섭씨 47.1 살인더위  번개 천둥 4649 차례

지난 주말 79년만의 최고 기온인 섭씨 47.1도를 기록하며 '살인 더위'를 보였던 시드니에 8일과 9일에 걸쳐 예상치 않은 집중 호우와 번개 및 천둥이 몰아치는 등 극단적인 변덕날씨를 이어갔다.

8일 오후 집중 호우가 쏟아진데 이어 9일 새벽에는 약 세시간여 동안 무려  4649차례의 번개와 천둥이 내려쳤다.

이로 인해 상당수의 대형 가로수가 쓰러지고 일부 주택의 기와가 파손되는 등의 손실이 야기됐다.

실제로 수많은 시드니 주민들이 깜짝 놀라 잠을 설쳐야 했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9일 새벽 3시부터 6시 사이에 시드니 광역권에는 4649 차례의 번개와 천둥이 몰아쳤고, 이로 인해 비상구호청에는 150여건의 긴급 도움 요청 전화가 신고됐다.

대부분의 피해 가구는 시드니 서부북부 지역에 집중됐다.

악천후로 인해 NSW 주를 운항하는 대부분의 국내선 항공은 지연 사태가 이어졌고, 일부 지하철 노선도 연착 운행됐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시드니 광역권 전체에 살인적인 폭염이 몰아쳤다.

시드니 서부 펜리스 지역은 역대 최고 기온인 섭씨 47.1도를 기록하는 등 1939년 이후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역대 최고 기온은 1939년 시드니 리치몬드 지역에서 기록된 섭씨 47.8도다.

이날 리치먼드는 섭씨 46.3도, 뱅크스타운은 섭씨 45도를 기록했다. 

시드니 중심가 지역도 오후 1시 이후 섭씨 43.4도까지 치솟았다.

살인적 찜통 더위로 시드니 광역권 일대의 전기 소비량은 역대급으로 폭증했고, 곳곳에서 정전 사태가 야기되면서 일부 시드니 주민들은 무더위 속에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센트럴 코스트 지역 일대의 주택 4천여 채에 정전 사태가 야기됐고, 시드니 역시 주택 3천여채에 걸쳐 정전이 발생했다.

 또한 7일 하루 시드니 광역권 전체에 걸쳐 전면적 야외 불 사용 금지령이 내려졌고 해변가에는 더위를 피한 피서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시드니의 살인적 무더위는 오후 들어 해변가 지역을 중심으로 약화됐다.

이번 용광로 무더위는 시드니 외에도 호주 동남부 해안 지역 일대를 엄습했다.

NSW주와 빅토리아주를 비롯해 타스마니아 주, 남부호주주 대부분의 지역은 6일 낮 최고 기온이 섭씨 40도를 훌쩍 넘어섰다.

멜버른의 6일 최고 기온은 섭씨 41도로 기록됐지만 일부 북부 내륙 지역은 섭씨 45도에 도달했다.  질롱과 벤디고도 각각 42도, 아발론은 43도를 기록했다.

이는 2016년 1월 13일 42.2도 이후 가장 더운 날로 기록됐다.

 

©TOP Digital/09 January 2017

http://topdigital.com.au/node/516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86 호주 스트라스필드 공원 내 인조잔디 구장 설치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185 호주 시드니 경매- 라벤더베이 1침실 아파트, 지역 ‘중간가격’ 크게 상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184 호주 공룡 노조 탄생 …건설, 항만 노조 통합 톱뉴스 18.03.09.
2183 호주 트레이디(기술자) 인건비, 왜 지역별로 천차만별일까? 톱뉴스 18.03.09.
2182 호주 호주 ‘미 투’ 운동의 현 주소는?...직장 성희롱 ‘여전’ 톱뉴스 18.03.09.
2181 호주 마케도니아 국호 분쟁, 호주로 확산 톱뉴스 18.03.09.
2180 호주 외도 파문 바나비 조이스, 다음달 출생 혼외자 “친자 아닐 수도…” 톱뉴스 18.03.09.
2179 호주 시드니 서부와 동부- 수치로 보는 격차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8 호주 시드니 서부와 동부- Tale of two Sydneys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7 호주 호주 대학에 중국-인도-네팔 학생들 지속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6 호주 호주 직장 내 여성 성차별과 성추행, ‘충격적’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5 호주 시드니 주택 가격, 2012년 이래 첫 하락... CoreLogic 집계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4 호주 시드니의 높은 주택 가격, 젊은 저소득자들에게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3 호주 NSW 경찰청 직원 테러 사주 라반 알루에 ‘최대 44년 형’ 선고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2 호주 가정폭력 피해자 위한 ‘주택임대차법’ 개정 지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1 호주 NSW 주 정부, 도박 문제 많은 지역 ‘포커머신’ 제한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0 호주 호주 경제 둔화...작년 4분기 GDP 0.4% 상승, 시장 예상 하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6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가을 경매시장, 침체 징후 없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68 호주 시드니 부동산 열기 ‘재점화’….796채 매매, 낙찰률 71.15% 기록 톱뉴스 18.03.01.
2167 호주 호주, 다카타 에어백 230만대 강제리콜 톱뉴스 18.0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