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이자율).jpg

사상 최저의 기준금리로 변동금리 모기지(mortgage) 고객들은 상환 금액을 절약할 수 있는 반면 은행에 자금을 예치하고 이자를 얻으려는 예금주들은 인플레이션에도 못 미치는 이자 소득을 얻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인플레이션에 못 미치는 이자 소득, 향후 추가 인하 전망도

 

사상 최저의 기준금리로 변동금리 모기지(mortgage) 고객들은 상환 금액을 절약할 수 있는 반면 은행에 자금을 예치하고 이자를 얻으려는 예금주들은 인플레이션에 따른 물가상승률에도 못 미치는 이자 소득을 얻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게다가 향후 수개월 내 기준금리는 더욱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6월초 호주 중앙은행(RBA)이 공식 기준금리를 25 베이시스 포인트(basis point. 1%의 100분의 1)를 낮추어 1.25%로 인하함에 따라 NAB, Suncorp, Citi 및 ING 시중은행들은 저축계좌 이자율을 최소 0.25% 낮추거나 혹은 이보다 더욱 인하하기도 했다. 커먼웰스 은행(Commonwealth Bank)은 ‘NetBank Saver’ 계좌 이자율을 2.2%로 0.31% 까지 낮추었다.

대부분 은행들의 경우 몇 개월간은 시장 이자율(2-2.75%) 이상을 제시하면서 예금고객을 유치하고 있지만 사실상 고객들에게 최소한의 예금한도액과 매월 이를 인출하지 않는다는 까다로운 조건들을 내걸고 있다.

그리고 이 기간이 끝나면 예금계좌의 이자율은 일반적 수준인 0.2-0.5% 수준으로 떨어지게 된다. 이는 호주 통계청(ABS)의 인플레이션 측정치인 1.3%의 물가 상승 비율보다 현저하게 낮은 것이다.

한 호주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금융상품 비교 사이트인 ‘InfoChoice’의 바딤 타우버(Vadim Taube) 최고경영자는 “우리는 저축예금 이자율이 이렇게 낮아진 것을 본 적이 없다”면서 “예금 고객들은 본인의 저축 예금을 확인하고 시장의 다른 계좌와 비교해 보는 게 좋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RBA가 기준금리 인하를 결정한 바로 다음 주, 또 다른 소비자 제품 비교 사이트인 ‘Finder’가 내놓은 통계수치에 따르면 현재 호주의 전국 예금 계좌에 입금되어 있는 저축자금은 5,260억 달러에 달한다.

‘Finder’는 은행들이 저축예금 이자를 기준금리 인하폭만큼 내릴 경우 예금계좌(정기예금 및 저축예금)를 갖고 있는 호주 국민들은 13억 달러의 이자를 손해 보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한다.

‘Finder’의 그레이엄 쿡(Graham Cooke) 전략팀 매니저는 “주택 구입을 위해 저축을 하고 있거나 이자소득을 얻고자 예금계좌를 갖고 있는 은퇴자들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한다. 특히 향후 수개월 내 기준금리가 또 한 번 인하될 것이라 전망했다.

대다수 경제학자들도 RBA가 오는 8월 다시금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 호주 불경기를 타개하려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근 호주 경제지표는 실업률이 개선되지 못하고 있으며 소매업종은 극심한 불황을 견디는 상태이다. 게다가 소비심리도 비관적이어서 경제성장률이 글로벌 외환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전망은 경제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이기도 했다.

NAB 금융전문가들은 올해 11월까지 RBA가 두 차례 더 금리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호주의 경제성장 전망수치를 하양 수정하기도 했다. NAB 측이 전망한 최저 수준은 0.75% 성장으로, 이는 매우 낮은 수준이다.

투자은행 ‘JP Morgan’은 2020년 중반까지 호주 기준금리가 0.5%까지도 인하될 수 있다는 우울한 전망을 내놓았다. JP 모건의 예상대로라면 RBA는 향후 세 차례에 걸쳐 추가로 25bp씩 금리를 인하한다는 의미이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이자율).jpg (File Size:98.3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809 호주 새해맞이 불꽃놀이로 번지는 최악의 산불 불똥 톱뉴스 19.12.17.
4808 호주 韓-호주 외교·국방장관 "北 긴장고조 중단·대화재개 촉구" 톱뉴스 19.12.17.
4807 호주 연방정부 18개 부처, 14개로 축소 톱뉴스 19.12.17.
4806 호주 노동당, 석탄 수출 '반대' 정책 급선회 시사 톱뉴스 19.12.17.
4805 호주 호주 정부, 구글·페북 등 공룡 플랫폼 조준 ‘공정 경쟁 지침’ 도입 톱뉴스 19.12.17.
4804 호주 모리슨 총리 “기후변화, 산불 원인 제공” 첫 시인 톱뉴스 19.12.17.
4803 호주 NSW 주 산불 사태, 주말까지 ‘진행형’ 톱뉴스 19.12.17.
4802 호주 호주 의학계 "시드니 대기 오염, ‘공중 보건 비상 사태’" 강력 경고 톱뉴스 19.12.17.
4801 호주 시드니 파란 하늘 사라졌다... 산불 스모그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800 호주 시드니 경전철 내일(14일)부터 개통... 총 공사비 29억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99 호주 자녀들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98 호주 럭셔리한 고급 분위기에서 즐기는 호주 자연 속 캠핑의 맛 (2)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97 호주 풍자와 익살... 호주 정치 상황 담은 카툰 전시회 개막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96 호주 호주인 ‘비만’ 비율 상승, 거주 지역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95 호주 퀸즐랜드대학교 산모연구기관, ‘비아그라’의 또 다른 용도 확인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94 호주 멜번 주요 도로 교통위반 단속 카메라, 범칙금만 1천200만 달러 적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93 호주 “더 나은 도시 디자인, 거주민 정신건강 증진시킨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92 호주 증가하는 시드니 인구, 각 공립학교 수용 능력에 직접적 ‘압박’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91 호주 조직화되는 구걸... “멜번의 ‘프로 거지들’은 전 세계적 트렌드”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90 호주 시드니-멜번, 낮은 기준금리로 ‘부동산 광풍’ 다시 올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8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 스탠모어 소재 주택 소유자, 7개월 만에 40만 달러 수익 올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12.
4788 호주 호주 정치권, 황화론 재연 공방 가열 톱뉴스 19.12.10.
4787 호주 ‘난민 환자 이송법’ 폐지…'노조 정상화법' 파동 수모 만회 톱뉴스 19.12.10.
4786 호주 한-호주 10일 외교·국방장관 회의…신남방·태평양전략 논의 톱뉴스 19.12.10.
4785 호주 ‘최악’의 시드니 대기 오염에 마스크 착용 시드니 주민 급증 톱뉴스 19.12.10.
4784 호주 시드니 일대, 10일부터 제2단계 수돗물 사용제한 조치 시행 톱뉴스 19.12.10.
4783 호주 광역 시드니, 10년 만에 2단계 급수 제한 조치 발령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4782 호주 NSW 주, “내년 1월 14일 기해 ‘Lockout Laws’ 해제”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4781 호주 정계 인사 후원금이 호주 정치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인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4780 호주 럭셔리한 고급 분위기에서 즐기는 호주 자연 속 캠핑의 맛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4779 호주 Drive Car of the Year 2020- 올해의 자동차에 ‘Toyota RAV4 Hybrid’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4778 호주 호주의 ‘무지개 수도’는 시드니 아닌 캔버라... 동성커플 ‘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4777 호주 지난 한해 주택 가격 25% 이상 오른 교외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4776 호주 ‘거주적합성’ 중간 순위 이상 중 평균 임대료 이하 지역 17개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477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봄 시즌 마지막 경매, 올 들어 최대인 888채 매물 나와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4774 호주 말레이시아서 마약 밀반입 혐의로 사형 직면했던 호주 여성 ‘구사일생’ 톱뉴스 19.12.03.
4773 호주 내년 1월 14일, 시드니 유흥업소 심야영업제한조치 해제…킹스 크로스 제외 톱뉴스 19.12.03.
4772 호주 아프간 탈레반 '3년 억류' 호주인 학자 위크스 교수 귀환 톱뉴스 19.12.03.
4771 호주 폴린 핸슨, 자유당 연립에 일격…노조 정상화 법안 부결 톱뉴스 19.12.03.
4770 호주 [NSW] 운전 자 휴대전화 사용 단속 카메라 ‘전면 가동’ 톱뉴스 19.12.03.
4769 호주 Australia burns... 호주 전역, 전례 없는 산불 확산 ‘비상’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4768 호주 산불 피해 온정... ‘코알라 병원’에도 100만 달러 이상 기금 접수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4767 호주 시드니 여성들, 호주 다른 도시 여성들 비해 은퇴 빠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4766 호주 광역시드니에서 ‘가장 살기 좋은 지역’은 ‘밀슨스 포인트’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476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헌터스 힐 소재 타운하우스, 잠정가서 17만 달러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4764 호주 중국, 인권 문제 제기 연방자유당 의원 2명에 입국 불허 논란 확산 톱뉴스 19.11.26.
4763 호주 두터운 연무에 뒤덮인 시드니…대기 오염 10배 악화 톱뉴스 19.11.26.
4762 호주 시드니 수돗물 사용제한 조치 강화...12월 10일부터 2단계 적용 톱뉴스 19.11.26.
4761 호주 한국산 김치, 호주 시장 ‘장악’…수출량 2010년 이후 계속 증가 톱뉴스 19.11.26.
4760 호주 “호주 산불, 인도양 다이폴 현상 때문” 톱뉴스 19.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