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vate school fees skyrocket, surpassing wage growth and inflation rates

 

2018년 시드니의 사립학교 수업료 인상폭은 평균 3.9%로 파악됐다.

하지만 대표적 부유층 지역인 시드니 북부와 동부 지역에 소재한 사립학교의 대부분은 4%~5%의 인상곡선을 그렸다.

특히 지난 한해동안 호주의 임금인상률은 2%, 물가지수(인플레이션) 상승률은 1.8%에 그쳤다는 점에서 사립학교 학비 인상률이 과하다는 지적이 팽배하다.

지난 5년 동안 시드니 사립학교의 학비는 평균 23.5% 포인트 인상됐고, 웨이벌리 지역에 소재한 세인트 캐서린 스쿨은 지난 2013년 2만6천 달러였던 12학년 학생 수업료가 올해는 3만5098달러로 총 35% 뛰어올랐다.

 

Sydney private school fees soar past $37,000

시드니 명문 사립학교 수업료 37 달러 돌파

 

한편 시드니의 일부 명문 사립학교의 연 수업료는 3만 7천 달러를 돌파하는 등 올해 들어서도 사립학교 학비가 최대 5% 가량 인상되는 등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시드니 동부지역의 명문 크랜브룩의 12학년 학생들의 올해 학비는 전년도 대비 4% 포인트 인상된 3만7,230달러로 치솟았다.

달링허스트 스켁즈(SCEGGS)의 12학년 수업료도 3만7282달러로 전년 대비 1% 포인트 인상됐다.

시드니 서부지역의 대표적 명문 남자학교 킹스의 12학년 학생 수업료가 처음으로 3만5천 달러를 넘어섰다.

크랜브룩의 니콜라스 샘슨 교장은 “교육적 투자의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 학교 수업료에 더욱 많은 특활 프로그램이 포함돼 있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NSW주 사립학교 연합의 제프 뉴콤 회장은 “교사 연봉과 테크놀로지 비용의 급격한 상승으로 수업료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뉴콤 회장은 “양질의 교육을 위해 교사들의 연봉을 동결시킨다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학교 당국은 학부모들의 재정적 부담을 최대한 고려해 학비 인상폭을 늘 최소화하면서  최상의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모나쉬 대학 교육학과의 데이비드 진지어 교수는 “사회경제적 요인을 고려하면 명문 사립학교 12학년 학생들이 공립학교 12학년 학생들보다 전체적으로 더 우수한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진지어 교수는 “한 마디로 공립학교들은 사립학교의 1/3 가량의 재원으로 사립학교의 성적을 따라잡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지난해 NSW주 HSC 시험에서 공립 셀렉티브 스쿨이 상위 톱 10을 거의 휩쓸었고, 일부 명문 일반 공립학교가 다수의 명문 사립학교의 성적을 앞질렀다.

일반 공입학교 가운데 첼튼햄 걸즈가 전체 성적에서 53위를 차지했고 윌러비 걸즈 하이가 61위, 체리브룩 텍이 68위 그리고 킬라라 하이가 78위를 각각 차지하면서 다수의 명문 사립학교를 따돌렸던 것.

가장 학비가 비싼 체리브룩은 41위, 세인트 캐서린은57위, 그리고 힐즈 그래마는 100위에 그쳤다.

사립학교 가운데는 시드니 그래마 스쿨이 6위, 애쉬캠 9위, 아보츨리 14위, 그리고 15위를 차지한 모리아 칼리지 등이 상위권에 포진됐다.

진지어 교수는 “경제적 측면에서만 굳이 따진다면 자녀를 사립학교에 보내는 것이 별다른 이득은 없고, 사립학교의 다양한 특별활동에 포함되는  조정, 보팅, 승마 등의 스포츠 등도 성적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녀를 공립학교에 보냄으로써 생기는 여유 자금으로 부모들은 자녀들에게 오히려 더 많은 것을 해줄 수 있는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고 조언했다.

고공행진 사립학교 학비등골 휘는 학부모

최근 5년간 사립학교 학비의 평균 인상률이 23.5%로 파악되는 등 수업료 고공행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사립학교 진학률은 ‘철옹성’이다.

전국적으로 취학연령대 아동의 1/3이 사립학교에 재학중이다.

하지만 대도시에 거주하는 중고생의 경우 45%가 사립학교에 다니고 있다.

영국과 뉴질랜드의 경우 전체 아동의 사립학교 재학률은 6%에 불과하며 캐나다 7%, 그리고 미국은 9%에 불과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호주에서는 사립학교 열풍이 이어지고 있음이 분명하다.

하지만 계속되는 사립학교의 학비 인상 추세에 ‘학부모들의 등골은 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실제로 학부모의 가처분 소득 가운데 학비를 모두 감당하는 학부모는 49%, 투자수입이나 저축한 돈에서 학비를 지불하는 경우도 16%인 것으로 한 조사에서 드러났다.

교육연구기관 ‘에드스타트’의 조사에 따르면 부모 등 가족의 도움을 받는 경우도 7%였으며 심지어 신용카드로 학비를 돌려막는 경우도 16%로 파악됐다.

뿐만 아니라 자녀의 학비를 충당하기 위해 개인융자를 한 경우는 2%, 주택재융자를 받은 경우도 9%나 됐다.

즉, 사립학교 학부모의 65%만이 스스로 자녀들의 학비를 충당할 뿐 나머지 35%는 “학비 조달에 등골이 휘고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http://topdigital.com.au/node/5308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52 호주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법안을 지지하십니까?” 톱뉴스 18.04.05.
2251 호주 “입주 가정부에게 특별 비자를 발급하라” 톱뉴스 18.04.05.
2250 호주 500만 시드니를 마비시킨 정신병력의 남성 1명 톱뉴스 18.04.05.
2249 호주 전 경제학과 부교수, 저임금 지급 혐의로 법정 서게 돼 톱뉴스 18.04.05.
2248 호주 대표적 석탄 수출국 호주, 석탄 화력 발전 문제로 골머리 톱뉴스 18.04.05.
2247 호주 장애복지수당 수급자 1명 포박에 경찰 6명 "무차별 물리력" 톱뉴스 18.04.05.
2246 호주 폐쇄 앞둔 리들 화력발전소 대체 방안 ‘설왕설래’...업계 ‘전력대란’ 경고 톱뉴스 18.04.05.
2245 호주 호주, 캐나다 보훈부사이트 한국역사 왜곡 file 뉴스로_USA 18.04.05.
2244 호주 옴부즈만, “실질적인 국외추방 사면권 제공 권한 없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43 호주 호주인들, “83만 달러 있어야 재정적 자유 가능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42 호주 시드니 ‘셀렉티브 스쿨’ 학생, 등교 거리 최대 100km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41 호주 금융 및 IT 부문 노동자 행복감, NSW 주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40 호주 NSW 정부 공공주택 정책 실패... ‘홈리스’ 더욱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9 호주 임다미씨, “남북이 통일 되어 이산가족들 만날 수 있었으면...”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8 호주 Gold Coast Commonwealth Games, 12일간의 열전 돌입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7 호주 일부 이민자 자녀 학생들, 성적 ‘월등’... 그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6 호주 경기 회복세?... ‘광산 붐’ 이후 일자리 기회 가장 많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5 호주 Uluru; 20 things that will surprise first-time visitors(2)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4 호주 “호주인들, 러시아 여행 다시 생각하길...” 맥코맥 부총리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3 호주 시드니 부동산 화제- ‘슈퍼리치’들의 저택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