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Daylight Saving 1).jpg

남반구의 길어진 여름 한낮을 보다 유용하게 활용토록 한다는 취지에서 실시하는 ‘Daylight Saving’이 생리적 리듬을 강제로 바꾸어 놓음으로써 시작 이후 일정 기간 내 심장발작-뇌졸중은 물론 우울증, 유산의 위험을 높인다는 분석이다.

 

생물학적 리듬 이상으로... 심장마비-뇌졸중-유산 위험 증가

 

지난 일요일(7일) 새벽 2시를 기해 한 시간 앞당겨진 ‘Daylight saving’이 시작됐다. 남반구의 한 여름 낮 시간을 활용한다는 취지로 NSW 주를 비롯해 일부 지역에서 실시하는 일광시간 절약 시스템은 수면 시간이 한 시간 줄어드는 것으로 시작된다.

하지만 퀸즐랜드대학교(University of Queensland) 생체의학부 올리버 라와쉬데(Oliver Rawashdeh) 교수는 비영리 연구 조사 전문지 ‘The Conversation’에 기고한 글에서 ‘Daylight saving’이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계를 변경할 경우 인체의 생물학적 시간은 일시적으로 어긋나게 마련이다. ‘Daylight saving’이 시작되는 시점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한 시간 일찍 잠자리에 드는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을 것이고, 이는 충분한 수면에 경보음을 주게 마련이다.

물리적 시간 변경은 어둠이 시작되면서 인체에서 만들어지는 멜라토닌(melatonin)과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cortisol) 생성에 변화를 준다. 이는 우리가 수면을 취하고 싶거나 배가 고플 때, 또는 벌레 등에 대항하는 능력을 조절해 준다.

라와쉬데 교수는 “이런 불균형은 시차로 인한 피로감의 한 형태이며 신체 리듬을 크게 변화시킬 수 있다”면서 “이는 우리의 명확한 사고 능력에 영향을 끼침은 물론 심장 발작, 우울증, 심지어 유산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말한다.

 

▲ 심장마비와 뇌졸중= 이와 관련한 몇몇 연구 결과는 심장마비(심근경색) 위험이 증가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또한 ‘Daylight saving’ 2주쯤 후에는 뇌졸중 위험 또한 높아졌다. 심장 또는 뇌졸중 발병 위험은 시간 변경이 시작된 첫 3주 이내 가장 높았다. 연구진은 줄어든 수면 시간으로 스트레스가 증가하고, 밤 사이의 회복시간이 짧아지기 때문이 아닐까 추정했다.

반가운 결과도 있다. 심근경색의 위험 증가는 2주가량 지속되지만 이후에는 우리의 생체시계가 변화된 시간에 적응한다는 것이다.

그런 한편 이 같은 심장마비 위험과 관련, 여성은 ‘Daylight saving’이 시작되는 봄 시즌(매년 10월 첫주 일요일)에 더 민감하며 남성은 이 시간제가 끝나는 가을(매년 4월 첫주 일요일)에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들은 그 이유에 대해 “불분명하지만 호르몬 역할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종합(Daylight Saving 2).jpg

NSW 주의 Daylight Saving은 매년 10월 첫주 일요일 오전 2시를 기해 시작(오전 3시가 됨)되며 이듬해 4월 첫주 일요일 오전 3시(오전 2시가 됨)에 해제된다.

 

▲ 기분= ‘Daylight saving’과 관련한 독일 연구진 연구에 따르면 봄에 시작된 이 일광시간 절약제가 여름으로 가면서 삶의 만족도, 분노 및 슬픔의 감정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이는 일주일 이상 지속될 수 있다.

이 같은 감정은 풀타임 노동자들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다. 노동자들은 업무 일정을 자기 신체의 생물학적 리듬과 다른 물리적 시간에 맞추어야 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풀타임 근무를 하지 않는 이들은 비교적 빠르게 새로운 시간에 적응했다.

우울증 위험은 ‘Daylight saving’ 시작 후 한 달여에 걸쳐 증가할 수 있다. 덴마크 연구진이 18만5천 명의 병원 방문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는 ‘Daylight saving’으로 인해 우울증 진단을 받은 이들이 11% 증가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 유산= 지난해 IVF(In vitro fertilisation) 연구에 따르면 체외수정에서 ‘Daylight saving’이 시작되기 전 임신손실 가능성은 15.5%였으나 일광절약이 시작된 후에는 24.3%로 높아졌다.

반면 ‘Daylight saving’이 끝난 이후의 임신 손실 비율은 큰 차이가 없었다.

 

▲ 신체활동= ‘Daylight saving’이 사람들의 운동 패턴에 영향을 주는 것은 사실이지만 예상했던 것만큼 큰 것은 아니었다. 지난 2010년 호주 연구진 조사 결과 4명 중 1명이 아침에 하던 운동을 저녁 시간으로 바꾸었으며 8%는 운동을 중단했다.

 

▲ 아침형, 아니면 저녁형 인간?= ‘Daylight saving’의 효과는 아침형인지 저녁형인지 각 개인의 크로노타입(chronotype. 아침형 인간인지 저녁형 인간인지를 결정하는 일주기성 인자)에 달려 있다.

대개의 사람들은 나이가 들면서 크로노타입을 바꾼다. 청소년들은 주로 ‘밤 올빼미 형’이지만 대부분 나이가 들면서 ‘아침형’으로 바뀐다. 이런 점에서 ‘Daylight saving’의 영향도 나이가 들면서 변하게 된다.

2009년 독일 연구에 따르면 낮 시간의 졸음은 ‘Daylight saving’이 시작된 후 3주정도 고령자에게 문제가 된 것으로 지적됐다. 이는 수면 전문가들이 일광시간 절약이 시작된 후 3주간 학생들의 졸음을 문제 삼지 말라고 조언하는 이유이다.

 

라와시데 교수는 이처럼 ‘Daylight saving’으로 인한 인체 영향을 각 분야별로 정리해 제시한 뒤 “누구나 일광절약 체계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며, 이의 시작 이후 몇 주 정도는 풀타임 학생, 직장인 모두 더 힘든 시간을 보낼 수도 있다”면서 “그러니 피곤해 하는 여러분 자녀(학생)나 직장 동료들에게 관대해질 필요가 있다(So go easy on your kids and colleagues)고 조언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d.com.au

 

  • |
  1. 종합(Daylight Saving 1).jpg (File Size:29.2KB/Download:0)
  2. 종합(Daylight Saving 2).jpg (File Size:44.2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31 뉴질랜드 오래된 우유병, 키위 농장의 담장으로 재탄생 new NZ코리아포.. 07:58
3830 뉴질랜드 교사들, 임금협상 타결 못하면 내년부터 단체 행동으로... new NZ코리아포.. 07:57
3829 뉴질랜드 아던 총리, 호주 모리슨 총리와 만나 현안 논의 예정 new NZ코리아포.. 07:57
3828 뉴질랜드 여행 중- 피지 입원 암 환자, 귀가 위해 친구가 나서... NZ코리아포.. 18.11.12.
3827 뉴질랜드 지진으로 활동 무대 옮기는 관광용 옛날 보트 NZ코리아포.. 18.11.12.
3826 뉴질랜드 뉴질랜드인 3명 중 1명, 은행 사기 당해 NZ코리아포.. 18.11.12.
3825 뉴질랜드 일요일, 세계 1차 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 행사와 추모식 열려 NZ코리아포.. 18.11.12.
3824 뉴질랜드 전기 스쿠터, 뉴질랜드에서도 뜨거운 인기 NZ코리아포.. 18.11.12.
3823 뉴질랜드 2011년 일본 쓰나미 겪은 키위 여성, 아직까지 항우울제 복용 중 NZ코리아포.. 18.11.09.
3822 뉴질랜드 중앙은행, 2020년까지 최저 수준의 금리 유지 NZ코리아포.. 18.11.09.
3821 호주 호주 ‘워킹홀리데이 비자’, 최대 3년까지 체류 가능해질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20 호주 “지난 10년 사이 임금상승, ‘안정적’이었다...” 과연 사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9 호주 시드니 야간 경제 활성화 차원, ‘24시간 쇼핑 구역’ 고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8 호주 농장 임시노동자 임금착취 ‘최악’, 30%가 시급 12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7 호주 영국 방문 호주인들, 내년부터 ‘빠른 입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6 호주 광역시드니, 세입자 비율 높아... 40% 이상 임대주택 거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5 호주 호주, 25개월째 사상 최저 기준금리 수준 이어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4 호주 새 ‘피시마켓’ 최종 디자인 공개... 생선비늘 표현한 지붕 특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3 호주 올해 ‘멜번컵’ 경마대회, 폭우 인한 악천후 속 최악의 경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2 호주 시드니 부동산 침체와 달리 지방 도시 주택 가격은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1 호주 ‘NSW Fair Trading’, 소비자 권리 교육자료 선보여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10 호주 시드니 부동산 화제의 매물- 도심 인근 숲 속의 외딴 주거지, 카슬크랙 소재 주택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0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낙찰률 저조하나 예비 구매자, 꾸준히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8.
3808 뉴질랜드 뉴질랜드 비즈니스,장기적으로 안정된 수준 예상 NZ코리아포.. 18.11.08.
3807 뉴질랜드 오클랜드 도심, 공기 오염 가장 심각 NZ코리아포.. 18.11.08.
3806 뉴질랜드 32,000명의 키위 학생, 불우 이웃 돕기 자원 봉사 참여 NZ코리아포.. 18.11.08.
3805 뉴질랜드 NZ 취업률 68.3%로 30년래 최고, 실업률은 2008년6월 이후 최저 NZ코리아포.. 18.11.07.
3804 뉴질랜드 정부, 전국적으로 노인 케어 인력 더 늘여 NZ코리아포.. 18.11.07.
3803 뉴질랜드 주택가 철거 현장에서 발견된 대형 포탄 NZ코리아포.. 18.11.07.
3802 뉴질랜드 어린이 탄 차 안에서의 흡연 금지 법안, 청원서 제출 NZ코리아포.. 18.11.07.
3801 뉴질랜드 오클랜드 상징적인 건물, 워트프론트 콘소시움 계획 공개 NZ코리아포.. 18.11.07.
3800 뉴질랜드 10월, 오클랜드 평균 주택 매매가격-93만 7천 달러 NZ코리아포.. 18.11.06.
3799 뉴질랜드 14년전 왕가레이에서 실종된 한국인 노인, 유해 발견돼 NZ코리아포.. 18.11.06.
3798 뉴질랜드 불법 수입된 낙태약, '생명 위협' 경고 NZ코리아포.. 18.11.06.
3797 뉴질랜드 절벽 추락 후 극적 구조된 독일 배낭여행객, 눈물로 감사 인사 전해 NZ코리아포.. 18.11.03.
3796 뉴질랜드 미국 과학자, 뉴질랜드에도 일본식 쓰나미 위험 경고 NZ코리아포.. 18.11.03.
3795 뉴질랜드 세계에서 '기업하기 좋은 나라' 1위는 뉴질랜드, 한국은 5위 NZ코리아포.. 18.11.03.
3794 뉴질랜드 매년 키위 중 최대 500명, 피부암으로 사망 NZ코리아포.. 18.11.03.
3793 뉴질랜드 전국 부동산 시장은 강세, 오클랜드는 보합세 NZ코리아포.. 18.11.01.
3792 뉴질랜드 웨스트팩 경제학자, 내년에는 기름값 내려간다고 예측 NZ코리아포.. 18.11.01.
3791 뉴질랜드 해리 왕자 앞에서 길잃고 헤매던 어린 아이... NZ코리아포.. 18.11.01.
3790 뉴질랜드 향후 5년간,난민 추가로 5백명 더 받아들일 계획 NZ코리아포.. 18.11.01.
3789 호주 호주 각 대학별 졸업자, 4년간 취업 현황-연봉 비교해보니...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1.
3788 호주 “재정 독립 일궈내 조기 은퇴하자”... ‘밀레니얼’ 사이에서 크게 확산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1.
3787 호주 2017-18 ‘세금 부채’ 최고치 기록... ‘이중 세무조사’에 의문 제기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1.
3786 호주 중국에 의존했던 호주 경제, “행운 끝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1.
3785 호주 Sydney’s best Jacaranda walks... 봄의 절정을 알리는 보랏빛 물결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1.
3784 호주 시드니 워터, 물 절약 알리는 ‘Tiny House’ 순회 전시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1.
3783 호주 대중교통 시스템 미비, 시드니 지역 분할 가속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1.
3782 호주 가장 작은 주 타스마니아, 성장 두드러져... ACT 규모 육박 file 호주한국신문 18.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