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여론조사 1).jpg

페어팩스-닐슨의 4월 여론조사에서 자유-국민 연립 여당의 지지도가 전월에 비해 3%포인트 하락, 48%를 기록했다. 반면 녹색당은 지난 해 9월 연방 총선 당시(9%)에 비해 절반 가까이 상승한 17%로 높아졌다.


4월 페어팩스-닐슨 여론조사... 노동당 52%로 연립 앞서



토니 애보트(Tony Abbott) 정부가 7개월째로 접어드는 가운데 페어팩스-닐슨(Fairfax-Nielson)의 4월 여론조사에서 현 연립 정부에 대한 지지도가 크게 하락한 반면 녹색당 인기가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양당 선호도에서 노동당은 지난 달 조사 당시 49%의 지지도에서 3% 포인트 상승된 52%를 기록한 반면 자유-국민 연립에 대한 지지도는 3% 포인트가 하락, 48%를 나타났다.


페어팩스 닐슨이 지난 주 10일부터 12일까지 실시한 이번 4월 조사에서는 특히 녹색당에 지지도가 급격히 상승, 녹색당 사상 처음으로 17%의 유권자 지지도를 확보했다.


녹색당의 이 같은 지지도 획득은 지난 해 9월 연방 총선 당시보다 두 배에 달하는 유권자 점유율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드러난 연립 정부의 인기도 하락은 탄소세 및 광산세금 폐지, 국가 재정상의 책임 있는 예산 등의 문제가 정치적 논쟁으로 정리되지 못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애보트 정부가 호주에서의 기사(Knight) 및 데임(Dame. 영국에서 남자의 Sir에 해당하는 훈장을 받은 여성에게 붙는 직함)을 복원함으로써 깜짝 인기를 얻는 듯 했으나 아서 시노디노스(Arthur Sinodinos) 재무 차관 및 그와 연계된 오비드(Obeid) 패밀리의 부정이 드러나고 반인종차별법를 둘러싼 정부의 애매한 정책도 집권당의 인기도 하락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현재 호주인 10명 중 9명은 인종이나 민족을 기준으로 특정 대상에 대한 모욕은 불법으로 간주하는, 반인종차별법이 존속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인종차별금지법에서 ‘모욕’(offending, insulting or humiliating)에 대한 법적 제재조치를 삭제하려 하고 있으나 호주인 10명 중 6명은 ‘누구나 편견을 가질 수는 있다’는 연방 법무부 조지 밴디스(George Brandis) 장관의 조항에 반대를 표하고 있다.


이 같은 이슈는 최근 수 주 동안 정부가 광산세와 탄소에 폐지에 대한 노동당의 의사 방해에 대항해 강력한 공공 이슈로 부각시키려 했던 사안이기도 하다.


양당 선호도에서 노동당이 월등한 상승세를 기록한 것은 녹색당 지지에 의한 바가 크다. 즉 기존 자유-국민 연립의 정책을 지지하던 이들 중 상당수가 녹색당으로 돌아서면서 자유당 지지율이 상당히 떨어지게 된 데 힘입은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주요 도시와 그 외 지역 유권자 투표성향의 분명한 차이도 한 요인으로 풀이된다.


페어팩스-닐슨의 여론조사 전문가 존 스터튼(John Stirton)씨는 “연립 여당에 대한 지지도 하락은 지방 지역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각 주 주도인 메인 도시 외 지역 유권자들의 연립 여당에 대한 지지도 이탈은 8%로 현저하게 하락했으며, 이에 따라 연립 여당 인기도는 전월의 50%에서 42%까지 떨어졌다. 반면 각 주 주도에서의 연립 여당 인기도는 1% 포인트가 하락, 40%에서 39%를 기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호주 전국에서 1400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난 주 목요일(10일)부터 토요일(12일)까지 3일간 전화를 통해 실시됐다. 이 기간은 애보트 수상이 한국을 비롯해 일본, 중국 등을 방문, FTA 서명과 정상회담을 갖는 등 외교적으로 큰 성과를 거둔 한 주이기도 했다.


이런 면에서 다음 달 여론조사에서는 자유-국민 연립 여당이 하락한 인기를 다시 회복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 페어팩스-닐슨 4월 여론조사 결과


-양당 선호도 : 노동당 52%, 자유-국민 연립 48%


-각 당 선호도 : 연립 40%, 노동당 34%, 녹색당 17%, Palmer United 4%, 기타 정당 5%


-애보트 수상의 정책 : 찬성 43%, 반대 50%, 무응답 7%


-빌 쇼튼 야당 대표의 정책 : 찬성 43%, 반대 41%, 무응답 16%


-특정 인종이나 민족에 대한 ‘모욕’이 불법이라고 보는가? : 그렇다 88%, 아니다 10%


-호주에서 영국식 기사작위 부활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 반대 50%, 지지 35%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8 호주 올 겨울 기간, 시드니 부동산 가격 5% 급등 호주한국신문 14.09.04.
337 호주 NSW 새 음주법 도입 6개월, 뚜렷한 변화 드러나 호주한국신문 14.08.28.
336 호주 “마리화나, 젊은 층 정신질환 치료 이용 가능” 호주한국신문 14.08.28.
335 호주 정부법률가, 총기소지 및 마약거리 혐의로 기소 호주한국신문 14.08.28.
334 호주 애보트 수상, 테러 억제 위해 6천400만 달러 배정 호주한국신문 14.08.28.
333 호주 ‘크리스마스 섬 난민신청자 처우’에 집단소송 호주한국신문 14.08.28.
332 호주 “이너 시드니 아파트, 공급 과잉 불러올 수도...” 호주한국신문 14.08.28.
331 호주 “아시안컵 성공 개최 위해 한인사회 적극 협력...” 호주한국신문 14.08.28.
330 호주 시드니 시티, ‘인종차별 규탄안’ 만장일치로 통과 호주한국신문 14.08.28.
329 호주 클리브 팔머 대표, 중국 정부에 대한 ‘막말’ 사과 호주한국신문 14.08.28.
328 호주 텔스트라 ‘콜센터’, 5년 이내 사라질 것 호주한국신문 14.08.28.
327 호주 취재수첩-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총회? 호주한국신문 14.08.28.
326 호주 부동산 투자 비자 정책으로 주택가격 상승 호주한국신문 14.08.28.
325 호주 애보트 수상, 테러가담 관련 법안 추진 설명 호주한국신문 14.08.21.
324 호주 ‘국제적 비난’ 칼레드 샤로프, 그는 누구인가 호주한국신문 14.08.21.
323 호주 캔버라 지역, 호주에서 평균 임금 가장 높아 호주한국신문 14.08.21.
322 호주 그린필드 파크서 칼에 찔린 남성 사망 호주한국신문 14.08.21.
321 호주 이민부, 난민 아동에 임시보호비자 발급 계획 호주한국신문 14.08.21.
320 호주 ‘나플란’ 시험 쓰기 과목, “너무 어렵다” 지적 이어져 호주한국신문 14.08.21.
319 호주 “모든 고용주, 차별금지법 숙지해야...” 호주한국신문 14.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