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전기차 1).jpg

호주의 전기차 보급은 전 세계 주요 국가와 비교해 더딘 편이지만 업계는 이를 대비하고 있으며 조만간 시장 상황을 크게 바꾸어놓을 것이라는 진단이다. 사진은 브리즈번에서 선샤인코스트까지 매일 출퇴근 하는 코버스 테블란체(Kobus Terblanche)씨. 그는 전기차로 바꾼 뒤 저렴한 차량 운용비를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 Kobus Terblanche

 

“장기적 차원에서 연료비 절감... 아직은 높은 차량 구입비 감당 어렵다” 반응

 

브리즈번(Brisbane, Queensland)에 사는 코버스 테블란체(Kobus Terblanche)씨는 하루 25달러의 휘발유 비용을 절약한다고 계산하면, 매일 긴 출퇴근 시간이 그리 힘들지 않다.

지난해 9월, N사의 전기차를 구입했을 때, 그는 운용비를 얼마나 절감할 수 있을런지 잘 알지 못했다. 이후 현재까지 6개월 동안 브리즈번과 선샤인코스트 사이를 왕복(약 200km)하면서 약 3,000달러의 연료비를 절약했다.

“전기차 배터리를 충전하는 데 약 7.20달러가 들어가는데, 내 차와 같은 크기의 내연기관 자동차라면, 휘발유로 약 32달러가 들 것”이라는 그는 “자동차 엔진에서 나오는 소음을 듣지 않거나 진동을 느끼지 않는 자동차가 만들어질 것이라 생각했었다”며 “이 차가 바로 그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거주하는 퀸즐랜드 주 정부 자료에 따르면 전기차(EV)는 현재 QLD 주에 등록되어 있는 모든 자동차 가운데 0.16%(6,000대)에 불과하다. 전 세계적 흐름과 비교할 때 보급은 상당히 더딘 편이다. 하지만 전기차 업계는 미래 변화를 대비하고 있으며, 이는 어느 순간 자동차 시장을 흔들 수 있다.

시드니 기반의 에너지 공기업 ‘오리진 에너지’(Origin Energy)의 기업전략 및 e-mobility 부서 책임자인 차우 레(Chau Le)씨는 “전기차의 초기 비용과 운용비를 포함하는 총 소유 비용(total cost of ownership. TCO)은 향후 12~24개월 이내 호주에서 처음으로 기존 자동차와 대등한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녀는 최근의 높은 휘발유 가격으로 인해 내연기관 차에서 전기차로 전환되는 시점이 앞당겨졌다고 말했다. 레씨는 두 유형의 자동차 비용이 동등해지는 시점은 연간 2만5,000km 이상을 주행하는 소비자가 먼저 만들어낼 것으로 보고 있다.

QLD 주 정부는, 4기통 내연기관 자동차의 경우 100km를 주행하는 데 14.25달러가 소요되는 반면 무공해의 전기차는 약 3달러가 들 것으로 추정한다. 또한 전기차협의회(Electric Vehicle Council)는 서비스 및 수리비용에서도 EV가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70% 낮을 것으로 추측했다.

이 같은 추정은 약 3만 km 주행에 한 번씩 정비를 하면 되는 것으로, 테블란체씨가 전기차로 바꾸는 가장 큰 이유가 됐다. “잘못될 수 있는 한 가지는 충전 스위치 켜는 일을 잊는 것뿐”이라는 그는 “많은 거리를 주행할 수 있으며 마모될 부품도 거의 없다”고 말했다.

 

종합(전기차 2).jpg

시드니 기반의 에너지 공기업 ‘오리진 에너지’(Origin Energy)의 e-mobility 부서 책임자 차우 레(Chau Le. 사진)씨. 그녀는 전기차의 초기 비용과 운용비를 포함하는 총 소유 비용(total cost of ownership. TCO)이 향후 12~24개월 이내 호주에서 처음으로 기존 자동차와 대등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 : Chau Le

   

글로벌 시장 동향을 분석하는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BCG)은 일부 고급 전기차의 경우, TCO 측면에서 유사한 내연기관 자동차와 거의 동일한 수준에 이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 회사의 기후분석 전문가 제임스 틸버리(James Tilbury)씨는 “차량가격 면에서 소형 SUV도 EV와 조만간 거의 동동한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기차 가격은

언제쯤 내려갈까...

 

장기적으로 비용 효율성이 분명함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이 전기차 이용을 선뜻 선택하지 못하는 것은, 높은 차량 가격으로 인해 초기비용 부담이 어렵기 때문이다. 이 문제가 단기간에 바뀌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BCG 데이터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400여 EV 모델이 있는 데 반해 호주에서 선택할 수 있는 모델은 38개이다. 이중 5개만이 6만 달러 미만 가격이다.

틸버리씨는 “소형 EV는 휘발유 또는 디젤 자동차에 비해 약 1만2,000달러, SUV는 2만5,000달러가 더 비싼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일부 고급 전기차의 경우 비슷한 규모의 내연기관 차량과 가격이 거의 동일하지만 소형 승용차나 SUV의 경우 차량가격은 연료 엔진을 장착한 비슷한 크기의 차량 가격을 크게 벗어나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오리진 에너지’의 레씨도 EV의 초기 비용이 더 저렴해지기까지는 약 5년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하면서 “보다 큰 세단이나 SUV 차량 가격이 높은 편이기에 이런 모델에서 EV 가격이 더 일찍 동등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호주에 더 저렴한

EV가 없는 이유는

 

호주전기차협의회(Electric Vehicle Council)에 따르면 호주에서의 전기차 판매는 2020년 이후 3배 증가한 2만655대로, 지난해 판매된 EV는 전체 신차 판매 가운데 2% 비중이다.

이런 가운데 EV를 원하는 이들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동 협의회의 베야드 자파리(Behyad Jafari) CEO는 “현재 EV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고 있다”며 “일부 모델의 경우 소비자는 몇 달을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종합(전기차 3).jpg

글로벌 시장 동향을 분석하는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BCG)의 기후분석 전문가인 제임스 틸버리(James Tilbury. 사진)씨는 “소형 SUV 차량도 EV 차와 조만간 거의 동동한 가격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사진 : James Tilbury

   

가령 퀸즐랜드 주에서 가장 인기 있는 EV 모델 중 하나인 ‘Tesla 3’의 경우, 이 회사 웹사이트에 의하면 구입 후 차를 인수받기까지 6~9개월의 시간이 필요하다.

자파리 CEO에 따르면, 이처럼 긴 대기시간은, EV 제조회사들이 엄격한 탄소배출 규정을 정해 놓은 다른 국가 전기차 시장을 우선하기 때문이다.

그는 “퀸즐랜드의 경우 최근 EV 구입에 대해 3,000달러의 보조금 제공과 함께 2036년까지 모든 신차 판매를 전기차로 한다는 목표를 밝혔지만 연방정부 차원에서 EV로 전환하려는 의지가 부족한 것이, 각 EV 제조사들이 호주로의 공급을 늦추는 주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특히 호주 소비자들은 보다 저렴한 전기차를 구입하는 데 있어 많은 시간을 인내해야 한다”는 자파리 CEO는 “정부 차원에서 EV 판매 목표, 내연기관 차량의 단계적 폐지 계획, EV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인센티브가 없다”며 정부 정책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글로벌 자동차 제조회사들이 투자 결정을 할 때 호주는 대상 국가 목록 맨 아래에 둔다”며 “대신 그들은 호주에 휘발유 차량을 판매한다”고 꼬집었다.

 

■ QLD 주 인기 EVs

-Tesla Model 3 : 55%

-Tesla Model S : 9%

-Nissan Leaf : 8%

-Tesla Model X : 7%

-Hyundai Kona : 4%

-Hyundai Ioniq : 4%

Source: Queensland government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전기차 1).jpg (File Size:74.7KB/Download:2)
  2. 종합(전기차 2).jpg (File Size:91.5KB/Download:2)
  3. 종합(전기차 3).jpg (File Size:121.9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905 호주 공정근로위원회, 국가 최저임금 5.2% 인상 결정... 주 $40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4 호주 NSW budget 2022- 새 예산 계획의 Winner and Loser는 누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3 호주 NSW budget 2022- 다문화 커뮤니티 문화 행사 지원 예산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2 호주 NSW budget 2022- 주 정부 예산적자, 113억 달러로 3배 이상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1 호주 배우 겸 코미디언 하미시 블레이크씨, 호주 방송대상(‘Gold Logie’)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900 호주 호주 국경 개방 이후 출입국 증가했으나 팬데믹 이전 수준에는 크게 못 미처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9 호주 호주 아동기 암 환자 생존율, 지난 수십 년 사이 ‘지속적 향상’ 확인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8 호주 “호주의 스포츠 산업, 향후 10년간 일자리 창출 ‘황금기’ 맞을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7 호주 5월 NSW 주의 노동시장 참여율, 66.2%로 사상 최고치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6 호주 Wollongong Art Gallery 후원자 Bob Sredersas, “나치 정보원이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5 호주 호주 각 도시-지방 지역 주택, 광역시드니 중간 가격으로 구매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4 호주 광역시드니 5월 주택경매 낙찰률, 지난 1년 평균 비해 크게 낮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5893 호주 센터링크 구직자 지원 프로그램, 다음달부터 ‘Workforce Australia’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2 호주 올해 전 세계의 '높은 생활비' 조사 결과 호주 도시들, 낮은 순위에 랭크됐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1 호주 NSW 도미닉 페로테트 주 총리, 부동산 인지세 개혁 추진 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90 호주 법률센터-고용 관련 단체들, 이주노동자 대상의 보다 나은 보호조치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9 호주 5회 연속 월드컵 진출... 호주의 ‘2022 카타르’ 본선 토너먼트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8 호주 호주 사커루, 대륙간 플레이오프서 페루에 신승... 카타르 본선행 확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7 호주 시드니-고스포드 고속철도 계획, 2시간 소요→25분으로 단축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6 호주 NSW 주, 갱년기 건강 서비스 제공 위한 4천만 달러 기금 지출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5 호주 “각 지역 주유소의 연료비 소매가, 스마트폰으로 확인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4 호주 파라마타 경전철 1단계 12km 구간, 16개 트램 역 명칭 결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3 호주 RBA의 기준금리 인상... 대출금 상환-저축예금 금리는 어떻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2 호주 호주 주택시장 둔화를 무색케 하는 지방 핫스폿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16.
5881 호주 올 겨울 독감환자 지속 증가... 안면 마스크는 이에 얼마나 효과적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80 호주 ‘가장 지루한 직업’ 그리고 취미를 찾기 위한 연구, 놀라운 결과 보여준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9 호주 노동당 정부, 공정근로위원회에 최소 5.1% 최저임금 인상안 공식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8 호주 호주 중앙은행, 기준금리 50베이시스 포인트 인상 결정... 0.85%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7 호주 ‘사커루’의 5회 연속 월드컵 진출, 페루와의 마지막 일전만 남아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6 호주 간질 환자의 ‘발작’에 ‘사전 경고’ 제공하는 모바일 앱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5 호주 NT 관광청, 우기 시즌의 감소하는 다윈 지역 여행객 유치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4 호주 NSW 주 정부, “응급서비스 부문 2천 명 이상 직원 추가 배치하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3 호주 호주 납세자 30%만이 청구하는 세금 공제 항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2 호주 에너지 사용료 증가... 태양광 패널 설치는 투자 가치가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5871 호주 노동당 정부 내각 구성... 10명의 여성-젊은 의원들, 장관직 발탁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70 호주 연방선거 패배 자유당, 새 지도자로 보수 성향의 피터 더튼 전 국방장관 선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9 호주 Best bars & restaurants for Vivid Sydney 2022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8 호주 NSW 주, 민간 불임클리닉 이용 여성들에게 최대 2천 달러 리베이트 지급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7 호주 운전자 주의 산만하게 하는 ‘스마트 워치’, 호주에서의 관련 규정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6 호주 NSW 주 정부, 각 가정의 에너지 사용 요금 지원 확대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5 호주 정부 백신자문그룹, 적격 인구에 COVID-19 백신 4차 접종 권고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4 호주 NSW 주 정부, 신원도용 피해자 지원하는 새 서비스 제공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3 호주 광역시드니 단독주택과 유닛의 가격 격차, 기록적 수준으로 벌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2 호주 첫 주택구입자에게 권장되는 ‘affordable and liveable’ 교외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1 호주 ‘3D 프린팅 주택’, 호주 주택 위기에 대한 해결책 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5860 호주 노동당 승리로 끝난 올해 연방선거, Who are the winners and l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9 호주 퍼스트레이디가 되는 새 총리의 파트너 조디 헤이든, 그녀의 행보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8 호주 제47대 연방 의회에 등장한 다양한 얼굴들, ‘정치적 대표성’의 새 전환점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7 호주 앤서니 알바니스, 제31대 호주 총리에... 9년 만에 노동당 정부 구성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5856 호주 Just embarrassing... 호주 젊은이들, “정치인들? 결코 신뢰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