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살의 브리즈번 거주 남성이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소지한 한국여성을 2주 동안 감금한 채 약물을 투여한 상태에서 무차별 강간 폭행하고, 성폭행 장면을 촬영하는 등의 엽기적 범죄를 벌인 끝에 경찰에 체포됐다.

이 남성은 현재 강간, 감금, 폭행, 강제 약물 투여, 불법촬영 등 28가지 죄목으로 기소됐으며 보석신청은 기각됐다.

기소된 남성은 4일 브리즈번 치안법원에 소환됐으며, 이미 성폭력 및 여성 살해 위협 등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퀸슬랜드주 유력일간지 쿠리어메일에 따르면 경찰은 가해 남성이 피해자 한국 여성을 지난 1월 16일 한 레스토랑에서 만나 “영어를 가르쳐주는 친구가 되겠다”며 접근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틀 후 두 남녀는 골드코스트의 무비 월드를 가기 위해 만났으나 ‘감기약’이라며 건네 준 약을 복용한 한국 여성은 의식을 잃었고, 수시간 후 가해 남성의 침대 위에서 의식을 회복했다.

깨어난 피해 여성에게 가해자는 “이제 너는 내 애인이다”라는 말과 함께 피해 여성의 입을 손으로 가린 채 강제로 추행한 것으로 경찰이 밝혔다.

경찰조서에 따르면 피해 한국인 여성은 1월 30일까지 남성의 그래니플랫에 감금된 채 강제로 약물을 복용한 상태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강간을 당했다.

가해 남성은 강제 성추행 장면을 동영상과 사진으로 촬영했고, 피해 여성이 저항할 때마다 동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

경찰에 체포됐을 당시 가해자는 피해 한국여성이 강제로 복용했던 알약을 소지한 상태였다.

또한 강제 성추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 테이프와 사진 등도 피의자의 거주지에서 압수됐다.

동영상 속의 피해 한국 여성은 남성의 성추행에 강하게 저항하고 있거나 의식 불명 상태로 확인됐다.

가해자는 친모 소유의 단독주택 뒷마당의 그래니플랫에 거주해왔고, 범행도 그곳에서 자행됐다.

가해자는 또 피해 여성의 여권을 빼앗은 상태에서 “울음 소리를 그치지않거나 도주하면 성행위 동영상을 업로드하겠다”고 위협했다.

피해 한국 여성은 탈출하기 위해 “내가 일하러 가지 않으면 사람들이 실종신고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가해 남성을 2주 여 동안 설득했고 결국 1월 31일 가해자는 자신의 승용차로 한국 여성을 시내에 내려줬다.

차량에서 내린 피해한국여성은 곧바로 경찰서로 향해 2주 동안의 악몽을 낱낱이 신고했다.

가해자는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합의 하의 성관계였고 감금한 적도, 약을 강제로 먹인 적도 없었다”고 범죄 사실을 부인했지만, 치안판사는 “동영상 자료만으로도 범행 정황이 명백할 뿐만 아니라 피의자는 앞서도 다른 여성들을 성폭행하거나 살해 위협을 가한 전력이 있다”며 보석신청을 기각했다.

피의자는 2월 26일 브리즈번 치안법원에 재소환된다.

 

©TOP Digital/05 February 2018

http://topdigital.com.au/node/531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8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매릭빌의 작은 주택, ‘부동산 시장 피크’ 재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2482 호주 이민자 제한 정책에 배우자-가족초청 비자 승인 대기 길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81 호주 턴불 총리 “더 많은 기술 이민자, 외곽지로 보내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80 호주 잘못된 시드니 인구밀도 측정, 바람직한 도시 개발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79 호주 호주 일자리 붐, 주인공은 여성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78 호주 ‘흙수저’로 태어났다면... 4대 손에서야 평균 소득 달성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77 호주 전 세계적 항공기 조종사 부족... 호주도 지방 루트 운항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76 호주 주택 임대료 가장 높은 광역시드니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75 호주 NSW 주, 초-중등학교 여학생에 교복 선택권 부여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74 호주 노동당 에마 후사 의원, ‘보좌관 상대 수퍼 갑질’ 파문 “일파만파” 톱뉴스 18.07.26.
2473 호주 주차공간 부족 이스트우드, 다층주차장 설립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72 호주 스트라스필드, ‘e-폐기물’ 무료 폐기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71 호주 페이스북-메신저에 방탄소년단 캐릭터 ‘BT21’ 스티커 적용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70 호주 스트라스필드 ‘SP’, ‘Principal of the Year’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6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침체된 시장, 예비 구매자들에게는 ‘내집 마련’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2468 호주 “주택 개보수에 닫힌 지갑, 열어야 하는 이유” 톱뉴스 18.07.26.
2467 호주 연방정부 석탄 발전 정책 ‘청신호’ 톱뉴스 18.07.26.
2466 호주 호주 소비자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는? 톱뉴스 18.07.26.
2465 호주 스트라스필드, 부동산 침체기의 무풍지대…? 톱뉴스 18.07.26.
2464 호주 격전지 SA 마요의 최후 승자는? 톱뉴스 18.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