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관광산업 1).png

최근 수년간 아시아 국가, 특히 중국인 방문자들의 증가로 호황을 누리던 호주 관광산업이 중국 경제의 성잔 둔화로 침체될 수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되면서 이들의 재방문을 유도할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관련 전문가 경고... ‘중국내 해외여행 수요, 지속 증가할 것’ 의견도

 

최근 수년간 호주 관광산업은 아시아 국가 여행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상당한 호황을 누려 왔다. 이들 아시아 지역 국가 방문자 가운데 중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높은 편이다. 이런 가운데 호주가 아시아 국가 여행자 증가에 만족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퍼스(Perth)를 기반으로 여러 도시에 캠퍼스를 두고 있는 에디스 코완대학교(Edith Cowan University) 관광 및 서비스마케팅학부 샘 후앙(Sam Huang) 교수는 지난 수년 사이 중국인 관광객 수가 매년 크게 증가해 왔지만 중국 경제의 침체로 둔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호주 관광연구원(Tourism Research Australia)에 따르면 지난 한해 어린이를 제외한 130만 명 이상의 중국인이 호주를 방문, 전체 인바운드 여행 시장의 15% 이상을 차지했으며, 이들이 호주에서 지출한 비용은 115억 달러에 달한다.

하지만 최근 스위스 기반의 글로벌 금융기업인 UBS 보고서는 중국인들의 두 번째 여행 선호 국가였던 호주가 네 번째로 하락했음을 보여준다. UBS는 이 같은 요인으로 중국 경제의 침체,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한 중국 경제의 불확실성 때문으로 분석했다.

후앙 교수는 많은 중국인들, 특히 대도시 출신의 경우 호주를 흥미 있는 여행지로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방문자를 유치하는 것은 관광산업의 중추”라면서 “만약 여행자들이 호주 방문을 통해 새롭고 흥미로운 체험을 하지 못한다면 이들은 호주를 다시 방문하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후앙 교수는 그런 점에서 호주는 현재의 증가한 여행자 수에 만족하기보다는 이들에게 재방문의 매력을 줄 만한 관광 인프라 업그레이드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근래 방문자가 크게 늘어난 타스마니아(Tasmania) 주 동부 해안 지역인 글래모건 스프링 베이(Glamorgan Spring Bay)의 데비 위스비(Debbie Wisby) 시장은 최근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호바트(Hobart) 북동부에 자리한 이 지역이 여행자로부터 인기를 얻으면서 관광지의 화장실 등 기반 시설에 압력을 받기 시작했다”고 토로했다. 밀려든 방문자들로 인해 관광지의 공용 화장실에는 수십 명이 줄을 선 채 차례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후앙 교수는 또한 중국 내 대중적 정서가 중국인의 호주 여행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즉 호주 정부의 대외 정책기조가 관광객 수에도 잠재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지난해 4월, 중국 외무부는 중국의 롱 위크엔드(long weekend)인 ‘May Day’를 앞두고 소셜 미디어를 통해 해외여행을 가려는 이들, 특히 호주 방문의 경우 불특정 보안 위험이 있다는 내용의 여행 경고문을 내보낸 바 있다. 물론 이런 중국 당국의 여행 경고가 지난해 호주 방문 중국인 수에 영향을 미쳤다는 직접적인 증거는 없다.

 

종합(관광산업 2).jpg

지난해 상반기, 중국인의 해외여행 국가 중 호주는 일본에 이어 두 번째였으나 하반기에는 다섯 번째로 떨어졌다. 사진은 크루즈에 승선하는 중국 여행자들.

 

홍콩 소재 폴리테크닉대학교(Polytechnic University) 호텔 및 여행 매니지먼트 대학원의 브라이언 킹(Brian King) 교수는 중국인들이 많이 방문하는 한국, 일본, 타이완의 경우 과거 중국 당국의 표적이 되어 중국인 여행자 수 급감을 경험한 국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호주와 중국 사이의 외교 관계에는 다소 민감한 부분이 있지만 중국 당국에 의해 여러 차례 타격을 받은 다른 국가들에 비해 호주는 덜 취약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호주는 아시아의 다른 성장 국가 여행자를 끌어들일 가능성이 있어 운이 좋은 편으로, 중국에 이어 인도 여행자의 호주 방문이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킹 교수는 호주를 여행하는 중국인 수가 줄어들 수도 있을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중국 내 각 성도(provincial capital)와 호주간 직항로가 마련되어 처음 호주를 방문하는 중국 여행자는 지속될 것이라는 의견이다.

“중국의 경제 성장이 둔화되고 있고 그 일부 요인은 무역전쟁으로 인한 것이지만 중국 소비자들의 서비스 수요는 해외관광을 포함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 킹 교수의 설명이다.

호주 관광청(Tourism Australia)에 따르면 중국인들에게 있어 시드니, 멜번, 골드코스트는 최고 여행지이며 2018년 9월까지 지난 1년 사이 중국 여행자들이 호주에서 지출하는 비용은 12%가 늘어났다.

호주 관광청은 “중국에서 매년 실시하는 중국 여행 소비자 대상 설문 조사를 보면 호주의 자연과 야생, 안전과 보안, 음식, 와인 등이 여행지로써 호주의 인기를 높이는 요소이며, 이는 호주 관광청이 목표로 하는 중국 소비자들의 호주 여행에 대한 높은 열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 관광부를 맡고 있는 사이먼 버밍엄(Simon Birmingham) 장관은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인 대상의 호주 관광산업은 여전히 유망하며 또한 다른 국가 여행자들 또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 중국인 대상 호주 관광산업

-연간 방문자(2018년) : 1,425,066명 / 전년대비 7.6% 증가

-첫 방문자(전체 중국 여행자 중) : 47%

-재방문자 : 53%

-평균 체류일수 : 44일

-호주 여행 중 지출 : 115억 달러(전년대비 12.0% 증가)

-중국 여행자 1인당 평균 지출 : 8,760달러

-중국 여행자 1인당 하루 평균 지출 : 200달러

Source: Department of Home Affairs, International Visitors Survey(Tourism Research Australia)

 

■ 2018년 중국인의 최다 해외 방문 국가

-20918년 4월

1. Japan

2. Australia

3. South Korea

4. Thailand

5. Singapore

6. United States

7. Maldives

 

-2018년 10월

1. Japan

2. South Korea

3. Thailand

4. Australia

5. Maldives

6. Singapore

7. United State

Source: UBS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관광산업 1).png (File Size:233.3KB/Download:5)
  2. 종합(관광산업 2).jpg (File Size:74.0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863 호주 NSW 주 산불, 시드니 경제에 하루 최대 5천만 달러 피해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62 호주 “극단적 기후 상황, 호주 정치 실패도 하나의 요인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61 호주 호주 각 지역의 독특하고 재미있는 지명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60 호주 Now and then... 지난 10년 사이, 시드니 부동산 시장 변화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59 호주 2019 부동산 시장- 예비 구매자 주택 검색 상위 지역(suburb)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58 호주 대학 새내기들의 집구하기- 시드니 각 대학 인근의 임대료는? file 호주한국신문 20.01.30.
4857 호주 우한 폐렴, 호주에도 전파될까... 방역 당국 여행 주의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6 호주 국가 총력전, 국민들도 나서서 “산불 피해 복구하자”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5 호주 호주 역대 최악의 산불 상태, 관광산업에도 ‘타격’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4 호주 잘 쉬는 사람이 업무능률도 좋다... 2020년 휴일 최대한 활용하기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3 호주 2019년 NSW 신생아 최다 이름은 ‘Oliver’와 ‘Charlott’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2 호주 호주 최대 국경일... 시드니서 즐기는 ‘Australia Day’ 이벤트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1 호주 소셜 미디어의 힘... WA의 핑크빛 호수, 중국 관광객 넘쳐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50 호주 전 세계 여행자들, ‘방문할 만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파리 꼽아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9 호주 63개 국가 대상 ‘디지털 경쟁력’... 호주 14위로 순위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8 호주 생존율 10% 미만의 췌장암, ‘호주인의 치명적 질병’ 중 하나로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7 호주 On the move... 국내이주로 인구 성장 혜택 받는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6 호주 시드니 지역 아파트 임대료, 공급 부족으로 상승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5 뉴질랜드 환경/화산/분출/폭발; 바닷속 뉴질랜드 화산 분출구 화이트 섬 일요시사 20.01.23.
4844 호주 2019 부동산 시장- 주택거래 활발했던 상위 지역(suburb)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3 호주 부모로부터의 독립... 대학 새내기들 위한 주거지 마련 조언 file 호주한국신문 20.01.23.
4842 호주 역대 최악의 산불, 호주 통화정책 ·경제 지표에도 직격탄 톱뉴스 20.01.21.
4841 호주 호주오픈 테니스, 산불 때문에 이틀 연속 예선 진행 차질 톱뉴스 20.01.21.
4840 호주 호주 산불 피해 직접 도울 수 있는 방법은? 톱뉴스 20.01.21.
4839 호주 호주 산불 사태, ‘기후 난민’ 국가 될 수도… 기상악화에 집 포기 톱뉴스 20.01.21.
4838 호주 올해부터 적용되는 새 규정들 톱뉴스 20.01.21.
4837 호주 호주 사상 최악 산불 피해 성금 2억 달러 돌파 톱뉴스 20.01.21.
4836 호주 산불피해 호주동남부, 집중 호우 ‘강타’ 톱뉴스 20.01.21.
4835 호주 <산불피해 호주동남부> 집중 폭우에 돌풍…캔버라 ‘골프공 우박’ 강타 톱뉴스 20.01.21.
4834 호주 “수개월 이어진 최악의 산불, 지울 수 없는 상처 남겼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33 호주 올 1월 1일부터 변경된 정책과 규정들, 어떤 것이 있나...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32 호주 “전 세계는 지금 호주의 커피 문화에 매료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31 호주 NSW 주 정부, 시드니 공항으로 가는 새 도로 2020년 착공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30 호주 2020 호주 부동산 시장 전망- “주택가격 상승세 지속...”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29 호주 2019 부동산 시장- 가장 저렴하게 거래된 주택들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28 호주 2019년 호주 주택 가격, 2.3% 성장... 시드니-멜번이 주도 file 호주한국신문 20.01.16.
4827 호주 역대 최악의 호주 산불 사태, 그 피해 규모는...? 톱뉴스 20.01.14.
4826 호주 호주광산재벌 ‘통 큰 기부’...포리스트 회장 산불성금 7천만 달러 쾌척 톱뉴스 20.01.14.
4825 호주 '호주 산불 피해 성금’ 세계적 유명인사 기부 행렬…디캐프리오 400만 달러 쾌척 톱뉴스 20.01.14.
4824 호주 페더러·윌리엄스·나달 등 호주 산불 피해 돕기 자선 경기 출전 톱뉴스 20.01.14.
4823 호주 노스 파라마타 맥도날드 터에 아파트 350채 건립 추진 톱뉴스 20.01.14.
4822 호주 ‘산불’ 불똥 직격탄 맞은 스콧 모리슨…지지율 급락 톱뉴스 20.01.14.
4821 호주 호주 사법당국 “가짜 산불 성금 모금 행위 엄단” 톱뉴스 20.01.14.
4820 호주 산불피해 돕기 초대형 자선 공연 ‘Fire Fight Australia’ 톱뉴스 20.01.14.
4819 호주 시드니 경전철, 개통 3시간 만에 기술적 결함으로 멈춰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
4818 호주 또 하나의 럭셔리 기차 여행, ‘Great Southern’ 서비스 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
4817 호주 한류의 힘... 한국에서 시작된 ‘먹방’, 호주인들에게도 ‘먹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
4816 호주 호주 연구진의 시도, 알츠하이머 환자에 희망 될 수 있을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
4815 호주 호주 원주민들의 성역, 울룰루만 있는 게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
4814 호주 호주 방문 인도 여행자 급증... 순수 ‘관광’ 비율은 낮은 편 file 호주한국신문 19.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