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Jenny Macklin 1).jpg

여성 하원으로는 가장 오랜 시간 의정활동을 이어온 노동당 제니 맥클린(Jenny Macklin) 의원이 내년 연방 총선을 앞두고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빅토리아 주 자가자가(Jagajaga) 지역구를 기반으로 정계에 발을 디딘 맥클린 의원은 지난 22년간 여성 및 가족-원주민부, 보건 분야 정책을 담당해 왔다. 사진 : aap

 

22년간 연방 하원의원 지내... 노동당 정책 ‘키 메이커’

 

지난 22년간 연방 하원으로, 노동당 프론트벤처(frontbencher. 집권 정당의 장관직, 또는 야당 내각에서 주요 직책을 맡은 의원)로 일해 온 베테랑 제니 맥클린(Jenny Macklin) 의원이 정계 은퇴를 밝혔다.

맥클린 의원은 90년대 킴 비즐리(Kim Beazley) 노동당 대표를 비롯해 이후 사이먼 크린(Simon Crean), 마크 래섬(Mark Latham) 대표 시절 세 차례 부대표로 활동했으며, 노동당이 집권했던 케빈 러드(Kevin Rudd), 줄리아 길라드(Julia Gillard) 정부 당시에는 가족-커뮤니티 서비스-원주민 업무(Families, Community Services and Indigenous Affairs) 담당 장관으로 재직하기도 했다.

지난 주 금요일(6일) 맥클린 의원은 사퇴 의사를 밝힌 성명을 통해 “자가자가(Jagajaga) 지역의 세대교체가 필요한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맥클린 의원은 “하원에서 가장 오랜 시간 일한 여성 의원으로, 고프(Edward Gough Whitlam. 1972-75년 호주 총리)가 했던 말처럼 ‘이제 떠나야 할 때’”라면서 “손녀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종합(Jenny Macklin 2).jpg

지난 2008년 케빈 러드(Kevin Rudd) 정부 당시 원주민부 장관직을 맡고 있던 맥클린 의원은 원주민 ‘잃어버린 세대’에게 호주 정부가 최초로 공식 사과를 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당시 러드 총리의 사과 성명 현장에 나란히 서 있는 맥클린 의원(사진).

 

맥클린 의원은 노동당의 주요 간부로 러드 정부 당시에는 호주 정부가 원주민 ‘잃어버린 세대’(Stolen Generations)에게 처음으로 공식 사과를 하도록 하는 데 큰 역할을 했으며 여러 원주민 정책을 입안했다.

또한 길라드 정부에서는 65세 이하 장애인을 돌보고 지원하는 새로운 장애자 복지 정책으로 ‘National Disability Insurance Scheme’을 기획하기도 했다.

내년 5월로 예정된 연방 총선 전까지로 은퇴 시점을 밝힌 맥클린 의원은 먼저 현재 담당하고 있는 야당 내각의 사회복지부 장관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노동당 빌 쇼튼(Bill Shorten) 대표는 맥클린 의원에 대해 “정책에 대한 깊은 지식, 흔들리지 않는 신념, 정의를 위한 단호한 의지를 보여준 정치인이었다”고 평했다.

멜번대학교에서 경제학을 공부한 맥클린 의원은 호주 국립대학교(ANU) 연구원, 캔버라 의회도서관 경제연구원, 멜번의 노동연구원(Labour Resource Centre) 조사관, 빅토리아 주 정부 보건 자문관, 연방정부 국가보건전략 책임관 등을 역임했다. 이어 1996년 빅토리아 주 북동부 자가자가(Jagajaga) 지역구에서 노동당 연방 하원에 당선, 정계에 입문한 맥클린 의원은 사회복지, 여성 및 가족-원주민부, 보건 분야 정책을 담당해 왔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Jenny Macklin 1).jpg (File Size:66.3KB/Download:4)
  2. 종합(Jenny Macklin 2).jpg (File Size:48.6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85 뉴질랜드 에어비앤비 통해 주택 임대한 오클랜드 시민, 세금 225% 인상 NZ코리아포.. 18.08.03.
3384 호주 2009년 이래 호주인들 임금, 거의 정체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3 호주 ‘7.28 연방 보궐선거’, 노동당의 ‘Super Saturday’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2 호주 “이민자 3만 명 줄이면 한 해 50억 달러 예산 소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1 호주 NSW 거주자 떠난 자리, 해외 이민자들이 채워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0 호주 두 발로 즐기는 도시 여행, The world's 10 best city walks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9 호주 시드니 지역 학교들, ‘교실 수 부족’ 해결 지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8 호주 전 세계 억만장자 중 ‘자산증가폭 최상위’에 호주 부자 2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7 호주 NSW 주, 차량 소유자에 ‘CTP 그린슬립’ 비용 일부 환급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6 호주 The world's 10 most dangerous countries for women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5 호주 빅토리아 주 경제, NSW 주 앞질러... WA는 여전히 취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매릭빌의 작은 주택, ‘부동산 시장 피크’ 재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3 뉴질랜드 세계 5위 낙농기업에 이름 올린 ‘폰테라’ NZ코리아포.. 18.08.02.
3372 뉴질랜드 뉴질랜드 어린이들, 하루에 네 번 이상 주류 광고에 노출 NZ코리아포.. 18.08.02.
3371 뉴질랜드 9백건 넘는 임대차 불만 신고, 겨우 9명 건물주만 벌금형 NZ코리아포.. 18.08.02.
3370 뉴질랜드 40명 소방관,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 진화 지원으로 출국 NZ코리아포.. 18.08.02.
3369 뉴질랜드 뉴질랜드서 “2018 월드 한식 페스티벌” 한류 확산에 큰 도움... NZ코리아포.. 18.08.01.
3368 뉴질랜드 2018 K-POP 컨테스트 뉴질랜드 지역 결선 6팀이 기량 뽐내. NZ코리아포.. 18.08.01.
3367 뉴질랜드 유죄 선고된 부동산 개발업자들 “허위서류로 수천만불 은행대출 받아내” NZ코리아포.. 18.08.01.
3366 뉴질랜드 태평양 오지에서 의료봉사에 나선 NZ 학생들 NZ코리아포.. 18.08.01.
3365 뉴질랜드 65세 이상, 14%는 여전히 풀 타임 근무 중... NZ코리아포.. 18.08.01.
3364 뉴질랜드 썰매견 ‘허스키’ “키우기 힘들어 많이 버려진다” , 입양시 신중히 결정해야 NZ코리아포.. 18.08.01.
3363 뉴질랜드 키위농장들 “향후 10년간 일손 7000명 부족하다” NZ코리아포.. 18.08.01.
3362 뉴질랜드 호주 출신 등반객 “고산 산장에서 장비만 발견된 채 실종” NZ코리아포.. 18.08.01.
3361 뉴질랜드 국방부 보안 기밀 서류, 차안 쓰레기 봉투에서 도난 후 되찾아 NZ코리아포.. 18.07.31.
3360 뉴질랜드 뉴질랜드 교사 부족 상황, 더 악화될 조짐 NZ코리아포.. 18.07.31.
3359 뉴질랜드 흉악범 위한 가장 현대식 "인간적인"형무소 NZ코리아포.. 18.07.31.
3358 뉴질랜드 잇따른 향유고래 사체 발견에 우려하는 전문가들 NZ코리아포.. 18.07.31.
3357 뉴질랜드 주류 밀수입 단속,맥주병 뒤에 숨긴 소주 예로 들어... NZ코리아포.. 18.07.30.
3356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도 #MeToo,피해 여성 88%늘어나... NZ코리아포.. 18.07.30.
3355 뉴질랜드 기초 생활비 지원 요청, 노인 연금 수혜자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30.
3354 뉴질랜드 익사 위기에서 구해준 경찰관에게 눈물로 감사 인사를 전한 여성 NZ코리아포.. 18.07.27.
3353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관광객 소비, 8%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27.
3352 뉴질랜드 키위 임산부 25%,임신 초기 3개월 동안 음주 NZ코리아포.. 18.07.27.
3351 호주 이민자 제한 정책에 배우자-가족초청 비자 승인 대기 길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50 호주 턴불 총리 “더 많은 기술 이민자, 외곽지로 보내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9 호주 잘못된 시드니 인구밀도 측정, 바람직한 도시 개발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8 호주 호주 일자리 붐, 주인공은 여성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7 호주 ‘흙수저’로 태어났다면... 4대 손에서야 평균 소득 달성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6 호주 전 세계적 항공기 조종사 부족... 호주도 지방 루트 운항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5 호주 주택 임대료 가장 높은 광역시드니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4 호주 NSW 주, 초-중등학교 여학생에 교복 선택권 부여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3 호주 노동당 에마 후사 의원, ‘보좌관 상대 수퍼 갑질’ 파문 “일파만파” 톱뉴스 18.07.26.
3342 호주 주차공간 부족 이스트우드, 다층주차장 설립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1 호주 스트라스필드, ‘e-폐기물’ 무료 폐기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40 호주 페이스북-메신저에 방탄소년단 캐릭터 ‘BT21’ 스티커 적용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9 호주 스트라스필드 ‘SP’, ‘Principal of the Year’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침체된 시장, 예비 구매자들에게는 ‘내집 마련’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7.26.
3337 호주 “주택 개보수에 닫힌 지갑, 열어야 하는 이유” 톱뉴스 18.07.26.
3336 호주 연방정부 석탄 발전 정책 ‘청신호’ 톱뉴스 18.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