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서치 전문업체에서 밝히 설문조사에 따르면 서호주인들은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유지하는것으로 밝혀졌다.

 

 페인티드 독 리서치(Painted Dog Research) 피플스 보이스(People’s Voice Poll) 조사에 따르면서호주인의 68% 가량이 아직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연방정부는 최근 영국과 미국에서 긴급 승인된 백신들을 비롯한 다수의 백신들이 당초 계획보다 6 빠른 2 중순에서 말경에 호주에 출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여론조사에 따르면남성들은 상대적으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서둘러 맞는 것이  안전하다고 느끼고 있었으며, 특히 70 이상의 경우 성별에 상관없이 이른 백신접종을 선호하는것으로 나타났다.

 

서호주 총리는 대부분의 국가가 백신접종을 완료할 때까지 국경폐쇄 정책을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연말까지는 현재의 기조를 유지할  같다고 밝혔다.

 

한편 서호주의 백신접종 우선순위는 고령자 집단의 요양원이  것으로 보이며 헌트 보건장관 매주  8만개의 백신이 1 말부터 서호주로 도착할 것이라고 밝혔다.

 

 4주전부터 영국에서는 화이자 백신이 보급되어 왔으며, 지난주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되었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에서 보관  운반해야 하며,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백신은 냉장고에서도 보관  운반이 가능하.

 

번역허영준

 

원문: https://www.perthnow.com.au/news/wa/painted-dog-research-finds-most-west-australians-do-not-want-emergency-rollout-of-covid-19-vaccine-ng-b881766093z 

  • |
  1. Covid19 vaccines.jfif (File Size:5.1KB/Download:7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92 호주 세계보건기구, 또 하나의 변이 ‘Mu’ 바이러스 모니터링 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91 호주 바이러스 대유행, 호주의 심각한 ‘보건 불평등 고착화’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90 호주 ‘COVID-19 록다운’ 속에서 번창하는 사업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9 호주 자녀 학업 성취도 높이려면 ‘칭찬’ 아끼지 말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8 호주 호주 통계청, 2021 인구주택총조사 마지막 참여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7 호주 멜번 단독주택 가격 상승에 유닛 시장도 가파른 성장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6 호주 ‘그랜드 이스트레이크 쇼핑센터’ 내 ‘울워스 기차역’ 개통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허물어져가는 주택, 가격은 14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3984 호주 NSW 주 총리, “백신접종 마친 이들에게 제한 규정 더 완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3 호주 광역시드니 봉쇄 조치 10주, 높은 감염자수 계속되는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2 호주 호주인의 자부심 와틀, ‘Acacia’ 학명을 갖기까지의 식물 논쟁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1 호주 부에 대한 적절한 세금 부과, 고령자 의료 서비스 향상 기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80 호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테러 배후 지목 ‘ISIS-K’ 조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9 호주 감염자 증가 속 예방접종 촉구... 다른 국가 사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8 호주 NSW 주 ‘Women of the Year Awards’ 추천 마감 2주 앞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7 호주 시드니 절반 이상 지역, 주택가격 상승이 가계소득 앞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6 호주 호주에서 주택가격 가장 높은 지역 중위가격은 얼마?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5 호주 호주 전역 주택가격 상승... 70만 달러 대 구입 가능한 곳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잠정가 230만 달러 주택, 268만3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2.
3973 호주 스트라스필드 등 우려 대상 LGA 근무자, ‘인가 근로증’ 받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08.26.