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아이 유기).jpg

담요에 싸인 아이가 놓여진 어번(Auburn) 소재의 주택. 경찰에 따르면 아이는 12개월 가량된 여아로 건강해 보였으며 외모는 아시안 계이다.


12개월가량의 아시안 외모...



금주 월요일(7일) 밤, 어번(Auburn) 소재 한 가정집 앞에 유기된 것으로 보이는 아이가 발견돼 경찰이 아이의 부모를 찾고 있다.


ABC 방송이 인터넷 판을 통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월요일 밤 10시가 조근 안 된 시각, 아이가 발견된 집의 남자가 초인종 소리를 듣고 문을 열어보니 담요에 싸인 여자 아이만 있었다. 집 앞에 놓여진 아이는 약 12개월 가량된 것으로 추정되며 외모는 아시안 계이다.


신고를 받은 어번 경찰서의 숀 개빈 수사관은 아이가 검은 색 상의에 회색 반바지를 입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이는 건강한 상태로 보였으며 올빼미 무늬가 있는 밝은 초록색 담요에 싸여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아이와 함께 놓여진 가방 안에는 분유와 병이 들어 있었다.


경찰은 아이가 발견된 집은 이 아이와 전혀 관련이 없으며 아이의 부모가 유기한 것으로 보고 아이의 부모 및 아이에 대한 사항을 알고 있는 이들을 찾고 있다.


경찰은 또한 아이가 발견된 그 시간, 근처에서 막 출발한 최신 모델의 흰색 세단 승용차가 있었음을 확인, 이 자동차를 찾는 데에도 주력하고 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8 호주 올 겨울 기간, 시드니 부동산 가격 5% 급등 호주한국신문 14.09.04.
337 호주 NSW 새 음주법 도입 6개월, 뚜렷한 변화 드러나 호주한국신문 14.08.28.
336 호주 “마리화나, 젊은 층 정신질환 치료 이용 가능” 호주한국신문 14.08.28.
335 호주 정부법률가, 총기소지 및 마약거리 혐의로 기소 호주한국신문 14.08.28.
334 호주 애보트 수상, 테러 억제 위해 6천400만 달러 배정 호주한국신문 14.08.28.
333 호주 ‘크리스마스 섬 난민신청자 처우’에 집단소송 호주한국신문 14.08.28.
332 호주 “이너 시드니 아파트, 공급 과잉 불러올 수도...” 호주한국신문 14.08.28.
331 호주 “아시안컵 성공 개최 위해 한인사회 적극 협력...” 호주한국신문 14.08.28.
330 호주 시드니 시티, ‘인종차별 규탄안’ 만장일치로 통과 호주한국신문 14.08.28.
329 호주 클리브 팔머 대표, 중국 정부에 대한 ‘막말’ 사과 호주한국신문 14.08.28.
328 호주 텔스트라 ‘콜센터’, 5년 이내 사라질 것 호주한국신문 14.08.28.
327 호주 취재수첩-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총회? 호주한국신문 14.08.28.
326 호주 부동산 투자 비자 정책으로 주택가격 상승 호주한국신문 14.08.28.
325 호주 애보트 수상, 테러가담 관련 법안 추진 설명 호주한국신문 14.08.21.
324 호주 ‘국제적 비난’ 칼레드 샤로프, 그는 누구인가 호주한국신문 14.08.21.
323 호주 캔버라 지역, 호주에서 평균 임금 가장 높아 호주한국신문 14.08.21.
322 호주 그린필드 파크서 칼에 찔린 남성 사망 호주한국신문 14.08.21.
321 호주 이민부, 난민 아동에 임시보호비자 발급 계획 호주한국신문 14.08.21.
320 호주 ‘나플란’ 시험 쓰기 과목, “너무 어렵다” 지적 이어져 호주한국신문 14.08.21.
319 호주 “모든 고용주, 차별금지법 숙지해야...” 호주한국신문 14.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