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정치권이 새해벽두부터 공화제 이슈를 둘러싸고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지난 1999년 실시된 공화제 국민투표를 앞두고 ‘호주 공화제 국민 운동’이라는 핵심 시민단체를 이끌었던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새해벽두 공화제 이슈가 불거지자 즉각 “필요할 경우 우편설문조사를 통해 국민들의 의사를 묻겠다”고 밝혔다.

턴불 총리는 “연방의회 회기가 재개되면 공화제 이슈에 대해 국민들의 의사를 묻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지만 본격적인 공화제 논의는 엘리자베스 여왕의 퇴위 후에 이뤄져야 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한편 턴불 총리는 노동당 출신의 폴 키팅 전 연방총리가 디 오스트레일리안 지와의 신년특집대담에서 “전현직 총리들이 호주 국민들의 공화제에 대한 열망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주장에 대해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폴 키팅 전 연방총리는 “존 하워드 정부 이후 모든 연방총리들은 공화제 이슈를 국가적으로 공론화할 수 이는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했고 결국 국민들의 공화제에 대한 열망을 수포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키팅 전 총리는 “그 어느 위대한 국가가 다른 나라의 왕실을 자신들의 국가 수반으로 두느냐”고 반문하며 “현재의 상황이 애처로울 뿐이다”라고 개탄했다.

키팅 전 총리는 특히 지난 1999년 공화제 국민투표(referendum) 당시 호주공화제국민운동을 이끌었던 말콤 턴불 연방총리를 겨냥해 “카멜레론과 같은 행동을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키팅 전 총리는 “호주의 공화국화 여부는 연방총리와 집권 여당의 리더십에 좌우된다”면서 “말콤 턴불 총리나 자유당 연립은 호주의 공화제에 대한 정책도 야망도 이상도 없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대해 말콤 턴불 연방총리는 “키팅 전 총리의 발언은 논리적이지 못하다”면서 “자신을 제외한 모든 전현직 총리를 싸잡아 비난하고 자신만이 옳다는 논리는 전혀 설득력이 없을 뿐더러 뜬금없이 공화제 이슈를 꺼내든 저의도 의심스럽다”고 일축했다.

턴불 연방총리는 또 “전직 연방총리가 1999년에 실시된 국민투표의 결과를 통해 드러난 호주 국민들이 진정한 민심 자체를 무시하는 것도 모순이다”라고 지적했다 .

이처럼 새해벽두 정치권의 큰 쟁점으로 급부상한 공화제 이슈에 대해 말콤 턴불 연방총리가 우편설문조사를 제안하자 연방노동당은 “거품 같은 발상”이라며 우편설문조사 방안을 일축했다.

노동당의 타냐 플리버세크 부당수는 “동성결혼에 이어 또 다시 우편설문조사를 실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당수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플리버세크 의원은 “한때 호주의 공화국화에 대해 자긍심을 지닌 것처럼 행동했던 말콤 턴불 연방총리의 반응으로는 매우 생뚱맞고 국민들도 고개를 갸우뚱할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연방총리의 전형적인 또 다른 날의 또 다른 거품 발상이다”라고 비꼬았다.

플리버세크 의원은 “공화제에 대한 노동당의 당론은 영국 왕실과의 단절 여부를 결정짓는 국민투표(referendum)를 실시한 후 국가수반 선출 등의 부수적 이슈를 논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공화제 지지 시민단체들은 우편설문조사 제안에 일단 지지 반응을 보였다.

이 단체의 마이클 쿠니 위원장은 동성결혼법 이슈처럼 공화제에 대한 우편투표를 통해 국민들의 의사를 묻는 방안도 현실적이다라고 주장했다. 

 

©TOP Digital 

http://topdigital.com.au/node/5173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45 호주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맞아 페리톤 행사 열려 톱뉴스 18.01.19.
2044 호주 심심한 방학, 관심에 따라 만끽하는 재미가 달라요 톱뉴스 18.01.19.
2043 호주 방탄소년단 읽기, 낮은울타리 신상언 선교사 톱뉴스 18.01.19.
2042 호주 새해맞이 풍수인테리어, 현관 꾸미기 톱뉴스 18.01.19.
2041 호주 "미니 주택단지가 뜬다" 톱뉴스 18.01.19.
2040 호주 수퍼(퇴직연금) 조기 인출 사례 증가…정부 규정 완화 가능성 시사 톱뉴스 18.01.19.
2039 호주 건축 인허가 절차 가장 까다로운 카운슬은? 톱뉴스 18.01.19.
2038 호주 호주 12월 고용 3만4천700명↑…예상 큰 폭 상회 톱뉴스 18.01.19.
2037 호주 베넬롱 낙선 크리스티나 케넬리, 상원의회 입성 확정적 톱뉴스 18.01.19.
2036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035 호주 시드니 최고의 고학력자 동네: ‘로즈’(Rhodes) 톱뉴스 18.01.19.
2034 호주 중국-호주, 불편한 관계 심화… 중국 매체, 호주에 융단 폭격 톱뉴스 18.01.19.
2033 호주 호주달러, 주택담보대출 증가에 가파른 상승세 톱뉴스 18.01.19.
2032 호주 [호주오픈] 정현, 즈베레프에 기권승…2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031 호주 ‘지리멸렬’ 시드니 전철 사태…19일 24시간 파업 톱뉴스 18.01.19.
2030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가열 톱뉴스 18.01.19.
2029 호주 국민 언론 신뢰도, 한국 최하위…뉴스 공정성•정확성 모두 ‘낙제점’ 톱뉴스 18.01.19.
2028 호주 호주 각 지역 중 ‘일자리 찾기’ 가장 쉬운 지역은 NSW 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7 호주 대졸 신입 ‘정규직’ 취업난... 5명 중 1명, 첫 직장은 ‘파트타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6 호주 녹색당, “Australia Day의 날짜 변경 추진하겠다”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