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NT 관광 1).jpg

북부호주(Northern Territory)는 보통 6월부터 10월 사이가 우기 시즌이며 이 시기의 폭우나 폭풍우 등으로 관광산업은 크게 위축된다. 이런 가운데 NT 정부는 비교적 날씨의 영향을 덜 받는 다윈(Darwin)을 중심으로 한 인근 지역 여행지로의 방문객 유치를 모색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은 하늘에서 본 다윈 시 풍경. 사진 : Northern Territory Government

 

각 업계 투자 등으로 ‘계절적 영향에 의한 관광산업 위축 완화’ 시도

 

우기와 함께 습도가 높아지는 연간 6개월가량, 롭 우드(Rob Woods)씨를 비롯한 북부호주(Northern Territory) 소규모 생태관광 회사들의 여행 수요는 급격히 떨어진다.

우드씨는 “대략 6월에서 10월까지로, 60%에서 70% 정도 여행자가 감소한다고 할 수 있다”면서 “특히 우리가 하는 분야(여행업)에서는 큰 폭으로 하락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드씨와 그의 아내 트레이시(Tracey)씨가 운영하는 업체는 우기 시즌에도 분주한 Top End(노던 테러토리 지역을 일컫는 말)의 여행사 중 하나이다.

NT 정부 산업-관광-무역부 집계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 사태 직전인 지난 2019년 우기 시즌, 광역 다윈(Greater Darwin) 지역을 방문한 여행자는 39만6,000명으로, 건조지역을 찾는 51만2,000명에 비해 약 23% 감소했다.

이로 인해 우기 시즌이면 문을 닫는 여행 에이전트들이 늘어나고 일부 호텔은 수용 인원을 줄이는가 하면 레스토랑은 한 달 이상 영업을 접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현상은 조만간 바뀔 수도 있다.

 

‘연중 관광’, 적극 추진

 

이런 상황을 타개하고자 NT 관광청(Tourism NT)은 방문객 유치를 확대함으로써 Top End의 잘 알려진 계절성 관광업 위축을 완화하고자 시도하고 있다.

이는 관광업계의 수익을 높이고 보다 안정적으로 여행업 인력을 지원하며 많은 관광산업 투자 장려를 목표로 한 ‘광역다윈 지역을 위한 전략’의 일환이다.

 

종합(NT 관광 2).jpg

다윈에 있는 'Crocosaurus Cove'. 안전한 케이지 안에 들어가 물속의 악어를 바로 곁에서 보는 짜릿한 경험을 제공한다. 사진 : 인스타그램 / cuinthent

 

종합(NT 관광 3).jpg

NT 지역 국립공원에는 수많은 협곡이 자리해 있으며, 우기 시즌에는 물이 넘쳐 더 멋진 풍경을 보여주기도 한다. 사진은 카카두 국립공원(Kakadu National Park) 남쪽, 바라문디 협곡(Barramundi Gorge)의 ‘마국 폭포’(Maguk Waterfall). 사진 : 인스타그램 / cuinthent

   

NT 정부 관광부의 스콧 러벳(Scott Lovett) 부국장은 “현재 다윈 지역(Greater Darwin region)의 관광산업 규모는 18억4,000만 달러 정도”임을 언급하면서 “건기에만 방문할 가치가 있다는 인식을 바꾸어 놓는 것이 다윈 지역 관광산업 가치를 2030년까지 30억 달러 이상으로 높이는 핵심”이라고 말했다.

 

COVID 시기의 다윈 관광업,

새로운 기회 될 수도...

 

호주의 모든 지역과 마찬가지로 전염병 사태가 시작된 이래 다윈을 방문하는 해외여행자는 없었지만, 바이러스 상황이 덜했던 NT는 우기 시즌을 포함해 비록 짧은 기간이었지만 국내 여행자들의 목적지로 부상해 방문객이 증가하기도 했다.

일주 주(State)의 경계 봉쇄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 2020-21 우기 시즌에 다윈 지역을 방문한 이들은 19만5,000명에 달했다. 우드씨의 여행 에이전시를 비롯해 많은 업체들도 평년보다 많은 국내 여행자 수를 맞이했음을 보고했다.

러벳 부국장은 “이런 경험이 우기 시즌에도 더 많은 여행자를 유치할 수 있는 가능성에 눈 뜨게 했다”고 말했다.

다윈 소재 찰스다윈대학교(Charles Darwin University) 관광연구원인 울리크 카첼(Ulrike Kachel) 박사는 “이 기간(우기 시즌)의 관광객 증가는 Top End 사업자들에게 새롭고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종합(NT 관광 4).jpeg

다윈 남서쪽, 약 100km 지점에 있는 리치필드 국립공원(Litchfield National Park)은 아름다운 자연풍경과 함께 다양한 생태계로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사진은 이 공원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거대한 높이의 개미집. 사진 : Visit Northern Territory

 

종합(NT 관광 5).jpeg

유네스코 자연유산에 등재된 광활한 넓이의 카카두 국립공원(Kakadu National Park)은 연중무휴이지만 우기 시즌에 홍수가 발생하면 일부 사이트가 봉쇄되기도 한다. 사진은 원주민 암각화 보호구역인 ‘위비르’(Ubirr)에서 수천 년 전 원주민들이 만들어놓은 그림을 살펴보는 여행자. 사진 : Visit Northern Territory

   

그녀는 “이전까지만 해도 건기 시즌의 여행업에 크게 집중했고, 이 때문에 우기 동안의 관광업에 대한 경험이 많지 않았다”며 “지금(COVID 팬데믹 이후)은 우기에 더 많은 방문객이 있기에 관광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는 기회”라고 덧붙였다. 게다가 우기에 다윈 지역을 여행한 이들로부터 나오는 소문(SNS 등을 통한)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날씨, NT 관광을 방해하는

주요 요인 아니다”

 

NT 지역의 경우 우기 시즌에는 높은 습도, 폭우, 폭풍우, 심지어 이따금 강한 사이클론이 발생하기도 한다. Top End 우기의 이 모든 특징으로 인해 이 시기, 여행 수요가 감소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디나.

하지만 NT 관광청은 많은 이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날씨가 NT 여행에 크게 방해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러벳 부국장은 “열대기후임에도 불구하고 연중 여행자가 이어지는 싱가포르나 발리는 그 좋은 사례”라면서 “단순하게 말해 사람들이 발리나 싱가포르를 갈 때, 즉 다윈과 비슷한 기후를 가진 두 지역으로의 여행을 계획하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계절성 기후’를 의식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더 많은 인프라 및

이벤트 구축 필요

 

러벳 부국장은 그럼에도 다윈 지역이 사실상 외면받는 것에 대해 “우기에도 여행을 즐길 만한 기반 시설, 액티비티, 시선을 끄는 명소 등 여행자를 위한 ‘제품’이 부족하다”는 점을 꼽으면서 “싱가포르나 발리처럼 더 많은 수상 명소(water-based attractions), 리조트 스타일의 숙박시설 등은 다윈 지역 관광산업의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NT 정부가 날씨의 중요성을 크게 인식하지 않고 있지만 그는 다윈 중심 지역의 녹색 숲을 확대해 우기에도 훨씬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필요가 있음을 인정했다.

카첼 박사는 “관광산업에 익숙한 다윈 커뮤니티가 습한 날씨에는 이벤트나 여러 관광 관련 활동을 거의 전개하지 않은 것이 (관광업 위축에) 한몫 했다”면서 “이런 상황은 국내외 여행자들에게 ‘거기에는 아무 것도 없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NT 관광 1).jpg (File Size:115.6KB/Download:2)
  2. 종합(NT 관광 2).jpg (File Size:89.8KB/Download:2)
  3. 종합(NT 관광 3).jpg (File Size:120.9KB/Download:2)
  4. 종합(NT 관광 4).jpeg (File Size:156.5KB/Download:2)
  5. 종합(NT 관광 5).jpeg (File Size:135.2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975 호주 전염병 대유행 이후 ‘온라인 시험 부정행위’ 돕는 인터넷 사이트,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74 호주 호주 최고의 엔터테이너 중 하나인 주디스 더엄씨, 79세로 타계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73 호주 생후 6개월-5세 사이 취약 영유아 대상으로 COVID-19 백신 제공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72 호주 NSW 주의 ‘포커머신’ 도박자들, 지난 30년간 1,350억 달러 잃어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71 호주 인플레이션 상승-실질임금 하락했으나 일부 기업 이익은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70 호주 전염병 대유행 이후 진단 지연됐던 말기환자 치료 수요, 크게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69 호주 호주 부동산 시장 위축됐지만... NSW 주 지방 지역 주택가격 ‘지속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68 호주 호주, “비자발급 지연으로 해외 재정 관련 전문인력 유치 실패...”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67 호주 NSW 주 정부, 일선 가정-성폭력 지원 단체에 추가 기금지원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66 호주 캔터베리 뱅스타운 카운슬, 일반 및 재활용 폐기물 분리 수거 ‘강화’ file 호주한국신문 22.08.11.
5965 호주 알바니스 총리, ‘Indigenous Voice to Parliament’ 관련 ‘국민투표’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64 호주 호주 어린이들의 새 영웅으로 부상한 원주민 소녀 전사 ‘와일라’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63 호주 호주 중앙은행, 기준금리 50베이시스포인트 또 인상, 4개월 연속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62 호주 가계생활비 부담 크게 증가... 호주 중앙은행은 이를 어떻게 대처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61 호주 항체 관련 혈액검사... 호주 성인 COVID-19 감염 비율 최소 46% 달해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60 호주 NSW 교육부, 초등학교 내 방과 전후 돌봄 서비스 확충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59 호주 호주 물가상승률 6.1%로 치솟았지만... “최고점 지나고 있다” 분석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58 호주 6월 분기 시드니-멜번 중간 주택가격, 2019년 초반 이후 처음으로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5957 호주 전례 없은 ‘주거 위기’ 속, 호주 전역의 빈 주택 수 100만 채 달해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6 호주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로 인한 한 개인의 ‘잔혹하게 현실적인’ 이야기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5 호주 올 하반기의 호한경제협력위원회 회의, 핵심은 ‘녹색 에너지’ 확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4 호주 지원 연장된 COVID 병가 보조금, 지급 대상과 신청 방법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3 호주 15년 만의 정신건강 관련 국가 조사, 젊은 여성층에서 ‘가장 위험’ 드러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2 호주 재택근무자들, “더 긴 시간 일하고 효율성 떨어지며 체중 증가 경험” 토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1 호주 여행자 수요에 한정됐던 캐러밴, ‘임대 위기’ 상황 해결책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50 호주 COVID-19 감염자 확산... 정부, 재감염 시기 관련 조언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49 호주 인슐린 주사 필요성 없을 수도... 당뇨 환자들에게 ‘희소식 가능성’ 제시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48 호주 Northern Territory 원주민 기대수명 증가했지만... “더 많은 노력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47 호주 NSW 주 기술-훈련부, 100만 명 이상 대상 TAFE 기술교육 제공 방침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46 호주 올해 5월까지 지난 1년 사이, 시드니 전역 주택 17채 가운데 1채 매매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5945 호주 호주 상위기업 CEO들은 어떻게, 얼마나 많은 급여와 보너스를 챙기나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44 호주 호주의 문화적 다양성 상위 10개 교외지역 중 8개는 빅토리아 주에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43 호주 2021년도 HSC 시험대상 학생들 부정행위, 이전년도 비해 27%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42 호주 서부호주 항구도시 프리맨틀, ‘World's top 50 travel destinations’에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41 호주 6월 호주 실업률 3.5%로 하락... 거의 9만 개 일자리 추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40 호주 하루 필요한 양의 야채 섭취하는 호주 성인, 10명 가운데 1명도 안 돼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9 호주 6월 종료된 COVID-19 병가 보조금 지급, 9월 말까지 연장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8 호주 NSW 주 정부, 취약 지역사회 대상 RAT 키트 무료 제공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7 호주 COVID-19 감염자 다시 확산... 정부, 실내 마스크 착용 강력 ‘권장’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6 호주 NSW 주 정부, 스몰비즈니스-NFP 단체 대상으로 홍수피해 지원금 제공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5 호주 시드니 지역 주택 임대료,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19%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5934 호주 호주인들, 이전보다 더 장수하지만 만성질환 안고 있는 이들도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33 호주 NSW 주,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기간 중 가장 많은 인구 순손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32 호주 국가 성별 임금격차 분석... 여성 근로자에 ‘암울한 그림’ 보여준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31 호주 호주 소비자들의 ‘Buy now, Pay later’ 지출, 119억 달러로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30 호주 ACMA, 이동통신사에 ‘문자메시지’ 관련 새 규정 적용... 사기행각 차단 위해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29 호주 COVID-19 4차 접종, 7월 11일부터 가능... 알아야 할 사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28 호주 IT 분야의 빠른 기술 발전 불구, NSW 주는 19년 전 강의 계획 ‘그대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27 호주 2019-20년도 호주 전역 ‘여분의 침실’ 1,300만 개... 더 나은 용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
5926 호주 시드니-멜번 부동산 시장 위축 불구, 12개월 사이 가격 상승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2.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