 이어지며,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이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Hambledon Cottage 1.jpg (File Size:203.6KB/Download:11)
  2. Hambledon Cottage 2.jpg (File Size:85.2KB/Download:6)
  3. 7 Hambledon Cottage 200년 기념행사.hwp (File Size:76.5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77 호주 알바니스 총리, 차기 호주 총독에 법조인 겸 사업가 사만타 모스틴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6 호주 NSW 운전자 대상, 도로 통행료 환급신청 접수 시작... 클레임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5 호주 연방정부, 5월 예산 계획에서 가계 재정부담 완화 방안 제시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4 호주 유닛을 구입하고 투자 이익까지 얻을 수 있는 주요 도시 교외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3 호주 새로 적용된 학생비자 입안자, ‘노동당 정부의 대학 단속’으로 악용?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2 호주 심각한 주택부족 상황 불구, 시드니 지역 ‘빈 집’ 2만 가구 이상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71 호주 시드니 전역 유명 사립학교 학부모가 되기 위한 ‘대기자 명단 전쟁’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 호주 ‘Hambledon Cottage’ 200년 주년... 파라마타 시, 관련 기념행사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9 호주 ‘주택위기’ 해결의 또 하나의 어려움, ‘baby boomers의 고령화’?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8 호주 파라마타 시, ‘Arthur Phillip Park’ 재개장 기해 야외 영화 상영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7 호주 계속된 생활비 부담 속, 수백 만 명의 호주인 저축액 1천 달러 미만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6 호주 Express. Empower. Get Loud!... CB City, ‘청년주간’ 행사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4.04.11.
5265 호주 팬데믹 이후 호주 인구 ‘급증’ 속, 가장 큰 영향 받는 시드니 교외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4 호주 투자 부문의 최고 ‘인플루언서’, “고령화 위기 대비하려면 호주 본받아라”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3 호주 주택을 구입할 때 침실 하나를 추가하려면 얼마의 급여가 필요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2 호주 ‘디지털 노마드’의 세계적 확산 추세 따라 해당 비자 제공 국가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1 호주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대학원 과정은 ‘건강’ 및 관련 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60 호주 늘어나는 신용카드 사기... 지난해 호주인 손실, 22억 달러 규모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59 호주 월별 CPI 지표, 3개월 연속 3.4% 기록... “하향 추세 판단, 아직 이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
5258 호주 주택시장, ‘인상적 성장세’ 지속... 1년 사이 중간가격 6만3,000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4.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