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메인.jpg

시드니에는 탁 트인 전망과 도시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바(bar)들이 많다. 업무를 마치고 하루 일과의 피로를 풀어버리려는 직장인들, 밤 여흥을 즐기려는 젊은이들, 또는 호기심 많은 전 세계 여행자들이 모여드는 이런 바(bar)는 새로운 친구를 만나거나 현지인의 라이프스타일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 사진 : NSW 관광청

 

탁 트인 전망과 멋진 도시 야경... hootenanny까지

소셜미디어 팔로워 많은 시드니 지역 20개 바(bar)는...

 

해외여행에서 밤 시간의 여흥은 현지인들과 만나거나 여행지 국가의 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디지털 시대에 걸맞게 각 소셜 미디어 사용자들은 이제 여행안내서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고급 정보들을 무수히 만들어낸다. 여행 목적지에서 각 여행자가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고 즉석에서 게시하는 특정 지역이나 명소의 풍경은 금세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이로 인해 단번에 유명세를 타는 경우가 있다. 이런 흐름에 맞춰 각 유명 업소들 또한 SNS를 자체 홍보의 한 수단으로 적극 활용하는 추세이다.

시드니에는 탁 트인 전망, 멋진 야경, 또는 후터내니(hootenanny. 대중음악가들이 청중들 앞에서 누구든 공연할 수 있도록 오픈 마이크를 놓고 벌이는 음악 파티)를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바(rooftop bar)들이 있고, 이런 곳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기네 업소를 알리고 있다. 많은 루프탑 바 가운데 비교적 많은 네티즌들이 팔로잉(following) 한 시드니 지역 20개 바를 두 차례로 나누어 소개한다.

 

 

■ Old Mate's Place

시드니 도심, 클레어런스 스트리트 상에 자리한, ‘오랜 친구와 만나는 아지트’라는 이름의 ‘Old Mate's Place’는 도심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간단하게 맥주를 즐길 수도 있지만 이곳의 주 메뉴는 다양한 종류의 칵테일이다. 만약 칵테일을 고르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 이곳 직원이 친절하게 설명해 준다. 오래된 맨션 같은 분위기가 편안함을 주는 곳이다.

-위치 : 4 / 199 Clarence Street, Sydney

-Opening hours : 화-토요일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 일요일 오후 1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

 

1 Old Mate's Place.jpg

‘Old Mate's Place’는 상호 그대로 편안함을 갖게 하는 분위기이다. 사진 : 인스타그램 / oldmatesplace

 

 

■ Glenmore Hotel

록스(Rocks)의 펍 또는 루프탑 바를 소개할 때 빠지지 않는 이곳은 1921년 맥주회사 ‘Toohey's’의 전신인 ‘Tooth and Co.’가 설립한 호텔로, 현재는 문화유산(Heritage) 리스트에 등재되어 있다. 이 호텔이 들어선 자리는 1788년, 1천300여 명의 첫 백인 정착자(영국 정부 관리, 군인 및 가족 등)가 800여 명의 죄수들을 호송, 제1함대(First Fleet)를 타고 도착했을 당시, 군인 및 선원들이 집단 야영을 했던 자리로 전해진다.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와 하버브릿지가 정면으로 바라보이는 빼어난 전망을 자랑하며, 이 때문에 오래되고 허름한 호텔이지만 록스 지역의 바(bar)를 소개할 때 가장 먼저 언급되는 곳이다. 저렴한 가격에 푸짐한 식사가 제공되며 주중에는 다양한 즐길거리가 마련되어 있다.

-위치 : 96 Cumberland Street, The Rocks

-사이트 : glenmorehotel.com.au

-Opening hours : 일요일-목요일 오전 11시부터 자정, 금-토요일 오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

 

2 Glenmore Hotel.jpg

록스(Rocks) 지역에서 잘 알려진 글렌모어 호텔(Glenmore Hotel)은 오래된 펍을 갖고 있으며 꼭대기 층에 바(Bar)을 마련, 젊은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 : 인스타그램 / theglenmore

 

 

■ East Village Hotel

1920-30년대 East Village Hotel은 시드니에서 가장 혼잡한 펍(pub) 가운데 하나였으며, 거의 매일 싸움이 벌어져 피로 얼룩지는가 하면 매춘과 마약, 도박이 성행하던 곳이었다. 지금의 분위기를 보면 과거의 그런 모습을 결코 상상할 수 없을 듯이다. 약간은 어둠침침한 실내 공간에다 밖은 요정의 불빛과도 같은 외등을 설치해 밤의 운치를 한껏 높여 놓았다. 달링허스트(Darlinghurst)의 야경을 보면서 저녁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멋진 곳이다.

-위치 : 234 Palmer Street, Darlinghurst

-사이트 : eastvillagesydney.com.au

-Opening hours : 월-토요일 오전 11시부터 자정, 일요일 오전 11시-오후 10시

 

3 East Village Hotel.jpg

달링허스트(Darlinghurst)에 자리한 오랜 역사의 이 호텔은 과거의 좋지 않는 흔적을 지우고 새로이 탄생, 오늘날 도심 젊은이들의 밤 여흥 명소로 자리잡았다. 사진 : 인스타그램 / eastvillagesydney

 

 

■ Coogee Pavilion

시드니 동부, 노스 쿠지 헤드랜드(North Coogee headland)에 자리한 이곳은, 지금과 같은 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 변모하기 전, 호텔(Coogee Beach Palace Hotel)이 있던 자리였다.

지난 2014년, 레스토랑-바-웨딩 베뉴(wedding venue) 체인 회사인 ‘메리베일 그룹’(Merivale Group)이 이곳을 대대적으로 개보수, 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 재구성하면서 시드니사이더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3개 층으로 된 이곳의 그라운드에는 펍이, 2층에는 패밀리 레스토랑이 자리하며 3층은 루프탑 바로, 270도의 탁 트인 전망과 다양한 메뉴을 선보임으로써 시드니사이더들이 꼽은 최고의 바(bar)에 선정된 바 있다.

-위치 : 169 Dolphin Street, Coogee

-사이트 : merivale.com.au/coogeepavilion

-Opening hours : 월-목요일 오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 금요일 오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 토요일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 일요일 오전 7시부터 자정

 

4 Coogee Pavilion.jpg

과거 호텔(Coogee Beach Palace Hotel)이었던 쿠지 파빌리온은 3개 층 전체를 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 만들어 지역민은 물론 시드니사이더들의 여흥 명소로 변모했다. 사진 : Concrete Playground

 

 

■ Hotel Sweeney's

시드니 도심 클레어런스 스트리트 상에 있는 오래된 호텔로, 4개 층에 펍과 VIP 라운지, 레스토랑 등이 자리하며 꼭대기 층에 루프탑 바가 있어 젊은이들의 빌길을 잡는다. 시드니 도심 스카이라인 전망을 즐길 수 있으며, 전형적인 호텔 펍답게 스테이크와 호주 스타일의 수제(home made) 버거도 가격에 비해 상당히 잘 나오는 편이다.

-위치 : 236 Clarence Street, Sydney

-사이트 : hotelsweeneys.com.au

-Opening hours : 월-금요일 오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자정

 

5 Hotel Sweeney's.jpg

도심에 자리한 호텔 스위니스(Hotel Sweeney's)는 루프탑 바를 조성해 도심 젊은이들을 끌어들인다. 사진 : 인스타그램 / hotelsweeneys

 

 

■ The Light Brigade

시드니 지역의 올드 펍(old pub)을 소개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호텔이다. 옥스퍼드 스트리트(Oxford Street)의 끝, 울라라(Woollahra)에 자리한 ‘The Light Brigade Hotel’은 1880년 문을 연 오래 역사를 갖고 있으며, 크리미아 전쟁의 기병대 이름을 딴 호텔 이름 자체도 흥미롭다. 그라운드 층은 전형적인 펍이며 1층에는 패밀리 레스토랑이 문을 열고 있다. 아울러 꼭대기 층에 루프탑 바가 있으며, 다양한 주류와 함께 특히 신선한 과일로 만들어내는 칵테일이 유명하다. 패밀리 레스토랑이 있어 가족 단위의 지역 방문자들이 많다. ‘we’re a pub, but we do pizza’를 기치로 내놓은 이곳 레스토랑의 이탈리아 정통 피자는 가장 사랑받는 메뉴 중 하나이다. 호주 풋볼리그인 ‘Sydney Swans’ 팀의 경기가 있는 날이면 ‘시드니 스완스’ 팬들이 대형 스크린을 보며 응원을 펼치는, 이들의 고정 모임장이기도 하다.

-위치 : 2A Oxford Street, Woollahra

-사이트 : www.lightbrigade.com.au

-Opening hours : 월-목요일 오전 11시부터 자정, 금-토요일 오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 일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

 

6 The Light Brigade.jpg

펍(pub)과 패밀리 레스토랑이 함께 있는 ‘The Light Brigade’의 루프탑 바는 다양한 종류의 칵테일을 내놓아 여성들에게도 인가가 높다. 사진 : 인스타그램 / lightbrigadehote

 

 

■ The Imperial Hotel

시드니 도심에서 약간 떨어진 이너 웨스트(inner west) 지역, 어스킨빌(Erskinville)에 있는 오래된 이 호텔은 1980년대, 기업인이며 시드니 동성애자 지지자인 다운 오도넬(Dawn O’Donnell)씨가 인수한 이래 시드니 지역 LGBTQIA(lesbian, gay, bisexual, transgender, queer, intersex, asexual)들의 커뮤니티로 자리잡았다. 이곳의 레스토랑인 Drag N’ Dine에서는 매일 드래그 퀸(drag queens. 여장을 한 남자) 쇼와 춤, 연극이 펼쳐지며 매 주말마다 새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이곳의 꼭대기 층에도 루프탑 바가 마련되어 있다.

-위치 : 35 Erskineville Rd, Erskineville

-사이트 : imperialsydney.com.au

-Opening hours : 월-목요일 오후 4시부터 자정, 금-토요일 오전 11시30분부터 다음날 오전 3시, 일요일 오전 11시30분부터 자정

 

7 The Imperial Hotel.jpg

'Imperial Hotel’은 옥스퍼드 스트리트(Oxford Street) 일대의 몇몇 클럽이나 펍과 함께 시드니 동성애자들의 또 하나의 모임 장소가 되어주는 곳이다. 사진은 이 호텔의 루프탑 바에서 저녁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 사진 : 인스타그램 / imperialerskinville

 

■ Hyde Park House

한때 ‘Hotel William’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던 이곳은 기존의 건축물은 그대로 유지한 채 내부를 개조한 뒤 ‘Hyde Park House’ 브랜드로 재탄생했다. 이곳의 루프탑 바는 이 때 만들어졌다. 1층은 전형적인 호주 호텔 펍(pub) 분위기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며 1층에는 칵테일을 전문하는 하는 ‘Jessies Cocktail bar’가, 2층에는 클럽 라운지, 그리고 꼭대기 층에 ‘Slim Rooptop’라는 이름을 가진 또 하나의 바가 문을 열고 있다. 시드니 스카이라인 풍경에서는 다른 곳에 뒤지지 않는다.

-위치 : 47-49 William Street, Darlinghurst

-사이트 : hydeparkhouse.com

-Opening hours : 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

 

8 Hyde Park House.jpg

‘Hotel William’이라는 곳을 개조, ‘Hyde Park House’라는 이름을 내건 이곳에는 세련된 바와 클럽 라운지, 꼭대기 층에 또 하나의 바를 만들어 달링허스트의 엔터테인먼트 명소로 변모했다. 사진 : 인스타그램 / slim.rooptop

 

 

■ The Taphouse

달링허스트 지역민들에게 ‘생맥주집’(taphouse)으로 불리던 이 호텔 펍은 그 명칭답게 수제맥주로 인기를 끄는 곳이다. 이곳에는 맥주를 따르는 60개 이상의 탭이 있는데, 그만큼 많은 종류의 맥주를 제공한다는 의미이다. 독립 수제맥주 회사들이 자사 제품을 이곳에서 선보이고 있으며, 크라프트 비어를 좋아하는 시드니사이더들에게 소문이 자자한 곳이기도 하다. 한때 이 펍은 벽에 ‘There is more to life than beer alone, but beer makes other things even better’(우리네 삶에는 맥주보다 더 많은 것이 있지만, 맥주는 다른 것을 더 좋게 만든다)는 문구를 내걸었었다. 약 9년 전, 펍 개조 이후 이 문구는 ‘It takes beer to make thirst worthwhile’(갈증을 가치 있게 만드는 데는 맥주가 필요하다)이라는 문구로 바뀌어졌다.

꼭대기 층의 사방이 벽으로 둘러싸여 있지만 open air 공간은 맥주의 맛을 더해주는 것이 사실이다.

-위치 : 122 Flinders Street, Darlinghurst

-사이트 : taphousedarlo.com.au

-Opening hours : 월-수요일 낮 12시부터 자정, 목-토요일 낮 12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 일요일 낮 12시부터 오후 11시

 

9 The Taphouse.jpg

달링허스트에 자리한 ‘탭하우스’에서는 60종류 이상의 수제 맥주를 즐길 수 있다. 사진 : 인스타그램 / taphousedarlo

 

 

■ Nick & Nora's

시드니 기반의 부동산 개발회사 크라운 그룹(Crown Group)이 시드니 제2도심인 서부 파라마타(Parramatta)에 호텔 및 아파트 복합건물로 개발한 ‘V’ 타워 26층에 있다. 시드니 기반의 요식업 기업인 ‘Speakeasy Group’이 세련된 스타일로 문을 연 이곳은 지상에서 약 100미터 높이에 자리해 시드니 도심 및 블루마운틴(Blue Mountains)이 바라보이는 270도 전망을 자랑한다. 파라마타 도심(CBD) 지역이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구역으로 부상하면서 이 바 또한 파마라타 도심 직장인들의 인기 높은 명소가 되고 있다.

-위치 : 45 Macquarie Street, Parramatta

-사이트 : nickandnoras.com.au

-Opening hours : 화-목요일 오후 5시부터 자정,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자정, 토요일 낮 12시부터 자정, 일요일 낮 12시부터 오후 10시

 

10 Nick & Nora.jpg

광역시드니(Greater Sydney) 제2의 도심으로 불리는 파라마타(Parramatta)의 호텔 및 아파트 빌딩에 자리한 Nick & Nora's는 지상에서 100미터 높이에 위치, 시드니 전역의 파노라마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사진 : Speakeasy Group

 

▶시드니의 밤 여흥- Best rooftop bars in Sydney-2에서 계속됨

 

김지환 기자 kevinscabin3@gmail.com

 

 

  • |
  1. 0 메인.jpg (File Size:159.9KB/Download:8)
  2. 1 Old Mate's Place.jpg (File Size:123.8KB/Download:7)
  3. 2 Glenmore Hotel.jpg (File Size:74.0KB/Download:7)
  4. 3 East Village Hotel.jpg (File Size:45.0KB/Download:8)
  5. 4 Coogee Pavilion.jpg (File Size:118.4KB/Download:8)
  6. 5 Hotel Sweeney's.jpg (File Size:103.0KB/Download:9)
  7. 6 The Light Brigade.jpg (File Size:124.6KB/Download:9)
  8. 7 The Imperial Hotel.jpg (File Size:80.2KB/Download:6)
  9. 8 Hyde Park House.jpg (File Size:73.3KB/Download:8)
  10. 9 The Taphouse.jpg (File Size:65.6KB/Download:6)
  11. 10 Nick & Nora.jpg (File Size:121.6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28 호주 호주 12~15세 아동-청소년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배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7 호주 NSW 주 총리, “COVID 핫스폿 대상 더 엄격한 제한은 최악의 옵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6 호주 캔버라-시드니-멜번, 세 도시 록다운 조치의 차이점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5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 향후 수년간 우리의 삶은 어떻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4 호주 경제 전문가들, 부동산 부문에 치중된 지나친 자금 투입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3 호주 “추석은 다문화 국가인 우리가 가진 다채로움의 일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2 호주 백신접종 마친 호주인, 프랑스 ‘COVID-19 health pass’ 신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1 호주 8월 호주 실업률, 4.5%로 다시 하락하기는 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20 호주 호주 주택시장 붐… 가격 상승 속도, 전 세계에서 일곱 번째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9 호주 로즈의 새 주거 프로젝트, ‘햇볕 나눔’ 위한 ‘힐리어스탯’ 주목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하버필드 주택, 잠정가격에서 무려 202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5517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올 여름부터 새 캠핑 법규 적용 추진 일요시사 21.09.18.
5516 뉴질랜드 오클랜드 카운실 주최 예정 이벤트들 취소 일요시사 21.09.18.
5515 뉴질랜드 뉴질랜드 생물학적 남녀 성별 사라진다? 일요시사 21.09.18.
5514 호주 9.11 테러 공격 20년… 2001년 9월 11일 사건이 세상을 바꾼 세 가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3 호주 NSW 주, 백신접종 받은 이들 제한 완화… 증명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2 호주 NSW 주 공공보건 명령의 제한 규정 완화 로드맵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1 호주 호주 사회상식- 고립된 이들에 대한 관심, ‘R U OK Day’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10 호주 호주의 ‘mRNA’ 백신 생산 계획,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9 호주 NSW-Queensland 주 정부, 필부 업무 대상 ‘Border Bubble’ 합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8 호주 광역 멜번 3분의 1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7 호주 ANZ 은행, “올해 호주 주택가격 20% 이상 상승할 것”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6 호주 전염병 사태 따른 ‘록다운’, 도시 거주자들의 지방 이주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아발론비치 주택, 잠정가격에서 72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5504 뉴질랜드 재외국민 우편투표 허용을 위한 관련 선거법 개정 요청 일요시사 21.09.13.
5503 호주 집단면역 가능한 COVID-19 백신접종률, 달성 시기는 언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2 호주 ‘COVID zero’ 불가능... 바이러스와 함께 사는 단계 진입?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1 호주 세계보건기구, 또 하나의 변이 ‘Mu’ 바이러스 모니터링 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500 호주 바이러스 대유행, 호주의 심각한 ‘보건 불평등 고착화’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9 호주 ‘COVID-19 록다운’ 속에서 번창하는 사업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8 호주 자녀 학업 성취도 높이려면 ‘칭찬’ 아끼지 말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7 호주 호주 통계청, 2021 인구주택총조사 마지막 참여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6 호주 멜번 단독주택 가격 상승에 유닛 시장도 가파른 성장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5 호주 ‘그랜드 이스트레이크 쇼핑센터’ 내 ‘울워스 기차역’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허물어져가는 주택, 가격은 14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5493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03.
5492 뉴질랜드 코로나19 경보 4단계 연장, 오클랜드는 8월 31일 까지 일요시사 21.09.03.
5491 호주 NSW 주 총리, “백신접종 마친 이들에게 제한 규정 더 완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90 호주 광역시드니 봉쇄 조치 10주, 높은 감염자수 계속되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9 호주 호주인의 자부심 와틀, ‘Acacia’ 학명을 갖기까지의 식물 논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8 호주 부에 대한 적절한 세금 부과, 고령자 의료 서비스 향상 기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7 호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 배후 지목 ‘ISIS-K’ 조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6 호주 감염자 증가 속 예방접종 촉구... 다른 국가 사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5 호주 NSW 주 ‘Women of the Year Awards’ 추천 마감 2주 앞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4 호주 시드니 절반 이상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3 호주 호주에서 주택가격 가장 높은 지역 중위가격은 얼마?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2 호주 호주 전역 주택가격 상승... 70만 달러 대 구입 가능한 곳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잠정가 230만 달러 주택, 268만3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5480 뉴질랜드 8월 30일 NZ NEWS, 뉴질랜드 노인 연금, 65세 되면 수혜 자격 일요시사 21.08.30.
5479 뉴질랜드 8월 27일 NZ NEWS,전문가들,오클랜드는 레벨 4 록다운 계속될 것... 일요시사 21.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