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유학생 1).jpg

올해 호주 각 대학 및 영어교육 기관에 등록한 해외 학생 수가 54만 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전 해에 비해 12% 증가한 것이며 유학시장의 규모 면에서는 22%가 증가한 것이다. 유학생의 국가별 비율에서는 중국이 압도적으로 많아 전체의 31%에 달했다. 사진 : aap

 

연방 교육부 자료... 2016년 이래 22% 성장, 비용 효과 322억 달러

 

호주가 전례없이 해외 유학생을 끌어들이고 있으며 일부 대학의 경우 전체 학생의 4분의 1이 해외에서 온 학생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주 수요일(18일) ABC 방송이 연방 교육부 자료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올해 2월 호주 각 대학 및 영어교육 기관(English language course)에 등록되어 있는 해외 유학생 수는 54만2.054명에 달했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무려 12%가 늘어난 수치이며 5년 전 30만5,534명과 크게 비교된다.

해외 유학생 국적별로는 중국이 31%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인도, 네팔, 말레이시아, 베트남 순으로 아시아 지역 국가가 가장 많았다.

다만 각 대학들이 유학생 출신국가 다각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 최근에는 브라질, 콜롬비아 등 아시아 외 국가 출신들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주에서는 부탄(Bhutan) 출신 학생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유학시장을 개설했으며, 이 결과 지난 한 해 1천 명 가까운 부탄 학생들이 서부 호주의 학 교육기관에 등록했다.

호주 정책연구기관인 ‘그라탄 연구소’(Grattan Institute)의 고등교육 프로그램 전문가인 앤드류 노턴(Andrew Norton) 연구원은 “일부 대학의 경우 유학생 유치로 막대한 수익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국내 학생 수를 효과적으로 제한함으로써 전체 등록 학생 가운데 유학생 비율이 증가한 때문”이라고 설명하면서 “대학 수입의 많은 부분이 대학 건물이나 연구활동에 투자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해외 유학생들은 호주 내 8대 대학 및 기술대학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호주의 각 주요 도시에 많은 유학생들이 체류하고 있음을 의미한다는 게 노턴 연구원의 설명이다.

전 세계 대학 순위에서 상위에 랭크되어 있기에 호주 대학을 선택했다는 중국 출신 유학생 에바 리(Eva Li, 22) 학생은 “대학의 교육 수준이 매우 높다”면서 “미국, 영국의 우수 대학들보다는 못하겠지만 A등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과는 다른 스타일의 교육 방식”이라는 그녀는 “교수들과의 의사소통 기회가 중국에서보다 훨씬 많고 또한 중국과 달리 단체활동도 다양하다”면서 “이는 내게 있어 매우 좋은 경험”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호주 유학산업은 2016년 이래 22%가 증가했으며 현재 이들로부터 벌어들이는 비용은 연간 322억 달러에 이르고 있다.

호주 유학산업이 전례없이 확대되자 연방 교육부 사이먼 버밍엄(Simon Birmingham) 장관은 해외 유학생을 위한 비자발급 규정을 확실하게 유지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연방 정부는 호주 대학교육 시스템의 높은 가치를 전 세계 국가 학생들에게 홍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호주 대학연합회(Universities Australia')의 벨린다 로빈슨(Belinda Robinson) 대표는 “호주 유학시장의 확대는 호주 대학들이 제공하는 교육의 질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대학들은 지난 10년간 해외 유학생 등록 수를 지속적으로 늘려왔으며, 이로써 ‘교육산업’을 호주의 세 번째 수출시장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로빈슨 대표는 “이들은 바로 전 세계에서 호주와 호주 경제, 전 세계 국가와의 관계를 지원할 인력”이라며 “이들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고 각자의 고국으로 돌아가면 호주의 비공식 홍보대사가 되어 비즈니스, 외교, 정치 분야에서 호주와 전 세계 국가와의 네트워크 확장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유학생 1).jpg (File Size:66.1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17 호주 지난해 NSW 주 포키머신 한 대당 수입 9천500달러 더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6 호주 “100% 가뭄에 시달리는 피해 농민들을 도웁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5 호주 국가 예방접종 및 건강검진 요건사항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냉각된 주택 시장... 일부 구매자들, ‘감정적 구매’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3 호주 “홈리스 문제, 우리 모두가 나서야…” 톱뉴스 18.08.09.
2512 호주 ‘리틀 코리아’ 스트라스필드, ID 도용 기승 경고등 톱뉴스 18.08.09.
2511 호주 2018년 8월 7일 23시...호주 인구 2500만명 돌파 톱뉴스 18.08.09.
2510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 “한국공예展 - 인내심이 빚어낸 무한 미” 톱뉴스 18.08.09.
2509 호주 호주 빈부 격차 심화…상위 1% 2주 소득, 최하위 5% 연소득과 동등 톱뉴스 18.08.09.
2508 호주 10명 중 1명, 수입보다 지출 많아... 가계부채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7 호주 호주인의 가장 큰 사망 원인은 심장-뇌졸중-폐 관련 질환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6 호주 규정 이상의 담배 반입 적발, “벌금으로 그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5 호주 지방 카운슬, 이민자 유치 위한 ‘비자 파워’ 부여받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4 호주 밀레니얼 세대, 은퇴 이후 빈곤에 직면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3 호주 Who's the greatest action hero of all time?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2 호주 ‘모조품 천국’ 중국... 호주산 ‘펜폴즈’ 와인, ‘벤포즈’로 표절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1 호주 “웨딩케이크 바위 등 위험지역 사진 촬영 자제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0 호주 서서 일하는 업무용 데스크, 비용 측면의 가치 크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499 호주 문자 메시지-음식물 섭취... 호주인의 가장 위험한 운전 습관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498 호주 기록으로 본 올해 호주 가뭄 정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