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출연중인 로키 호러 쇼 중도하차"

종교계와 문화계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성추행 과거사 의혹의 불똥이 이번에는 호주의 유명 배우 크레이크 맥라클란에게 튀었다.

지난 2014년 로키 호러 쇼 공연에 맥라클란과 함께 출연했던 여배우 세 명은 패어팩스 미디어와  ABC를 통해 “맥라클란으로부터 성희롱 및 추행을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공연 당시는 한 마디로 호러(공포) 그 자체였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의혹에 대해 당사자인 크레이그 맥라클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전형적인 마녀 사냥이며 완전히 날조된 주장이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맥라클란은 의혹이 제기되자 현재 출연중인 로키 호러 픽쳐쇼 투어 공연에서 중도하차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로키호러쇼 제작진은 "현재의 상황에서 맥라클란이 로키 호러 픽쳐쇼에 계속 출연하는 것으 부적절한 것으로 상호 공감했다"고 밝혔다.

 

http://topdigital.com.au/node/5165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43 호주 M4 상의 Northern Road 교차로, 밤 시간 일시 ‘폐쇄’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2442 호주 NSW 주 다문화 지역사회 사업 지원금, 17만 달러 책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244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7월 첫주... 대부분 주택, 잠정 가격에 못미쳐 file 호주한국신문 18.07.12.
2440 호주 시드니 웨스트 페난트힐즈 10대 남매 사살 용의자 '아버지' 숨진채 발견 톱뉴스 18.07.09.
2439 호주 호주 무역 수지 5개월 연속 흑자행진…호주 달러화 급등 톱뉴스 18.07.09.
2438 호주 호주 낙농업계, 기술이민 확대 촉구 톱뉴스 18.07.09.
2437 호주 고령연금, 해외여행 시에도 받을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436 호주 100달러 위조지폐 기승... 의심 위조지폐 신고 및 배상방법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435 호주 학교에서의 스마트폰 사용 바람직하다?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434 호주 시드니 제2공항, 올해 공사 개시... 비행경로는 미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433 호주 호주 최고 권위의 방송대상, Logies awards 2018 시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432 호주 호주인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웹사이트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431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 23개월 연속 최저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430 호주 건설현장 사망원인 1위, ‘고공 작업장’ 안전문제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42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시드니 하버 전망 아파트, 높은 낙찰가 ‘화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2428 호주 호주 청량음료업계, 설탕 함유량 20% 감량 계획 발표…의학계 반응은 ‘써늘’ 톱뉴스 18.07.01.
2427 호주 연방상원, 취약계층 이민자 시민권 신청비 할인 혜택 폐지조치 백지화 톱뉴스 18.07.01.
2426 호주 새 회계연도의 획기적 변화들 [7월 달라지는 제도] 톱뉴스 18.07.01.
2425 호주 지속적 이민자 유입 속, 호주를 떠나는 이들도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2424 호주 아침 피크 시간대, ‘교통체증’ 악화-향상된 시드니 도로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