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페스티벌 전시회 ‘주라기 플라스틱’

 

버려진 장난감의 재탄생이다. 시드니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타운 홀에서 열리고 있는 무료 전시회 ‘주라기 플라스틱(Jurassic Plastic)’은 버려진 장난감들을 작품으로 활용하는 일본 아티스트 히로시 후지의 색감 넘치는 ‘토이사우러스’ 세상을 주목한다.

소비지상주의에 살고 있는 세상에 전시회가 전하는 의미는 다양하다. ‘버려진’ 물건에서 현대 사회의 어두운 그림자를 목격하는 동시에 옛 장난감을 통해 어린 시절을 떠올리기도 하며, 버려진 것에서 탄생한 새로운 세상에서는 새 에너지를 느낀다.

관람객은 눈이 아닌 손으로 직접 만지며 만들어보는 워크숍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6-12세를 대상으로 한 시간 동안 진행되는 프로그램은 직접 장난감을 가지고 작품을 만들어보는 워크숍과 아티스트와 함께 시드니의 ‘토이사우러스’를 만드는 워크숍이 각각 진행된다.

만 18세 이상으로 마련된 ‘업 레이트 세션(Up Late Session)’은 전시회가 끝난 시간에 이번 전시회와 관련한 특별 게스트와 함께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어른들만을 위한 워크숍은 자신만의 세상을 만들어 보는 특별한 경험을 전한다. 각각의 워크숍 프로그램은 미리 신청을 해야 하며 참가비를 내야 한다. 워크숍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시드니페스티벌 웹사이트(www.sydneyfestival.org.au)를 참조하면 된다.

전시회 ‘주라기 플라스틱’은 28일까지 오전 9시 – 오후 5시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무다. 

(이미지 출처: 시드니페스티벌 웹사이트·Keizo Kioku)

 

http://topdigital.com.au/node/5186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07 호주 NSW 2018-19 예산 계획- 교육 및 보건 분야에 우선 집중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6 호주 Pitched battles: ‘월드컵’ 축구 전쟁, 실제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 높다(1)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5 호주 호주인들이 느끼는 생활비 압박감, 가장 심한 도시는 시드니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4 호주 시드니-멜번 지역별 임금성장 큰 차이, 소득격차 심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3 호주 시드니 경전철 공사 지연으로 주 정부, 소송 휘말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2 호주 부동산 인지세, NSW 정부의 가장 큰 수입원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1 호주 신규 보육 서비스 패키지, ‘myGov’에서 신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0 호주 길어진 수명, 질병도 늘어... 호주인 2명 중 1명 만성질환자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39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키리빌리 1개 침실 아파트, 187만5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398 호주 영주권 신청자 대상 영어시험 도입 움직임 거센 반발 촉발 톱뉴스 18.06.17.
2397 호주 호주정부, 북미정상회담에 “신중한 환영” 톱뉴스 18.06.17.
2396 호주 2018 FIFA 월드컵 개막…다음달 15일까지 러시아 11개 도시에서 톱뉴스 18.06.17.
2395 호주 디지털 기술, 학생들 수업에 유익? 아니면 유해?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94 호주 오는 7월1일부터 고령 연금 수급 기준, 일부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93 호주 NSW 주 음주운전자 증가... 지방 지역 크게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92 호주 온라인 시대,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패스워드’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91 호주 NSW 주, 시드니 외 지방 지역 ‘관광 활성화’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90 호주 주택경기 둔화 속, ‘홈론’ 승인 비율 하락... 18개월 만에 최저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89 호주 ‘부부젤라’는 잊어라, 러시아는 ‘Spoons of Victory’...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88 호주 ‘Socceroos’의 러시아 월드컵 본선 경기 일정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