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기준금리).jpg

호주 중앙은행(Reserve Bank of Australia. RBA)이 더딘 임금상승률과 높은 가계부채로 2월에도 1.5%의 기준금리를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시드니 마틴플레이스(Martin Plase)에 있는 RBA 본관. 사진 : aap

 

더딘 임금상승률과 높은 가계부채... 물가상승 가능성 0%

 

호주 중앙은행(Reserve Bank of Australia. RBA)이 사상 최저의 기준금리를 18개월째 이어가고 있다.

RBA는 금주 화요일(6일) 정례 통화정책 회의를 열고 지난해 8월부터 이어온 최저 기준금리(1.5%)를 또 다시 동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ABC 방송에 따르면 물가상승 가능성이 0%라는 미국의 경제 전문 미디어 그룹 ‘블룸버그’(Bloomberg)의 조사와 미래 호주의 관심사가 금융시장에서 정치로 옮겨갈 것이라는 영국 ‘로이터’(Reuters) 통신사의 예측이 이번 금리 동결 관측의 배경이 됐다.

요동치는 국제금융 시장과 지난주 기대치보다 떨어진 인플레이션 및 낮은 소매가격 및 무역수치도 추가적인 이유다.

호주 중앙은행(RBA)의 필립 로우(Philip Lowe) 총재는 “임금상승은 더딘 반면 가계부채는 높아 인플레이션이 한동안 낮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며, 노동비용의 상승률도 더디고 소매업계의 경쟁 또한 심해지고 있다”며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로우 총재는 갑작스러운 금융시장 악화와 관련해서는 어떠한 답변도 내놓지 않았다. 단지 “몇몇 국가들의 경제상황이 좋아지고 있으며, 실업률도 하락하고 있다”며 특히 “중국 경제가 지속적으로 탄탄하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로우 총재는 “비즈니스 상황도 긍정적이고 비광산 투자와 인프라가 경제를 살리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호주의 GDP가 앞으로 3년 간 3%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RBA는 올해 후반기까지 CPI(소비자물가 총 지수)를 2~3%대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기준금리).jpg (File Size:59.2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52 호주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법안을 지지하십니까?” 톱뉴스 18.04.05.
2251 호주 “입주 가정부에게 특별 비자를 발급하라” 톱뉴스 18.04.05.
2250 호주 500만 시드니를 마비시킨 정신병력의 남성 1명 톱뉴스 18.04.05.
2249 호주 전 경제학과 부교수, 저임금 지급 혐의로 법정 서게 돼 톱뉴스 18.04.05.
2248 호주 대표적 석탄 수출국 호주, 석탄 화력 발전 문제로 골머리 톱뉴스 18.04.05.
2247 호주 장애복지수당 수급자 1명 포박에 경찰 6명 "무차별 물리력" 톱뉴스 18.04.05.
2246 호주 폐쇄 앞둔 리들 화력발전소 대체 방안 ‘설왕설래’...업계 ‘전력대란’ 경고 톱뉴스 18.04.05.
2245 호주 호주, 캐나다 보훈부사이트 한국역사 왜곡 file 뉴스로_USA 18.04.05.
2244 호주 옴부즈만, “실질적인 국외추방 사면권 제공 권한 없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43 호주 호주인들, “83만 달러 있어야 재정적 자유 가능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42 호주 시드니 ‘셀렉티브 스쿨’ 학생, 등교 거리 최대 100km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41 호주 금융 및 IT 부문 노동자 행복감, NSW 주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40 호주 NSW 정부 공공주택 정책 실패... ‘홈리스’ 더욱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9 호주 임다미씨, “남북이 통일 되어 이산가족들 만날 수 있었으면...”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8 호주 Gold Coast Commonwealth Games, 12일간의 열전 돌입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7 호주 일부 이민자 자녀 학생들, 성적 ‘월등’... 그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6 호주 경기 회복세?... ‘광산 붐’ 이후 일자리 기회 가장 많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5 호주 Uluru; 20 things that will surprise first-time visitors(2)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4 호주 “호주인들, 러시아 여행 다시 생각하길...” 맥코맥 부총리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233 호주 시드니 부동산 화제- ‘슈퍼리치’들의 저택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