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살의 브리즈번 거주 남성이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소지한 한국여성을 2주 동안 감금한 채 약물을 투여한 상태에서 무차별 강간 폭행하고, 성폭행 장면을 촬영하는 등의 엽기적 범죄를 벌인 끝에 경찰에 체포됐다.

이 남성은 현재 강간, 감금, 폭행, 강제 약물 투여, 불법촬영 등 28가지 죄목으로 기소됐으며 보석신청은 기각됐다.

기소된 남성은 4일 브리즈번 치안법원에 소환됐으며, 이미 성폭력 및 여성 살해 위협 등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퀸슬랜드주 유력일간지 쿠리어메일에 따르면 경찰은 가해 남성이 피해자 한국 여성을 지난 1월 16일 한 레스토랑에서 만나 “영어를 가르쳐주는 친구가 되겠다”며 접근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틀 후 두 남녀는 골드코스트의 무비 월드를 가기 위해 만났으나 ‘감기약’이라며 건네 준 약을 복용한 한국 여성은 의식을 잃었고, 수시간 후 가해 남성의 침대 위에서 의식을 회복했다.

깨어난 피해 여성에게 가해자는 “이제 너는 내 애인이다”라는 말과 함께 피해 여성의 입을 손으로 가린 채 강제로 추행한 것으로 경찰이 밝혔다.

경찰조서에 따르면 피해 한국인 여성은 1월 30일까지 남성의 그래니플랫에 감금된 채 강제로 약물을 복용한 상태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강간을 당했다.

가해 남성은 강제 성추행 장면을 동영상과 사진으로 촬영했고, 피해 여성이 저항할 때마다 동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

경찰에 체포됐을 당시 가해자는 피해 한국여성이 강제로 복용했던 알약을 소지한 상태였다.

또한 강제 성추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 테이프와 사진 등도 피의자의 거주지에서 압수됐다.

동영상 속의 피해 한국 여성은 남성의 성추행에 강하게 저항하고 있거나 의식 불명 상태로 확인됐다.

가해자는 친모 소유의 단독주택 뒷마당의 그래니플랫에 거주해왔고, 범행도 그곳에서 자행됐다.

가해자는 또 피해 여성의 여권을 빼앗은 상태에서 “울음 소리를 그치지않거나 도주하면 성행위 동영상을 업로드하겠다”고 위협했다.

피해 한국 여성은 탈출하기 위해 “내가 일하러 가지 않으면 사람들이 실종신고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가해 남성을 2주 여 동안 설득했고 결국 1월 31일 가해자는 자신의 승용차로 한국 여성을 시내에 내려줬다.

차량에서 내린 피해한국여성은 곧바로 경찰서로 향해 2주 동안의 악몽을 낱낱이 신고했다.

가해자는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합의 하의 성관계였고 감금한 적도, 약을 강제로 먹인 적도 없었다”고 범죄 사실을 부인했지만, 치안판사는 “동영상 자료만으로도 범행 정황이 명백할 뿐만 아니라 피의자는 앞서도 다른 여성들을 성폭행하거나 살해 위협을 가한 전력이 있다”며 보석신청을 기각했다.

피의자는 2월 26일 브리즈번 치안법원에 재소환된다.

 

©TOP Digital/05 February 2018

http://topdigital.com.au/node/531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72 호주 전 세계 1% 상위 부자들의 자산 증가 가속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1 호주 ‘인터랙티브 맵’으로 시드니 전역의 ‘불안전’ 구역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70 호주 NSW 주, ‘바위낚시 구명조끼’ 자발적 참여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6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 선호지역 주택 수요, ‘강세’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9.
2268 호주 청소 세제 주1회 이상 노출, 여성 폐 기능 저하 가속화 톱뉴스 18.04.12.
2267 호주 대다수 국민이 모르는 ‘배당세액공제’…정치권은 시끌벅적 톱뉴스 18.04.12.
2266 호주 호주인 7명 목숨 앗아간 호주산 멜론 9개국에 수출 톱뉴스 18.04.12.
2265 호주 울워스, 6월 20일부터 일회용 비닐봉지 제공 중단 톱뉴스 18.04.12.
2264 호주 소규모 사업체에 타격 가할 수 있는 ATO의 막강 권력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3 호주 대학 학위 취득 위한 높은 비용, 그 가치 정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2 호주 자유-국민 연립 지지도, 30개월 연속 노동당에 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1 호주 “NAPLAN 작문 시험은 ‘기계적 글쓰기’, 수준 낮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60 호주 9 Popular Australian camping and bushwalking spots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59 호주 NSW 주 정부, 중간 정도의 인구밀도 주택 개발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58 호주 싱가포르 항공, ‘트립어드바이저’ 선정 ‘최고 항공사’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57 호주 올해 ‘캠시음식축제’에 ‘스타 셰프’ 미구엘 마에스트레 출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5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둔화 두드러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255 호주 마음을 선물하세요, 아이케이크 박지영 톱뉴스 18.04.05.
2254 호주 중국의 국가대표 술 ‘마오타이’ 황제의 술일까, 민중의 술일까? 톱뉴스 18.04.05.
2253 호주 호주에서 가장 윤택한 삶을 누리는 지역 순위 공개 톱뉴스 18.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