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영국 입국).jpg

영국 정부가 호주를 비롯한 ‘Five Eyes’ 동맹국 및 일본 입국자들에게 입국시 ‘e-gate’를 이용, 빠르게 입국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영국의 이 조치는 EU 탈퇴 결정 이후 과거 영 연방과의 관계 강화를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Five Eyes’ 동맹국-일본 대상... 입국시 ‘e-gate’ 이용

 

내년부터 영국을 방문하는 호주 여행자들의 경우 공항 입국 심사대를 보다 빠르게 통과할 수 있게 됐다.

지난 10월30일 A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필립 하몬드(Philip Hammond) 영국 재무장관은 이날 하원에서 내년도 예산을 발표하면서 전자여권 소지자들의 경우 내년부터 공항 입국 심사대의 ‘e-gate’를 통해 빠르게 입국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하몬드 장관은 ‘e-gate’를 통한 입국 가능 국가로 호주를 비롯해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그리고 일본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비즈니스 출장 업무를 위해 영국을 방문하는 이들에게 (영국은) 문호를 개방하고 있음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메시지”라고 덧붙였다.

영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이미 유럽 연합(European Union)에서의 탈퇴를 결정한 영국이 내년 3월29일부터 EU와 완전 결별하면서 미국, 호주 등 옛 영 연방 국가와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되고 있다.

영국에 파견되어 있는 조지 브랜디스(George Brandis) 호주 고등판무관(High Commissioner)은 호주 정부가 영국에 입국하는 호주인들의 빠른 입국심사를 위해 영국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는 점에서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호주는 영국,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등 5개 국으로 구성된 ‘Five Eyes’ 동맹국이다. ‘Five Eyes’는 (군사용) 신호정보(signals intelligence), 군사정보(military intelligence) 및 인지정보(人智. human intelligence)의 공동 협력을 위해 맺은 협정을 지칭한다.

아울러 영국 정부가 ‘Five Eyes’ 동맹국 외 일본을 포함시킨 것은 일본 여권의 경우 무비자 입국 국가 수가 가장 많다는 점 때문이다. 런던(London) 기반의 글로벌 이민 컨설팅 사로, 전 세계 25국에 법인을 두고 있는 ‘Henley & Partners’가 지난 2006년부터 조사해 내놓는 ‘2018 Henley Passport Index’에 따르면(지난 달 발표. 본지 1315호 보도) 해외 국가 입국시 사증(VISA) 없이 방문할 수 있는 최고의 ‘파워풀’ 여권은 일본 여권으로, 지난해까지 가장 많은 무비자 입국을 자랑하던 싱가포르(189개 국)를 앞섰다. 일본 여권으로 무비자 입국이 가능한 국가는 190개 국가이다.

호주 여권 ‘파워’는 조사 대상 국가 중 일곱 번째로, 무비자 입국 가능 국가는 183개 국가(그리스, 몰타와 동일)였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영국 입국).jpg (File Size:73.2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88 호주 시드니 한인밀집 지역 인구 밀도 ‘급등’ 톱뉴스 18.12.13.
2787 호주 가정폭력 피해자 5일 무급휴가 보장법 통과 톱뉴스 18.12.13.
2786 호주 ATO, 외국인 편법▪불법 매입 주택 강매 조치 확대 톱뉴스 18.12.13.
2785 호주 ‘도시혼잡’으로 인구 감축? “도로-기차 과부하로 무역 줄이자는 꼴”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84 호주 올해 HSC, 각 과목별 최고 득점자 배출 학교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83 호주 문화-관광명소 이용 위한 할인카드, 시드니 야간경제 살릴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82 호주 올해 중국인 여행자-유학생의 호주 내 ‘난민’ 신청 311%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81 호주 글로벌 여행 에이전트 ‘FlightNetwork’ 선정, 전 세계 최고의 해변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80 호주 자동차 광고 다시보기... 마니아들의 눈길을 끌었던 대표적 광고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9 호주 화제의 아웃백 목장- 남부 호주(SA) ‘코딜로 다운스 목장’ 사람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8 호주 근육질의 ‘스타’ 캥거루 ‘로저’, 12살 나이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7 호주 2019년 첫 주택구입을 원한다면... 전문가들이 주는 주택 구입 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6 호주 ‘사커루’ 핵심 아론 무이, 심각한 무릎 부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5 호주 기대수명 이상 장수하고 싶다면... “테니스를 해 보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경매 매물 규모, 올 들어 두 번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
2773 호주 호주의 ‘제2 공용어’ 만다린(중국 표준어) 톱뉴스 18.12.09.
2772 호주 수업 거부 호주 초중고생 수 천명 기후변화 대책 촉구시위​ 톱뉴스 18.12.09.
2771 호주 ABC 사장 해고 사태 2라운드… 상원청문회 개최 톱뉴스 18.12.09.
2770 호주 이민자 증가-도시 혼잡 우려에서도 대부분 ‘다문화’ 지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
2769 호주 시드니 부동산 시장 침체에 경제 성장률도 ‘최약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