섭씨 47.1 살인더위  번개 천둥 4649 차례

지난 주말 79년만의 최고 기온인 섭씨 47.1도를 기록하며 '살인 더위'를 보였던 시드니에 8일과 9일에 걸쳐 예상치 않은 집중 호우와 번개 및 천둥이 몰아치는 등 극단적인 변덕날씨를 이어갔다.

8일 오후 집중 호우가 쏟아진데 이어 9일 새벽에는 약 세시간여 동안 무려  4649차례의 번개와 천둥이 내려쳤다.

이로 인해 상당수의 대형 가로수가 쓰러지고 일부 주택의 기와가 파손되는 등의 손실이 야기됐다.

실제로 수많은 시드니 주민들이 깜짝 놀라 잠을 설쳐야 했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9일 새벽 3시부터 6시 사이에 시드니 광역권에는 4649 차례의 번개와 천둥이 몰아쳤고, 이로 인해 비상구호청에는 150여건의 긴급 도움 요청 전화가 신고됐다.

대부분의 피해 가구는 시드니 서부북부 지역에 집중됐다.

악천후로 인해 NSW 주를 운항하는 대부분의 국내선 항공은 지연 사태가 이어졌고, 일부 지하철 노선도 연착 운행됐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시드니 광역권 전체에 살인적인 폭염이 몰아쳤다.

시드니 서부 펜리스 지역은 역대 최고 기온인 섭씨 47.1도를 기록하는 등 1939년 이후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역대 최고 기온은 1939년 시드니 리치몬드 지역에서 기록된 섭씨 47.8도다.

이날 리치먼드는 섭씨 46.3도, 뱅크스타운은 섭씨 45도를 기록했다. 

시드니 중심가 지역도 오후 1시 이후 섭씨 43.4도까지 치솟았다.

살인적 찜통 더위로 시드니 광역권 일대의 전기 소비량은 역대급으로 폭증했고, 곳곳에서 정전 사태가 야기되면서 일부 시드니 주민들은 무더위 속에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센트럴 코스트 지역 일대의 주택 4천여 채에 정전 사태가 야기됐고, 시드니 역시 주택 3천여채에 걸쳐 정전이 발생했다.

 또한 7일 하루 시드니 광역권 전체에 걸쳐 전면적 야외 불 사용 금지령이 내려졌고 해변가에는 더위를 피한 피서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시드니의 살인적 무더위는 오후 들어 해변가 지역을 중심으로 약화됐다.

이번 용광로 무더위는 시드니 외에도 호주 동남부 해안 지역 일대를 엄습했다.

NSW주와 빅토리아주를 비롯해 타스마니아 주, 남부호주주 대부분의 지역은 6일 낮 최고 기온이 섭씨 40도를 훌쩍 넘어섰다.

멜버른의 6일 최고 기온은 섭씨 41도로 기록됐지만 일부 북부 내륙 지역은 섭씨 45도에 도달했다.  질롱과 벤디고도 각각 42도, 아발론은 43도를 기록했다.

이는 2016년 1월 13일 42.2도 이후 가장 더운 날로 기록됐다.

 

©TOP Digital/09 January 2017

http://topdigital.com.au/node/516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80 호주 “이민자 줄면 호주 경제도 쇠퇴, 생활수준 저하...” 진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9 호주 지난 5년 사이 일자리 100만 개, 최대 직업창출 분야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8 호주 호주 내 해외 유학생, 54만 명 넘어... 역대 ‘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7 호주 광역시드니, 최고 ‘Workholic’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6 호주 호주 정부 이민 정책, “뉴질랜드인 받고, 아시아인 줄이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5 호주 자유당 알렉산더 의원, “주택가격 안정화 전쟁 끝나지 않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4 호주 멜번, ‘라이브 음악’ 메카로... 공연장 수 가장 많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3 호주 사립학교 한 해 수입, 공립학교 비해 ‘두 배’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2 호주 전 세계 1% 상위 부자들의 자산 증가 가속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1 호주 ‘인터랙티브 맵’으로 시드니 전역의 ‘불안전’ 구역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0 호주 NSW 주, ‘바위낚시 구명조끼’ 자발적 참여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6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 선호지역 주택 수요, ‘강세’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68 호주 청소 세제 주1회 이상 노출, 여성 폐 기능 저하 가속화 톱뉴스 18.04.12.
2267 호주 대다수 국민이 모르는 ‘배당세액공제’…정치권은 시끌벅적 톱뉴스 18.04.12.
2266 호주 호주인 7명 목숨 앗아간 호주산 멜론 9개국에 수출 톱뉴스 18.04.12.
2265 호주 울워스, 6월 20일부터 일회용 비닐봉지 제공 중단 톱뉴스 18.04.12.
2264 호주 소규모 사업체에 타격 가할 수 있는 ATO의 막강 권력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3 호주 대학 학위 취득 위한 높은 비용, 그 가치 정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2 호주 자유-국민 연립 지지도, 30개월 연속 노동당에 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1 호주 “NAPLAN 작문 시험은 ‘기계적 글쓰기’, 수준 낮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