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화웨이 1).jpg

뉴질랜드가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Huawei)의 통신장비 수입을 금지하자 중국인들이 뉴질랜드 관광을 거부하고 나섰다. 사진은 호주 타스마니아의 와인글라스 베이(Wineglass Bay)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들.

 

중국, 뉴질랜드 관광수입 상위 2위 국가... 남중국해 견제 발언도 한 몫

 

지난해 뉴질랜드가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Huawei)의 통신장비 수입을 금지시킨 가운데, 중국 관광객 감소로 뉴질랜드가 관광 산업에 직격탄을 맞았다는 소식이다.

미국 정부는,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Huawei)가 통신장비에 ‘백도어’(인증없이 전산망에 침투해 정보를 유출해가는 장치)를 설치하여 중국 정부의 스파이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중국 주변국들을 상대로 5G 사업에 화웨이를 배제시킬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호주와 뉴질랜드, 일본 등은 정부 통신장비 구매시 화웨이의 제품을 구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중국의 국영 미디어 ‘글로벌타임스’(Global Times)에 따르면 뉴질랜드 모바일 회사 ‘Spark’가 5G 업그레이드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하자 중국인들이 이에 대한 보복으로 뉴질랜드 여행을 거부하기 시작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또한 중국과 뉴질랜드 간의 정치적 관계도 교착상태에 빠지게 됐다고 전했다.

빅토리아 대학교 웰링턴(Victoria University of Wellington)의 로버트 아이슨(Robert Ayson) 전략과 교수는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화웨이 사건에 대한 불쾌감을 공공연하게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슨 교수는 “화웨이는 전 세계 정보기술 분야를 선도하고 싶은 중국의 꿈을 실현해나가고 있는 중심 기업”이라며 “화웨이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은 중국이 IT 분야에서 떠오르고 있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뉴질랜드를 여행하는 중국인 관광객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으며 2023년까지 그 수가 두 배로 늘어 연간 91만3천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지난해 양국은 ‘중국-뉴질랜드 관광의 해’라는 여행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중국은 관광을 통한 양국의 경제적 유대관계가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으며, 4년 안에 매년 23억 뉴질랜드 달러의 이득을 창출해 낼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갑자기 해당 파트너십을 연기한 상태다.

 

종합(화웨이 2).jpg

지난해 중국은 ‘2019 중국-뉴질랜드 관광의 해’라는 여행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양국 간 경제적 유대관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중국 정부는 갑자기 해당 파트너십을 연기한 상태다. 사진은 해당 파트너십 관련 웹사이트.

 

중국 정부, 외교 분쟁에는

‘관광 보이콧’이 무기

 

과거에도 중국 정부는 국제 외교관계에 문제가 발생할 때 관광을 무기로 사용하곤 했다. 2017년에는 중국 정부가 대만과의 외교적 긴장관계를 이유로 태평양 섬 팔라우에 국영 패키지 투어 상품을 금지한 바 있으며, 지난해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을 몇 달 앞두고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사드)를 이유로 중국인들이 한국을 관광하지 못하도록 하는 비공식적 금지령을 내리기도 했다. 당시 중국의 ‘관광 보이콧’으로 두 나라는 모두 심각한 경제적 손실을 입었다.

뉴질랜드 관광청에 따르면 중국은 뉴질랜드의 가장 큰 무역 파트너이며, 중국인 관광객은 뉴질랜드 관광수입에 두 번째로 크게 기여하고 있다. 심지어 동 관광청의 웹사이트에는 중국인 관광객에 대한 대처방법과 관련된 별도의 섹션도 마련되어 있다.

아이슨 박사는 “중국이 뉴질랜드에 대한 보복으로 이보다 더한 것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중국이 뉴질랜드를 관광허가지역(Approved Destination Status. ADS)에서 제외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아 외교관계를 지속할 의도는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관광허가지역(ADS)에 포함된 국가에서는 중국 국영 여행사들이 단체여행 관광 사업을 운영할 수 있어 상당한 수의 중국인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다.

아이슨 박사는 “중국이 뉴질랜드와의 관계를 완전히 끊을 생각은 없어 보인다”면서 “뉴질랜드가 이번 일을 계기로 중국에 대한 접근법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화웨이 3).jpg

뉴질랜드의 저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사진). 아던 총리는 교착상태에 빠진 양국간 외교와 관련, “중국과의 관계는 복잡하다”라고만 언급했다. 사진: aap

 

아던 뉴질랜드 총리,

“중국과의 관계는 복잡해...”

 

뉴질랜드의 저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는 “중국과의 관계는 복잡하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중국 방문 계획을 미루는 등 몇 달 간 양국 간의 외교적 긴장 관계가 지속된 후 뉴질랜드 TV채널인 TVNZ에 출연해 이 같이 말했으며, 보다 자세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아이슨 박사는 “화웨이 사건이 중국 관광객들의 뉴질랜드 여행 보이콧의 유일한 이유라고 말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남중국해와 관련한 뉴질랜드 정부의 견제성 발언도 이번 일에 한 몫 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어 그는 “이제 이 사태를 어떻게 해결할지는 뉴질랜드 정부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화웨이 1).jpg (File Size:93.5KB/Download:7)
  2. 종합(화웨이 2).jpg (File Size:44.9KB/Download:7)
  3. 종합(화웨이 3).jpg (File Size:45.2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57 호주 ‘밀레니얼 세대’ 대다수, “내집 마련의 꿈 요원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6 호주 전 세계 26개 국가 대상 조사, ‘싫어하는 여행자’는 누구?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5 호주 시드니 섹스 산업, 킹스크로스 벗어나 교외지역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4 호주 뮌헨의 유명 축제 ‘Oktoberfest’를 시드니에서 즐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3 호주 Vanpooling 공유 차량, 출퇴근길 ‘악몽’ 풀어줄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2 호주 시드니 주택 시장, 회복세 따라 부동산 가격 상승세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매물 부족 여전, 예비 구매자들 ‘입찰 경쟁’ 가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03.
4650 호주 트럼프-모리슨, 미·호 정상 13년만의 국빈만찬 톱뉴스 19.10.01.
4649 호주 호주 등 전 세계 수백만 학생들 기후변화대응 촉구 톱뉴스 19.10.01.
4648 호주 NSW주, 비상차량 통과 시속 위반 차량 과태료 인상 톱뉴스 19.10.01.
4647 호주 이민자 신원조회 강화법안 연방하원 통과 톱뉴스 19.10.01.
4646 호주 호주·한국 정상회담, 국방·방산·자원개발 협력 강화 합의 톱뉴스 19.10.01.
4645 호주 호주, 해외 유학 산업 ‘장악’…전 세계 유학생 10% 호주로 톱뉴스 19.10.01.
4644 호주 NSW 낙태 허용법 마침내 통과…119년만에 형사 처벌 제외 톱뉴스 19.10.01.
4643 호주 뉴질랜드 야생에서의 5개월, 그것이 40대 여성에게 준 것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
4642 호주 연방 예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균형’ 인접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
4641 호주 8월 호주 실업률, 5.3%로 높아져... 12개월 만에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
4640 호주 호주 로또 사상 최고 잭폿 터졌다! 1억5천 만 달러 돈벼락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
4639 호주 현대자동차 호주 법인, ‘유트’ 차량으로 호주 시장 확대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
4638 호주 ‘Upsizing’ 원한다... 수요 많으나 공급은 크게 부족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
4637 호주 호주 여행 중국인들, “휴가 및 주거용 부동산 구매 계획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
4636 호주 시드니 14개 ‘통계 구역’ 중 5개 지역, 2001년 이후 인구 50%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
463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부족한 매물에 예비 구매자들, 끈질긴 입찰 경쟁 file 호주한국신문 19.09.26.
4634 호주 호주한인총연합회, 차세대 한인들 정계진출 욕망 일깨워 톱뉴스 19.09.24.
4633 호주 시드니서 '한글사랑 도서관' 10주년 후원 음악회 개최 톱뉴스 19.09.24.
4632 호주 시드니 다문화 지원팀 구성…의료 정보 제공 톱뉴스 19.09.24.
4631 호주 홍경일 변호사, 가장 영향력 있는 아시아계 호주인 40인에 선정 톱뉴스 19.09.24.
4630 호주 태권도·사물놀이 등 한국 전통 공연에 '리틀 코리아' 분위기 '후끈' 톱뉴스 19.09.24.
4629 호주 NSW 주 공립학교, 지난해 ‘정학’ 징계 학생 수 3만2천 명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8 호주 “지나친 ‘중국’ 논쟁, 호주 백호주의 사고 자극할 수도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7 호주 전 세계 안전한 도시‘... 시드니는 5위, 멜번은 10위 차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6 호주 시드니 주부들 ‘보톡스-명품’ 때문에 매춘에 나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5 호주 “환자 10명 중 1명이 병원서 감염”... Hospitals make us sicker!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4 호주 Spring festival & events in Bluemountain 2019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3 호주 NSW 주 ‘바이런 베이’, 2014년 이래 집값 117% ‘껑충’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봄 시즌, 주택시장 활기... 매물은 크게 부족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1 호주 NSW 낙태 허용법 결사 반대 의원 3인 ‘당권 표결 발의’ 계획 백지화 톱뉴스 19.09.17.
4620 호주 호주의 첫 중국계 여성 연방의원 글래디스 리우 ‘구설수’ 확산 톱뉴스 19.09.17.
4619 호주 복지수당 수급자 약물 테스트 법안 재상정 ‘가시화’ 톱뉴스 19.09.17.
4618 호주 시드니 시내 일대 유흥업소 심야영업제한조치 폐지될 듯 톱뉴스 19.09.17.
4617 호주 연방정부, 기술이민대상 직업군 재분류…내년 3월 갱신 예정 톱뉴스 19.09.17.
4616 호주 NSW 베레지클리안 정부, “시드니 야간 경제 살려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5 호주 “정치 비용 지나치다”... 일부 의원들, 선거비 수백 만 달러 지출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4 호주 ‘한 주’의 시작... 일요일? 아니면 월요일을 기준으로 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3 호주 아시아 ‘큰손’들 경기 침체로 울상 짓는 ‘The Star’ 카지노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2 호주 지난 달 자동차 판매 순위... ‘Hyundai i30’, 2813대로 네 번째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1 호주 늘어난 중국 유학생들, 호주 ‘정치 요람’을 지배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0 호주 8월 시드니-멜번 주택 가격 상승, 부동산 시장 성장 이끌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09 호주 비싸게 팔리는 퀸즐랜드 휴양지 아파트들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0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봄 시즌 9월 첫 주말 경매, 81.9%의 높은 낙찰률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