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 기간 중 몰래 숙소에 파트너 들여

 

호주 풋볼 리그(AFL, Australian Football League) 시드니 스완스(Sydney Swans) 소속의 포워드이자 서호주 출신의 떠오르는 스타 Elijah Taylor가 격리 지침 위반으로 잔여 시즌 출전 금지 처분을 받았다. 시드니 스완스 소속 선수들의 서호주 준달럽 리조트(Joondalup Resort) 격리 기간 중 Taylor의 파트너가 어떠한 허가도 받지 않고 몰래 그의 방에 들어가 있던 것이 발각된 것이다. 시드니 스완스와 호주 풋볼 리그는 서호주인들과 서호주 주 총리에게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팀은 5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Taylor의 파트너는 뉴 사우스 웨일스 주에서 서호주로 이동한 뒤 14일의 격리 기간을 마친 상태였지만, 시드니 스완스 팀이 지켜야 할 격리 지침에 따라 준달럽 리조트에 들어가는 것은 허락되지 않는 상황이었다. 팀 관계자는 "오랜 시간 Taylor와 사안의 심각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고, 전체 팀원들에게 다시 한번 격리 지침을 지킬 것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경찰이 조사를 이어가는 가운에, 마크 맥고완(Mark McGowan) 주 총리는 Taylor와 그의 파트너 모두 법적 처벌을 받게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호주 풋볼 리그 측이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했었기에 굉장히 실망스럽다. 시드니 스완스와 호주 풋볼 리그는 우리를 실망하게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Taylor가 팀원들과 함께 남은 격리 기간을 보내는 것은 가능하다. 하지만 그의 파트너는 다시 14일의 격리 기간에 들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번역: 임동준 기자

원문

https://www.perthnow.com.au/news/wa/the-afl-let-us-down-premier-says-covid-breach-by-sydney-swans-forward-elijah-taylor-very-disappointing-ng-b881640035zAFL.jpg

 

 

  • |
  1. AFL.jpg (File Size:52.7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94 호주 ‘Melburnians’의 이주 증가로 VIC 지방 임대료 두 자릿수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3893 호주 NSW 주, 비즈니스-일자리 보호에 최대 51억 달러 푼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92 호주 광역시드니 록다운, 호주 경제 전체에 상당한 영향 줄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91 호주 “코로나19 극복, ‘백-투-노멀’까지는 시간 필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90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토크스 내셔널 서베이, '삶에 대한 젊은 여성들의 의식'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9 호주 국민들 해외여행 막은 정부 조치, 헌법상 문제 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8 호주 [호주 스포츠 역사] 원주민 올림픽 대표, 1964년에 처음 나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7 호주 일부 국가들, ‘백신 여권’으로 제한 완화... So why doesn't Australia?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6 호주 “개방형 사무 공간의 잡다한 소음, 압박감 가중시킨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5 호주 파라마타 카운슬, 지역 커뮤니티 단체에 보조금 지원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4 호주 호주의 ‘화이자’ 백신 확보, 예정보다 한 달 앞당겨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3 호주 ‘CHOICE’, 예약 취소시 환불 등 담은 소비자법 개선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2 호주 캔버라, 호주 장편영화 제작의 또 하나의 허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1 호주 부동산 투자자가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80 호주 시드니 동부-노던비치 지역 주택 임대료, 가장 많이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79 호주 호주 전역에서 주택 임대료 상승... 일부 지역, 최대 50%↑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7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맨리의 1침실 유닛, 110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3877 호주 서호주 진진-댄다라간 긴급 산불 경보, 감시 행동 경보로 내려가 퍼스인사이드 21.01.12.
3876 호주 서호주인들, 코로나19 백신접종 늦추기 원해 file 퍼스인사이드 21.01.12.
3875 호주 중국과 무역분쟁 속 성과 이끌어낸 서호주 농가 file 퍼스인사이드 21.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