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경매 1).jpg

시드니 주말 경매가 시작된 2월 첫 주(2일), 잠정 가격에서 무려 42만5천 달러 오른 가격에 낙찰된 카슬힐(Castle) 소재 주택. 이 주택은 968스퀘어미터 넓이로 10년 전인 지난 2009년 53만 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사진은 ‘Ray White Castle Hill’ 사에 등록된 매물.

 

올 첫 주말 경매... 전반적 시장 침체 속, 일부 경매 매물 크게 상회

 

호주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국가 경제를 위협하고 있다는 경고가 나오는 가운데 올 들어 시작된 시드니 주말 경매(2월2일)에서 일부 매물은 현 시장 상황과는 전혀 다른 결과를 만들기도 했다.

시드니 북서부, 카슬힐(Castle)에 있는 한 경매 매물이 바로 그 주택 중 하나였다. 약 50명이 모인 가운데 10시에 시작하기로 돼 있던 경매는 많은 수의 입찰 등록으로 다소 늦게 시작됐다. 이들 중 거의 절반이 입찰자였다.

경매 현장에 함께 한 이 지역 한 거주민은 “경매 현장에서 이렇게 많은 이들이 입찰을 한 것은 보기 드문 일이었다”고 말했다.

터크웰 로드(Tuckwell Road) 상에 자리한 이 매물은 85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된 후 20명 넘는 입찰자 가운데 7명이 2만 달러씩 가격을 제시하면서 금세 100만 달러를 넘어섰다.

입찰자들의 제시 가격이 135만 달러를 넘어서자 경쟁자는 2명으로 줄었고 이들의 가격 제시가 잠시 이어지면서 140만 4천 달러에 이르렀다. 그리고 잠시의 침묵 후 한 입찰자가 1천 달러를 추가하면서 경매사는 낙찰을 알리는 망치를 울렸다. 이는 잠정 가격(98만 달러)에서 무려 42만5천 달러가 높아진 낙찰가였다.

이 주택은 968스퀘어미터 넓이로 10년 전인 지난 2009년 53만 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이 주택은 이날 경매에서 이웃 거주민 시실리아 리에(Cicilia Lie)씨에게 돌아갔다. 자신의 주택을 매각한 뒤 이 주택을 낙찰받은 그녀는 “아주 평평한 블록으로 내가 좋아하는 주택을 새로 건축할 수 있다”면서 “아이들이 넓은 공간을 가질 수 있도록 좀 더 큰 집을 지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웃 주민인 건축업자 제임스 리우(James Liu)씨도 “새로 건축을 하기에는 아주 좋은 부지로 이 매물의 가치는 크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기차역과 쇼핑센터에서 멀지 않은 이런 주택은 장기적으로 가치가 하락하는 일은 결코 없다”고 덧붙였다.

매매를 진행한 부동산 회사 ‘Ray White Castle Hill’의 폴 콘티(Paul Conti) 에이전트에 따르면 이 매물은 소유자가 사망하면서 경매에 나온 주택으로, 소유자의 동생이 매매를 맡았다. 올해 94세인 그는 잠정가격을 100만 달러에서 110만 달러로 생각했지만 현 시장 상황을 감안해 98만 달러로 책정해 매물 리스트에 올렸다.

 

종합(경매 2).jpg

공중에서 내려다 본 카슬힐의 주택. 전체 부지는 약 4분의 1 에이커에 달한다. 사진 : Ray White Castle Hill

 

콘티 에이전트는 “매매 가격 가이드가 없는 경매였다”며 “우리가 이전을 기준으로 잠정가격을 책정했다면 오늘처럼 높은 가격에 낙찰이 이루어지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초 잠정가에서 크게 오른 가격에 낙찰됐지만 그만큼 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경매를 맡은 제임스 컬리(Jamea Kerley) 경매사는 “약 4분의 1 에이커 규모의 블록으로 지역 쇼핑센터와 새로 들어설 기차역이 가까이 위치해 있다”며 “편의시설이 인근에 있고 부지 또한 상당히 크다는 게 입찰자들의 시선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올해 첫 주말 경매가 시작된 이날, 시드니 전역에 매물로 나온 주택은 101채였으며 낙찰이 이루어진 수치는 집계되지 않았다.

한편 노던비치 지역(northern beaches region) 발골라(Balgowlah)의 더블브릭 주택은 같은 지역 거주민에게 214만 달러에 매매됐다. 이는 잠정가격에서 6만 달러가 낮은 금액이었다.

매매를 맡은 ‘McGrath Seaforth’ 사의 마크 그리피스(Mark Griffiths) 에이전트는 “결과가 어찌됐던 좋은 낙찰”이라고 말했다. 현 시장 상황을 감안할 때 더 이상 입찰 가격이 오르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시드니 남부, 얼우드(Earlwood)의 2개 침실 주택은 이날 경매에서 입찰자들의 제시 가격에 93만 달러에 이르렀지만 낙찰이 결정되지는 않았다. ‘Raine & Horne Bardwell Park’의 게리 번하트(Gerry Bernhardt) 에이전트는 “주택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 벤더(vendor)들이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잠정가를 책정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북서부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경매사 스튜어트 벤슨(Stuart Benson)씨는 “벤더들이 현재의 시장 침체 상황에서 매물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당분간은 주말 경매에 나오는 주택 수가 늘어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경매 1).jpg (File Size:86.5KB/Download:2)
  2. 종합(경매 2).jpg (File Size:78.6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190 뉴질랜드 지난 여름 “기상관측 사상 3번째로 더운 여름이었다” NZ코리아포.. 19.03.05.
4189 뉴질랜드 [사진뉴스 ]3.1절 100주년 기념, 웰링톤 마이클 파울러 센터에 태극 빛깔 조명 밝혀.. NZ코리아포.. 19.03.04.
4188 뉴질랜드 '올해의 젊은 농부' 타스만 지역, 노스 캔터베리 여성이 수상 NZ코리아포.. 19.03.04.
4187 뉴질랜드 NZ “1월 무역수지, 13년 만에 1월 기준 최대 적자 기록” NZ코리아포.. 19.03.02.
4186 뉴질랜드 3살 아들 희귀병 치료 모금 위해, 웰링턴에서 오클랜드까지 걷는 부모 NZ코리아포.. 19.03.02.
4185 뉴질랜드 자전거가 전해주는 평화와 우정의 메시지-Otaki 초등학교 자전거 전달식 개최 NZ코리아포.. 19.03.01.
4184 뉴질랜드 뉴질랜드에 또다시 홍역 나돌아 NZ코리아포.. 19.03.01.
4183 뉴질랜드 ‘Sex and the City’의 사라 제시카 파커 “NZ 와인 제조에 함께 나선다” NZ코리아포.. 19.03.01.
4182 호주 NSW 주 선거- 집권 여당, 시드니 서부-지방 실업 문제 해결 주력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4181 호주 NSW 주 선거- 노동당, 부자 과세 추진... 의료 인력 기금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4180 호주 NSW 주 선거- 녹색당, “주택가격 적정화, 우선순위 지구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4179 호주 줄리 비숍 전 외교장관 은퇴... “정치 벗어난 삶 살고 싶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4178 호주 Great Australian road trips to take in 2019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4177 호주 학부모들의 ‘school shopping’, 거주지 소재 하이스쿨 외면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4176 호주 임신 중인 자매의 뒷모습... 올해 인물사진 공모전 ‘최우수상’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4175 호주 NSW 학교들, 장애 학생 급속 증가에 큰 ‘압박감’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4174 호주 주택 공급자들, 지난 10년 이래 가장 큰 매매가 할인율 보여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417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올 들어 가장 많은 660채 주택, 경매 매물로 등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4172 뉴질랜드 [영상] “한 마리 새처럼 공중을 훨훨~” 카이트 서핑 즐기는 견공 NZ코리아포.. 19.02.28.
4171 뉴질랜드 휴 잭맨 “9월에 오클랜드에서 NZ 첫 공연한다” NZ코리아포.. 19.02.28.
4170 뉴질랜드 질병으로 입국 거부당한 NZ교사의 캐나다 남편 “의료비 포기하고 워크비자 받아 NZ코리아포.. 19.02.28.
4169 뉴질랜드 오클랜드 카운실, 개인용 불꽃놀이 폭죽 판매 금지 공식화 예정 NZ코리아포.. 19.02.28.
4168 뉴질랜드 매일 다른 사람이 버린 담배 꽁초 줍는 여성 NZ코리아포.. 19.02.28.
4167 뉴질랜드 NZ 전 총리, 부도난 건설회사 책임으로 6백만 달러 지불 판결 받아 NZ코리아포.. 19.02.27.
4166 뉴질랜드 한 카이로프랙틱, 치료비 대신 물품으로..."코하" 정책 제시 NZ코리아포.. 19.02.27.
4165 뉴질랜드 뉴질랜드 대학교, 등급 떨어진 것으로 나타나 NZ코리아포.. 19.02.27.
4164 뉴질랜드 취학전 아동 양육, 5년전보다 2배 비용 들어 NZ코리아포.. 19.02.26.
4163 뉴질랜드 사춘기 소년에게 음란한 공격, 오클랜드 우버 기사 추방 결정 NZ코리아포.. 19.02.26.
4162 뉴질랜드 마약과 권총 , 골프 전동차 배터리 부분에 숨겨 밀수한 2명 구속 NZ코리아포.. 19.02.26.
4161 뉴질랜드 크루즈 방문객들 검문없이 입국, 보안에 구멍 NZ코리아포.. 19.02.22.
4160 뉴질랜드 웰링턴, 열차와 버스 운전사 부족 NZ코리아포.. 19.02.22.
4159 뉴질랜드 조세 실무팀, 포괄적 개념의 양도 소득세 도입 제안 NZ코리아포.. 19.02.22.
4158 호주 노동당 지지율 크게 하락... 노동당-연립 지지율 2%로 좁혀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4157 호주 NSW 주가 제공하는 가계생계비 부담 완화 정책들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4156 호주 시드니 가계 지출, 건강보험-의료비 지출 가장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4155 호주 호주인 40%, 해외여행 경험 없어... 그 이유는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4154 호주 한 자동차 수집가의 ‘Aston Martin DB5’, 새 호주교통박물관 전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4153 호주 미국, 대호주 주요 투자국으로 부상... 중국 넘어서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4152 호주 중국인들, 뉴질랜드 여행 ‘보이콧’... 화웨이 통신장비 거부에 ‘보복’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415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뉴트럴베이 아파트, 입찰자들 ‘눈치싸움’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4150 뉴질랜드 작년 말 기준 국내 총인구는 493만명 NZ코리아포.. 19.02.21.
4149 뉴질랜드 NZ 영아사망률 “지난 10년간 5명에서 3.8명으로 개선” NZ코리아포.. 19.02.21.
4148 뉴질랜드 오클랜드 첫 주택 구입자, 30년 동안 주당 950달러 융자금 상환 NZ코리아포.. 19.02.21.
4147 뉴질랜드 이민부의 영주권 결정 이의 신청, 10건 중 4건은 잘못된 결정 NZ코리아포.. 19.02.21.
4146 뉴질랜드 하이웰, 2월 16일 설날 경로잔치 베풀어… 키위 참전용사 등 600명 참석 일요시사 19.02.20.
4145 뉴질랜드 2019년 마이클 힐 국제 바이올린 콩쿨 한국인 2명 쿼터 파이널 진출. NZ코리아포.. 19.02.20.
4144 뉴질랜드 많은 키위들 양도 소득세 도입에 반대 NZ코리아포.. 19.02.20.
4143 뉴질랜드 정부,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에 키위빌드 104채 계획 NZ코리아포.. 19.02.20.
4142 뉴질랜드 퀸스타운 곤돌라 “2022년까지 대규모로 확장한다” NZ코리아포.. 19.02.20.
4141 뉴질랜드 타스만 지역, 20년 이래 최악의 가뭄 NZ코리아포.. 19.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