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영국 입국).jpg

영국 정부가 호주를 비롯한 ‘Five Eyes’ 동맹국 및 일본 입국자들에게 입국시 ‘e-gate’를 이용, 빠르게 입국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영국의 이 조치는 EU 탈퇴 결정 이후 과거 영 연방과의 관계 강화를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Five Eyes’ 동맹국-일본 대상... 입국시 ‘e-gate’ 이용

 

내년부터 영국을 방문하는 호주 여행자들의 경우 공항 입국 심사대를 보다 빠르게 통과할 수 있게 됐다.

지난 10월30일 A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필립 하몬드(Philip Hammond) 영국 재무장관은 이날 하원에서 내년도 예산을 발표하면서 전자여권 소지자들의 경우 내년부터 공항 입국 심사대의 ‘e-gate’를 통해 빠르게 입국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하몬드 장관은 ‘e-gate’를 통한 입국 가능 국가로 호주를 비롯해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그리고 일본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비즈니스 출장 업무를 위해 영국을 방문하는 이들에게 (영국은) 문호를 개방하고 있음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메시지”라고 덧붙였다.

영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이미 유럽 연합(European Union)에서의 탈퇴를 결정한 영국이 내년 3월29일부터 EU와 완전 결별하면서 미국, 호주 등 옛 영 연방 국가와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되고 있다.

영국에 파견되어 있는 조지 브랜디스(George Brandis) 호주 고등판무관(High Commissioner)은 호주 정부가 영국에 입국하는 호주인들의 빠른 입국심사를 위해 영국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는 점에서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호주는 영국,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등 5개 국으로 구성된 ‘Five Eyes’ 동맹국이다. ‘Five Eyes’는 (군사용) 신호정보(signals intelligence), 군사정보(military intelligence) 및 인지정보(人智. human intelligence)의 공동 협력을 위해 맺은 협정을 지칭한다.

아울러 영국 정부가 ‘Five Eyes’ 동맹국 외 일본을 포함시킨 것은 일본 여권의 경우 무비자 입국 국가 수가 가장 많다는 점 때문이다. 런던(London) 기반의 글로벌 이민 컨설팅 사로, 전 세계 25국에 법인을 두고 있는 ‘Henley & Partners’가 지난 2006년부터 조사해 내놓는 ‘2018 Henley Passport Index’에 따르면(지난 달 발표. 본지 1315호 보도) 해외 국가 입국시 사증(VISA) 없이 방문할 수 있는 최고의 ‘파워풀’ 여권은 일본 여권으로, 지난해까지 가장 많은 무비자 입국을 자랑하던 싱가포르(189개 국)를 앞섰다. 일본 여권으로 무비자 입국이 가능한 국가는 190개 국가이다.

호주 여권 ‘파워’는 조사 대상 국가 중 일곱 번째로, 무비자 입국 가능 국가는 183개 국가(그리스, 몰타와 동일)였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영국 입국).jpg (File Size:73.2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98 호주 Federal election- 자유-국민 연립, 총선 승리 확정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997 호주 Federal election- 총선 승패의 갈림길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996 호주 Federal election- 연립 정부의 예상되는 경제 압박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995 호주 호주 최고 지도자로 꼽히는 밥 호크 전 총리, 89세로 타계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994 호주 Escape to Stanley, Tasmania: It’s just special. It’s not like anywhere else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993 호주 소규모 주택, 노숙 여성들의 주거 문제 해결책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992 호주 시드니 신규주택 공급 꾸준히 증가... 5년 뒤 20만채 건설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991 호주 ‘노스웨스트 메트로’ 라인, 이번 주 일요일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990 호주 광역시드니, 10주 후 수도사용 제한 시행 방침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989 호주 부동산 시장침체 속, 시드니 서부 일부 지역 주택 가격 ‘상승세’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988 호주 전국 부동산 매매 전망... 3년 후 가격이 오를 잠재 투자 시장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5.23.
2987 호주 Federal election: 주요 정당의 빈곤층 복지정책 file 호주한국신문 19.05.16.
2986 호주 Federal election: 호주 우파-좌파 성향 선거구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5.16.
2985 호주 Federal election 2019- 여성 후보자, 이전보다 줄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05.16.
2984 호주 ‘셀렉티브 스쿨’ 입학 점수, 전년도 대비 더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5.16.
2983 호주 NSW 주, 음주운전 단속 ‘무관용’ 원칙 적용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05.16.
2982 호주 The 22 places you're probably pronouncing incorrectly file 호주한국신문 19.05.16.
2981 호주 올해 아치볼드 상, ‘토니 코스타’가 그린 ‘린디 리’ 초상화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9.05.16.
2980 호주 “광역시드니, 심각한 가뭄 상황에 시달리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5.16.
297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쿠지 소재 2침실 아파트, 잠정 가격서 20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