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지방추천 지역 1).jpg

도시 거주자들의 지방 지역 이주가 증가하면서 지난 12개월 사이 일부 지방도시 및 타운의 주택가격이 크게 치솟았다. 사진은 럭셔리 주택들이 들어서 있는 바이런 베이의 한 해안 주거지역. 바이런 베이의 주택가격은 1년 사이 무려 51%나 급증했다. 사진 : Byron Bay Property Sales

 

주택가격 급등한 대도시 소재 부동산 매각 후 가격 저렴한 지방 타운으로

‘tree or sea change’ 바람으로 일부 해안 지역 주택가격 크게 치솟아

 

지난해 초, 세계적 전염병이 시작된 이후 두드러지지 않았던 지방 이주 바람이 근래 들어 확연하게 나타나고 있다. 올해 분기별 각 지역 주택가격 변화를 보면 이 같은 바람을 실감하게 한다. 바이러스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취해지는 봉쇄 조치에 질린 이들, 아파트 등 폐쇄된 공간에 갇혀 지내야 하는 이들이 한적하고 넓은 지방 지역 주택을 원하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주택가격이 급등한 도시의 부동산을 매각할 경우 지방 타운이나 해안의 눈에 보이지 않은 주택을 저렴하게 구입하고, 여유자금까지 확보할 수 있다.

올해 초반에는 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되지 않음으로써 재택근무를 하던 이들이 다시 도심 직장으로 돌아가게 되면서 지방 지역 거주의 매력이 줄어들었지만 하반기 들어 시작된 멜번 및 시드니의 새로운 감염자 파동은 이제 보다 강한 ‘tree-change’ 또는 ‘sea-change’ 욕구로 이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이미 지난해부터 서서히 오르기 시작한 지방 지역 주택가격은 근래 더욱 급격하게 높아지는 추세이다.

가령 NSW 주 북부의 대표적 휴양도시 중 하나인 바이런 베이(Byron Bay)의 주택가격은 올해 6월까지 지난 12개월 사이 51%가 치솟아 현재 중간 주택가격은 158만5천 달러에 달한다.

빅토리아 주의 서프 코스트(Surf Coast, Victoria), 시드니 남쪽의 키아마(Kiama)를 비롯한 각 주의 일부 지방 도시들 또한 1년 사이 30% 이상 가격이 올랐다. 특히 멜번(Melbourne) 외곽, 모닝턴 반도(Mornington Peninsula)의 각 서버브 주택가격은 12개월 사이 50% 이상 높아졌고, NSW 주 센트럴코스트(Central Coast)의 일부 지역 또한 30% 넘게 상승했다.

각 지역 부동산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방 지역 이주자들은 저렴한 주택을 찾아 이주한 첫 주택 구입자들이 아니라 대도시 부동산을 매각해 많은 현금을 보유한 이들이 대부분이다.

 

부동산(지방추천 지역 2).jpg

시드니에서 멀지 않은 센트럴코스트(Central Coast)의 일부 지역(suburb) 주택가격 또한 최소 30% 이상 올랐다. 사진은 근래 주택 수요가 크게 증가한 테리갈(Terrigal)의 주택가. 사진 : Homely

 

바이런 베이를 기반으로 하는 부동산 회사 ‘Pacifico Property’의 크리스티안 세르지아코미(Christian Sergiacomi) 에이전트는 “이 도시까지 여행을 하기 어려운 이들은 온라인으로 주택을 확인한 뒤 기꺼이 구매를 하며, 최근 개발이 시작된 새 프로젝트도 서슴없이 계약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자신의 부동산 중개회사에 등록된 2채의 부동산을 순식간에 판매했다.

그는 “특히 멜번 거주자들의 구매 욕구는 아주 강하다”며 “그들은 수차례의 록다운 조치에 질렸고, 더 이상 견디기 어려운 상황에서 도시를 벗어나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시드니사이더들 가운데서도 이런 지방으로 이주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세르지아코미씨는 최근 몇 주 사이 시드니 거주자들로부터 걸려온 주택 구입 전화문의가 크게 늘어났다“고 말했다.

시드니에서 그리 멀지 않은 센트럴코스트의 테리갈(Terrigal)에 자리한 ‘LJ Hooker Terrigal’의 매튜 파루기아(Matthew Farrugia) 에이전트는 시드니에서 이주하려는 이들의 수요를 처리하는 데 분주하다고 털어놓았다.

그에 따르면 최근 1년 사이 주택가격이 크게 상승한 시드니 북부해안 지역 거주자들이 주택을 매각한 뒤 테리갈 및 인근 지역에 더 큰 주거지를 마련하고 있다.

“이들은 시드니에 자리한 직장으로 한 주에 하루나 이틀 정도만 출근하고 그 외에는 집에서 일할 수 있기에 센트럴코스트를 찾는다”고 설명한 파루기아 에이전트는 “시드니에서 시행 중인 봉쇄 조치가 해제되더라도 이 지역(suburb) 주택 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부동산(지방추천 지역 3).jpg

대도시 거주자들의 지방 지역 이주 붐 가운데서 호황을 누리는 또 하나의 도시는 퀸즐랜드 선샤인코스트(Sunshine Coast, Queensland) 지역의 도시 누사(Noosa)이다. 사진은 누사 강(Noosa River) 주변의 한 주택. 사진 : Real Estate

 

퀸즐랜드의 휴양도시 선샤인코스트(Sunshine Coast) 지역의 누사(Noosa) 또한 최근 수개월 사이 주택가격이 급등한 곳으로, 브리즈번은 물론 시드니, 멜번에서 이주하려는 이들의 수요가 매물 공급을 초과하면서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다.

누사 기반의 ‘Tom Offermann Real Estate’를 운영하는 톰 오퍼만(Tom Offermann)씨는 “누사에 주거지를 마련하려는 이들은 홀리데이 유닛이 아니라 재택근무를 할 수 있는 보다 넓은 주택을 원한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최근 누사에 새 주택을 마련한 이들 가운데는 시드니나 멜번의 큰 회사에 소속된 고위직 간부들이 제법 눈에 띈다.

오포만씨는 “누사에 주택을 구입하는 이들은 대도시의 주거지를 판매한 이들”이라며 “부동산 가치가 크게 상승했기에 누사에서 주택을 마련한 뒤에도 여유 자금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빅토리아 주에서 주택시장이 가장 호황을 누리는 곳은 모닝턴 반도일 것이다. 이곳 소렌토(Sorrento)에 있는 부동산 회사 ‘Jellis Craig Sorrento’의 에밀 폴러(Emil Foller)씨는 최근 몇 주 동안 주택구입을 문의하는 전화로 다른 일을 처리할 수 없는 지경이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구매자들이 직접 주택을 확인하지 않고 온라인 상에서만 보고는 구입을 결정한다”며 “현재 모닝턴 반도의 각 지역(suburb) 주택시장은 아주 강하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부동산(지방추천 지역 1).jpg (File Size:121.3KB/Download:3)
  2. 부동산(지방추천 지역 2).jpg (File Size:123.7KB/Download:3)
  3. 부동산(지방추천 지역 3).jpg (File Size:116.0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62 호주 델타 변이 바이러스 발병 이후 NSW 사망자 500명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61 호주 정부가 주문한 노바백스 백신, 11월 제공 예정... “추가접종 위해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60 호주 광역시드니 주택 임대료, 사상 최고치 기록... 유닛 임대료 다시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5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폐허 수준의 윌로비 소재 주택, 370만 달러 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4058 호주 NSW 주의 국제여행자 검역 폐지... 꼭 알아야 알 사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7 호주 NSW 주, 해외 입국자 대상 코로나19 검역 절차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6 호주 연방정부, 해외여행자 위한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5 호주 연방정부, ‘비자 취소’ 권한 강화를 위한 ‘인성검사’ 법안, 재도입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4 호주 호주 국경 다시 열린다지만... 유학생들 “호주로 돌아갈 매력 잃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3 호주 연방정부의 디지털 백신접종 증명서, ‘Service NSW'에 통합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2 호주 스트라스필드 지역구 조디 맥케이 NSW 주 의원, 사임 의사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1 호주 농업부 장관, "NSW 주의 입국자 검역 폐지, 농장 인력 확보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50 호주 봉쇄 조치 기간 중 일자리 찾기 포기 늘어나... 실업률, 소폭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49 호주 주택가격 상승 속도, 다소 둔화… 연간 성장률은 30년 만에 최고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4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헌터스 힐의 낡은 주택, 잠정가격에서 33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4047 호주 NSW 공공보건 명령 1단계 완화 조치, 이번 주부터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6 호주 ‘판도라 페이퍼즈’... 해외 불법 자금에 잠식당한 주요 호주 부동산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5 호주 NSW 주 제한 완화 1단계, “지방 지역 여행은 아직 불허...”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4 호주 “면역력 심각하게 저하된 이들, 세 번째 COVID-19 백신접종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4043 호주 NSW 주 ‘캠프 드래프트-로데오’ 이벤트, 11월부터 재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